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효 전 대전시장 “경험 있는 시장… 위기의 대전 살릴 것”
상태바
박성효 전 대전시장 “경험 있는 시장… 위기의 대전 살릴 것”
  • 김일환 기자
  • 승인 2022.01.25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능·무책임·무사안일 3무 시정… ‘경제’가 사는 모두 위한 대전 완성”
24일 대전시의회 로비에서 박성효 전 대전시장이 대전시장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사진=뉴스프리존)
24일 대전시의회 로비에서 박성효 전 대전시장이 대전시장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사진=뉴스프리존)

[대전=뉴스프리존] 김일환 기자= 국민의힘 박성효 전 대전시장이 24일 “경험 있는 시장이 위기의 대전을 확실하게 살리겠다”며 6·1 지방선거에서 대전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박 전 시장은 이날 대전시의회 로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일색의 폭주는 시민을 갈라놓고 무능·무책임·무사안일의 3무 시정으로 전락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특히 “거듭 숙고의 시간을 보냈지만 사랑하는 대전과 우리 이웃들이 무너지고 아파하는 것을 방관해서는 안 된다는 결론에 이르렀다”며 “우리는 대한민국과 대전을 책임질 리더십 교체를 눈앞에 두고 있고, 윤석열 대선 후보는 지난 21일 대전을 찾아 확실한 지원을 약속했다. 대선에 압도적 승리를 거두고 시장이 된다면 대전을 제대로 살려내겠다”며 출마 취지를 설명했다.

그는 “모두를 위한 대전이라는 철학과 사람·미래·환경의 3원칙을 바탕으로 ‘함께 가꾸는 대전 함께 누리는 행복, 먹거리와 일자리가 풍요로운 도시, 자연과 시민이 건강한 도시’를 만들겠다”며 “생사의 기로에 서 있는 소상공인·자영업자 등을 위한 ‘모두가 힘이 되는 지역경제’ 완성에 나설 것”이라고 피력했다.

24일 대전시의회 로비에서 박성효 전 대전시장과 지지자들이 대전시장 출마 기자회견을 앞두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뉴스프리존)
24일 대전시의회 로비에서 박성효 전 대전시장과 지지자들이 대전시장 출마 기자회견을 앞두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뉴스프리존)

정책 공약으로는 과학기반 기업·창업 선도도시, 공공교통 친화도시, 젊은이들이 모이는 도시, 아이 키우고 교육하기 좋은 도시, 생애주기별 맞춤형 복지 완성, 시민이 건강하고 행복한 도시, 친환경 녹색도시, 살기 좋고 찾고 싶은 도시 등을 제시했다. 특히 메가시티 단계적 추진을 약속했다.

자치구별로도 구체적 공약을 설명했다.

동구 역세권 개발 프로젝트 추진, 중구 원도심 일대 낙후지역 개발 및 신청사 시대 구상, 서구 둔산 르네상스 프로젝트 및 제2수목원 조성, 유성구 온천지구 개발 및 성북지구 관광종합단지 조성, 대덕구 연축지구 개발 및 오정동 위생처리장을 포함한 도매시장 주변 재정비·현대화 등이다.

박 전 시장은 “무너진 대전을 살리고 정권을 교체하려면 어설픈 아마추어가 아니라 위기관리 능력과 추진력, 경험을 갖춘 사람이 필요하다”면서 “민선 4기 시장을 지내며 혁신적인 아이디어로 신바람 나게 일했으며, 집권 여당의 국회의원과 최고의원을 지낸 경험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제안한 공약을 제대로 완수해 대전을 제대로 살릴 수 있도록 압도적인 힘을 몰아 달라”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