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복합터미널 관련, 현단계에서 사업의 원점 재검토는 더 큰 혼란 유발
상태바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관련, 현단계에서 사업의 원점 재검토는 더 큰 혼란 유발
  • 성향 기자
  • 승인 2018.01.19 08:3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정보는 규정에 따라 투명하게 공개 논란 계속되면 감독기관 감사로 의혹 해소 3개업체만 공모참여... ‘특혜, 이권’은 오해 부정과 비리 개입된 흔적 발견되면 상응하는 책임 현단계에서 사업의 원점 재검토는 더 큰 혼란 유발

[뉴스프리존=성향기자] 유성복합터미널 민간사업자 공모과정에서 대전도시공사는 지역사회의 관심과 사업의 중요성을 고려하여 모든 절차를 합법적이고 투명하게  처리하고자 최선을 다했습니다. 그러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과 관련한 일련의 보도와 관련하여 시민여러분께 걱정을 끼쳐드려 사업시행자로서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관련정보는 투명하게 공개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이후 탈락업체에서 몇가지 문제를 제기했지만 법적으로 다툴 사안은 아니라고 판단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사업추진에   차질을 빚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탈락업체의 문제제기는 관련규정에 따라 답변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개인정보나 기업영업비밀을  제외한 정보는 투명하게 공개하도록 하겠습니다.

3차공모 참여업체 제한할 수단 없어
지역사회가 법적 문제이외에 정서적이고 상도의적인 측면에서도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습니다. 이번 공모에 참여해서는 안되는 기업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었다는 지적이었습니다.

지난해 롯데와 사업협약 해지 이후 대전시와 도시공사가 구성한 TF는 3차공모 당시 제안서 제출 업체들에 대한 자격제한 문제를 검토한 바 있었습니다.

결론은 현행법상 이들이 다시 사업자공모에 응해도 제한할 수단이 없다는 것 이었습니다. 지역사회의 거부감에도 불구하고 롯데와 관련 있는 기업이 선정 된 것은 이들을 제한할  아무런 근거도 없었기 때문입니다.  더구나 모든 과정이 이해관계자들에게 노출되는 공개공모의 특성상   어느 특정기업에 유리한 사업조건을 마련한다는 것도 불가능합니다.

14명의 평가위원들은 어떠한 전제조건 없이 학자적 양심과 전문성으로 평가에 임했습니다. 이 평가에서 선정된 기업의 공동대표가 도시공사와 소송전을 벌였던 기업과 연결돼 있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도시공사가  사전에 인지할 수 없었고 막을 수도 없는 부분입니다.

게다가 일련의 과정에서 대전시 행정과 정치권이 결탁되어 이같은 결과를 초래했다는 주장에 대해 대전도시공사는 결코 동의할 수 없습니다. 모든 절차는 관련법규에 따라 진행되었음을 거듭 밝혀드립니다.

이번 사업이 대단한 이권과 특혜가 주어진 것처럼 알려진 부분에 대해서도 과장된 측면이 있습니다. 3개사만 공모에 참여한 것은 그만큼   수익창출이 어렵고 혜택과는 거리가 먼 사업이라는 반증입니다.

사업의 성공추진 위해 노력 필요
사업추진과정에서 도시공사의 절차적 미숙함이 발견되면 이에 대한   질책은 얼마든지 감수하겠습니다. 하지만 대전시나 도시공사가 행정적으로 또는 법률적으로 제어할 수 없는 부분에서 발생한 문제로 사업추진에   차질을 빚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판단입니다.

유성복합터미널 조성사업은 이미 여러 단계의 행정절차가 이루어졌습니다. 현시점에서 최선의 방안은 사업성공을 위해 대전시, 도시공사, 사업자가 진실된 노력을 경주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의혹해소 위해 감사수용, 부정발견 시 상응한 책임
대전도시공사는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과 관련한 의혹이 조속히 해소되고 사업이 속도감 있게 추진되기를 바라지만 앞으로도 논란이 이어진다면 지금까지의 절차와 행정행위의 적법성을 감독기관의 감사를 통해 밝힐 용의가 있음을 분명히 합니다.

더불어 이번 공모절차에서 법과 원칙을 위배했거나 부정이 개입된 사실이 밝혀진다면 상응하는 책임을 질 것입니다.

일부에서 사업의 원점 재검토를 제기하고 있지만 이미 행정절차가 상당부분 진행된 상태에서 분명한 법적 이유 없이 사업을 중단하는 것은  더 큰 혼란을 야기할 것입니다.

시민의 오래된 숙원이면서 지역발전의 계기가 될 유성복합터미널 조성사업이 원만히 추진될 수 있도록 시민여러분과 언론의 성원을 당부   드립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유성시민 2018-01-19 09:25:54
진짜 진행하는놈 막는놈 개색기들 십년째 이씨발색기들 다뒤져라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