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헐뜯을 게 가족사? 실컷 하라, 난 국민 삶 얘기하겠다"
상태바
이재명 "헐뜯을 게 가족사? 실컷 하라, 난 국민 삶 얘기하겠다"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1.26 2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선 경선 이어 본선에서도 '네거티브' 중단 선언, "저는 여러분의 도구다"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6일 "지금 국민의삶을 얘기하기도 바쁜데, 지금도 누가 어쨌느니 저쨌느니 옛날에 니가 어쨌느니, 어렸을 때 뭘했느니 이런 거 할 시간이 없다"며 네거티브 중단 선언 배경을 밝혔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매타버스' 일정으로 경기 광명시 철산동 철산로데오거리를 찾아 많은 인파 앞에서 "자질과 능력에 대한 비교 검증은 하되, 불필요한 네거티브 헐뜯기 안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6일 국민의힘 등 야당을 향해 "(네거티브)실컷 하라"며 "우리는 하지 않겠다. 국민의 삶과 미래를 얘기하겠다. 정책과 비전 얘기하겠다"라고 선언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6일 국민의힘 등 야당을 향해 "(네거티브)실컷 하라"며 "우리는 하지 않겠다. 국민의 삶과 미래를 얘기하겠다. 정책과 비전만 얘기하겠다"라고 선언했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이재명 후보는 이날 오전 일체의 '네거티브' 공세는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민주당 대선경선 당시에도 같은 선언을 했었고 이를 끝까지 지킨 바 있다. 

이재명 후보는 "상대(국민의힘 등 야당)가 열심히 (네거티브)할 것"이라며 "헐뜯을 게 그거(가족사 관련)밖에 없으니"라고 일갈했다. 그는 "행정할 때 잘못을 했는가? 실력이 없는가? 무능하길 한가? 모르기를 하나?"라며 "이런 거는 비판할 게 없으니 맨날 하는 게 옛날에 뭐했지나 돌아가신 어머님 관한 얘기 이런 얘기나 하고 있다"라고 질타했다.

이재명 후보는 국민의힘 등 야당을 향해 "(네거티브)실컷 하라"며 "우리는 하지 않겠다. 국민의 삶과 미래를 얘기하겠다. 정책과 비전 얘기하겠다"라고 선언했다.

여전히 국민의힘 등 야당이나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를 자칭하며 이재명 후보를 음해하는 소위 '똥파리'라는 집단 등은 '형수 욕설' 논란 건을 지긋지긋하게 물고 늘어지고 있다. 이재명 후보가 선거를 치를 때마다 계속 울궈먹는 셈이다. 

해당 건은 이재명 후보가 이미 수없이 사과한 바 있으며, 사건의 전후 맥락도 수없이 해명한 바 있다. 이재명 후보가 성남시장으로 당선된 직후부터 셋째형이 시정과 이권에 사사건건 개입하려고 하자, 이를 차단하는 과정에서 생긴 가슴 아픈 가족사라는 것이다. 또 문제의 욕설 파일의 진실은 셋째형이 어머니에게 패륜적 욕설·폭행을 한 데 대한 항의에서 나왔던 것이다. 

이재명 후보는 26일 '매타버스' 일정으로 경기 광명시 철산동 철산로데오거리를 찾아 많은 인파 앞에서 "자질과 능력에 대한 비교 검증은 하되, 불필요한 네거티브 헐뜯기 안 한다"고 선언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후보는 26일 '매타버스' 일정으로 경기 광명시 철산동 철산로데오거리를 찾아 많은 인파 앞에서 "자질과 능력에 대한 비교 검증은 하되, 불필요한 네거티브 헐뜯기 안 한다"고 선언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러한 음해는 이재명 후보의 인성이 마치 크게 문제있는 것처럼 몰아가려는 것인데, 도리어 이재명 후보가 친인척 비리 연루를 차단하려하는 과정에서 겪은 아픔이자, 공직자로서 공과 사를 철저히 구분하려했음이 확인되는 셈이다. 

실제 이재명 후보의 전임 민선 성남시장들은 비리 혐의로 모두 쇠고랑을 찼으며, 특히 이재명 후보의 바로 전임인 이대엽 전 시장의 경우 본인뿐 아니라 배우자, 조카 등 친인척들까지 줄줄이 비리에 연루됐음이 확인된 바 있다. 

이재명 후보는 "우리의 미래를 위해서 스스로 결정하자"라며 "저는 여러분의 도구이지, 여러분의 우상이나 숭배대상 아니다. 칭찬하되 찬양하지 말하야 하고, 지지하되 숭배하지 말아야 한다"고 지지층을 향해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