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측 “우리는 아는 것 없겠나”…‘盧정부 파일’ 거론하며 대응…반격 태세전·현정권 정면충돌
상태바
MB 측 “우리는 아는 것 없겠나”…‘盧정부 파일’ 거론하며 대응…반격 태세전·현정권 정면충돌
  • 유병수 기자
  • 승인 2018.01.19 0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뉴스영상캡처(mbn)

[뉴스프리존=유병수기자] 이명박(MB) 전 대통령은 18일 자신의 ‘정치 보복 성명’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분노’ 발언과 관련해 측근들에게 ‘함구령’을 내렸다.하지만, 일부 측근들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문재인 정부가 정치보복을 하고 있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으며, 맞대응도 시사했다.

이명박 前 대통령의 측근인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현 정부의 적폐 청산에 같은 패턴이 되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친여 언론과 여당이 의혹을 제기하면서 시민단체가 고발하면 검찰이 신속히 수사한다는 것이다. 이 전 대통령 측은 “대통령께서 이날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보고를 받고 측근들에게 아무 반응을 보이지 말라고 말했다”며 말을 아꼈다. 일부 측근들은 아예 전화를 받지 않았다. 전날 입장 발표를 통해 사실상 문재인 정부와 대립각을 세운 만큼, 현직 대통령과의 추가적인 충돌은 피해야 한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다만 수사 현안이나 대응 방안에 대해서는 다소 공격적인 입장을 취했다. 이들은 ‘노무현 정부 파일’까지 거론하며 검찰 수사에 대해 공격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을 예고했다. 한 측근은 “집권하면 모든 사정기관의 정보를 다 들여다볼 수 있다. 우리라고 아는 것이 없겠느냐”면서 “(파일 공개도) 상황에 따라 가능하지만 이전투구라고 보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김두우 전 청와대 홍보수석도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과거에 겪었던 참담함을 그대로 돌려주고 싶다는 심리가 담겨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두 사람 모두 추후 상황 전개에 따라서는 노무현 정부 당시 사정기관 자료를 공개할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했다. 여야의 반응은 엇갈렸다.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일부가 이 전 대통령의 부인인 김윤옥 여사의 명품 구입비용으로 사용됐다는 여권의 주장에 대해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인 권양숙 여사 프레임으로 김 여사를 엮으려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 전 대통령이 역사적 비극까지 언급한 데 대해 분노를 느낀다면서 23년 전 전두환 전 대통령의 골목길 성명에 비유했다. 자유한국당은 문 대통령의 말은 대통령이 아닌 노무현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할 때 하는 말이라고 평가절하했다. 김두우 전 청와대 홍보수석은 “(여권 사람들이) ‘MB 두고 봐라’, ‘그냥 안 (넘어)간다’, ‘반드시 갚아줄 것이다’라고 이야기 하는 것을 직접 들었다”면서 “핵심 멤버 5인이니 7인 중에도 한 분이 들어있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은 수사가 정치 보복이 돼서는 안되고 이 전 대통령도 당당히 검찰에 나와 진실을 밝히라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