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군, 봉래면 사양도에서 조선시대 유적 발굴
상태바
고흥군, 봉래면 사양도에서 조선시대 유적 발굴
  • 김영만 기자
  • 승인 2022.01.25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높은 곳에서 주변 살피거나 신호 보내는 요망유적 확인

[전남=뉴스프리존] 김영만 기자= 고흥군이 봉래면 사양리 산43-1번지 봉화산 일원에서 조선시대 높은 곳에서 주변을 살피거나 신호를 보내는 요망유적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고흥군, 봉래면 사양도에서 발견된  조선시대 요망유적
고흥군, 봉래면 사양도에서 발견된 조선시대 요망유적

고흥군은 문화재청의 허가를 받아 지난 1월 6일부터 21일까지 순천대학교박물관과 합동으로 유적 발굴조사를 진행, 요망대와 관련된 유구 2기를 확인했다.

요망유적은 장방형의 모습으로 봉화산의 남쪽 정상부에 위치하고 있다. 사변 시 연기(거연시설)와 불(거화시설)을 피우는 시설로 요망대 사이의 거리는 약20m 정도 떨어져 위치한다.

특히, 거연시설의 요망대에서는 불을 지필 수 있는 화구의 구조와 형태가 완형으로 보존된 최초 사례로서 주목된다.

요망대 규모는 거화시설의 요망대 장축 6.6m 단축 6.0m이며, 거연시설의 요망대는 장축 3.3m, 단축 4.2m다. 관련 유물은 출토되지 않았다.

화구시설은 자연암반층을 다듬은 후 소형의 깨진 돌을 막쌓고, 틈새를 잔돌과 진흙을 사용해 축조한 것으로 보이며 아궁이 시설과 비슷한 구조와 형태를 보이고 있다.

순천대학교박물관 최인선 교수(조사단장)는 “고흥지역에서 기존에 확인된 20여 개소의 봉수유적과 함께 새롭게 조선시대 요망유적을 확인한 의미 있는 조사였다”며 “고흥군을 포함하는 전남 남해안 지역의 조선시대 봉수와 관련된 문화를 복원하고 조선시대 해양관방 체계를 연구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 한다”고 평가했다.

또 자문위원으로 참석한 김주홍(문화재청 문화재전문위원)·홍성우(경상문화재연구원 조사연구부장)박사는 “고흥은 봉수 박물관이라 할 정도로 봉수와 요망유적이 많은 곳”이라면서 “이번에 찾은 사양도 요망은 그 형태와 운영방법을 알 수 있는 중요한 유적이다. 향후 심도 있는 조사가 이뤄진다면 고흥지역 요망의 실체를 규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고흥군 관계자는 “금번 새롭게 확인된 요망유적을 통해 조선시대 지역의 신호 및 관방체계를 밝히는 중요한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이번 조사를 계기로 고흥군은 지속적인 문화유적 발굴과 복원을 진행해 고흥의 뿌리를 찾고 나아가 소중한 문화유산을 지켜나가는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