윤호중 "尹 찍으면 김건희가 대통령…윤석열 사단 실소유주"
상태바
윤호중 "尹 찍으면 김건희가 대통령…윤석열 사단 실소유주"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1.25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수사·선거 농단…‘王순실 시대’가 나오는 일 절대 없어야"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5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씨를 겨냥해 "항간에는 '윤찍김', 윤석열 찍으면 김건희가 대통령이 된다는 말이 떠돈다"고 말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최순실 국정농단은 우스워 보이는 '김건희 3대 농단'의 실체가 드러났다. 윤석열 사단의 실소유주는 부인 김씨라고 봐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김씨는 녹취록에서 장모와 소송전을 벌이던 정대택씨 국감 증인 채택 취소를 두고, '우리가 취소시켰다'라고 했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국회 권력을 사유화한 국회 농단"이라며 "제1야당이 김씨의 하수인 역할을 한 셈인데, 정말 충격적이고, 수치스럽다"고 피력했다.

이어 "'한동훈(사법연수원 부원장)하고 연락 자주한다. 대신 전달해주겠다'라는 발언에서는, 검찰 내부 일에도 깊숙이 관여하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며 '수사 농단'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선거 농단으로, 내가 정권 잡으면, 무사하지 못 할 것'이라는 발언으로 본인이 마치 대통령이 다 된 것처럼 행동했다"고 설명했다.

윤 원내대표는 "스스로 남편은 꼭두각시로 만들고, 본인이 후보라고 생각하는 듯하다"면서 "무속의 힘에 이끌려 선거캠프를 좌지우지하던 최순실을 뛰어넘는 ‘왕순실 시대’가 나오는 일은 절대 없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김씨는 '일반 사람들은 바보'라고 했다. '가난하고 못 배우면 자유를 모른다'라는 윤 후보의 인식과 오십보백보다. 분파적일 뿐만 아니라, 특권 의식까지 부창부수"라며 "사람이면 다 같은 사람이고, 국민이면 다 같은 국민이지, 일반 사람 따로 있고 특별한 국민 따로 있는가. 윤 후보와 김씨는 대통령과 퍼스트레이디가 돼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