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가장 젊은 국민내각 구성…일체의 네거티브 중단"
상태바
이재명 "가장 젊은 국민내각 구성…일체의 네거티브 중단"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1.26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40대 장관 적극 기용…정파·연령 상관없는 통합정부 구성"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6일 "이재명 정부는 위기 극복을 위한 국민 내각, 통합정부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또한 네거티브 중단을 선언했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정치혁신 기자회견을 통해 "이재명의 정치교체, 여의도 정치를 확 바꾸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6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정치혁신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김정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6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정치혁신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김정현 기자)

이 후보는 "정파, 연령 상관없이 국민을 위해 꼭 필요한 인재라면 넓게 등용해 ‘완전히 새로운 내각’을 구성하겠다"며 "위기극복을 위해서라면 삼고초려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젊은 국민내각을 구성하겠다"며 "청년세대는 이재명 정부의 가장 든든한 국정 파트너다. 3040대 장관을 적극 등용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3040대 장관은 과학기술, 미래환경, 에너지 관련 영역이 젊은 과학인재들이 맡기에 적정하다고 생각한다"며 "특히 AI(인공지능)나 디지털 영역도 그런 부분에 속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총리에 대해서는 국민과 국회의 추천을 받는 것도 하나의 방안"이라면서 "다만 헌법에 정한 절차가 있기 때문에 헌법을 벗어나지 않는 범위에서 국민과 국회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는 무한책임이다. 더 이상 나눠먹기식 회전문 인사로 국민을 실망시키지 않겠다"며 "이재명의 국민내각은 책상머리 ‘보고서 리더십’이 아닌 국민 일상과 함께하는 ‘현장형 해결 리더십’으로 일대 전환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이 후보는 "대선 과정에서 격화되고 있는 네거티브 공방에 대해 국민 여러분의 걱정이 많으신 줄 안다"며 "실망감을 넘어 역대급 비호감 대선이라는 말을 들을 때마다 국민께 뵐 면목이 없다"면서 고개를 숙였다.

그는 "저 이재명은 앞으로 일체의 네거티브를 중단하겠다"며 "야당도 동참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 후보는 "선대위 차원에서 상대 후보나 가족에 대한 일체의 공격을 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해 "대통령은 국가와 국민의 운명을 한 손에 쥔 사람이기 때문에 대통령의 권한 행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자질과 능력에 대해 검증해야 하고 당연히 공방의 대상"이라면서 "이와 무관한 네거티브적 사안에 대해서는 상대방을 흠집내는 건 도리가 아니고 선대위도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제 정치교체"라며 "일곱분(7인회)의 헌신, 송영길 대표의 결단에 감사하다"며 "모든 국가권련은 국민을 위해 사용돼야 한다. 정치의 존재이유는 국민의 더 나은 삶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6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정치혁신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김정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6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정치혁신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김정현 기자)

그는 "국민의 삶을 책임져야 할 유능한 정치는 어느새 대결과 분열, 혐오와 차별을 동원해서라도 상대를 굴복하게 만드는 자신들만의 ‘여의도 정치’에 갇혀버렸다"며 "국민의 삶을 뒷전으로 물려놓고, 오로지 자신들의 이익을 지키기 위한 견고한 기득권 카르텔로 변질됐다"고 비판했다.

또 "여의도에 갇힌 기득권 정치로는 위기를 극복할 수 없다. 불안한 리더십으로는 국민을 통합할 수 없다"며 "이제는 대변화, 대혁신으로 국민에게 응답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이 후보는 "이재명이 먼저 혁신하겠다. 민주당이 먼저 내려놓겠다"며 "대전환의 시대에 걸맞는 새로운 민주주의, 국민이 승리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정치교체를 하겠다. 불공정, 불평등, 기득권 타파, 세대교체로 국민의 삶을 지키는 민주주의를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