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윤석열 장모 최씨 2심서 무죄 선고
상태바
법원, 윤석열 장모 최씨 2심서 무죄 선고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2.01.25 16:5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서울고법 특가법(사기)등 혐의로 기소된 최모씨 징역 3년 선고한 원심 파기
요양병원을 불법 개설해 요양급여를 타 간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장모 최은순씨가 25일 오후 서초구 서울고법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요양병원을 불법 개설해 요양급여를 타 간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장모 최은순씨가 25일 오후 서초구 서울고법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장모인 최은순씨가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받았지만, 서울고법 항소심 2심 재판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25일 서울고법 형사5부(부장판사 윤강열 박재영 김상철)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위반(사기)등 혐의로 기소된 최 모 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이날 판결문에서 최씨가 2012년 9월 동업자 구씨 및 주 씨와 함께 의사가 아닌 데도 요양병원을 운영하기로 공모한 뒤 의료법인을 설립한 의료법 위반 혐의에 대해 최 씨가 병원 운영에 주도적 역할을 하지 않았고, 구씨 및 주 씨와 병원을 설립하기로 공모했다는 점이 인정되지 않는다고 봤다.

또 재판부는 "주 씨가 계약 당시 피고인(최씨)에게 2억 원을 더 투자하면 기존 변제하지 못한 3억 원을 더해 5억 원을 지급하겠다고 하고 피고인이 2억 원을 더 지급한 사실은 있다" 그러나 “피고인이 계약 체결 무렵인 2012년 9월 주 씨와 함께 의료법 적용을 회피할 수단으로 의료법인 개설에 공모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어 "피고인은 구씨와 달리 주 씨와의 사이에 병원 운영에 관한 동업계약을 체결한 바 없다"며 "의료재단 설립과 관련해 피고인이 설립 당시에 형식적으로 운영될 것이라는 걸 알면서도 가담했다는 사실을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2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최 씨는 앞서 의료기관 개설 자격이 없는데도 동업자들과 요양병원을 개설하고, 2013∼2015년 요양병원을 운영하면서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요양급여 약 22억9300만원을 부정 수급한 혐의를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일반사람 2022-01-25 17:03:48
나라에서 세금 루팡이 되는 방법을 가르쳐주네... 역시 우리나라 개혁이 가장 강하고 먼저 일어나야 할곳이 법조계이군... 썩었고 우리 세금 30억은 어디에서 보존되나... 의료인도 아니면서 요양병원 세우고 세금 빼돌려도 무죄.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