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영업이익 7383억 원…전년 대비 32.2%↑
상태바
대우건설, 영업이익 7383억 원…전년 대비 32.2%↑
  • 박진영 기자
  • 승인 2022.01.27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박진영 기자=대우건설은 2021년 연간 경영실적 잠정집계 결과(연결기준) 전년 동기 대비 6.7% 상승한 매출 8조 6852억 원, 전년(5583억원) 대비 32.2% 오른 영업이익 7383억 원, 당기순이익은 전년(2826억원) 대비 71.6% 오른 4849억 원의 누계 실적을 기록했다고 27일 공시했다. 영업이익률은 전년(6.9%) 보다 1.6%포인트(P) 오른 8.5%였다.

사업부문별 매출은 ▲주택건축사업부문 5조 9016억 원 ▲토목사업부문 1조 4238억 원 ▲플랜트사업부문 8732억 원 ▲베트남 하노이 THT 개발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는 연결종속기업 4866억 원이었다. 부채비율은 2019년말 고점(290%) 대비 65%P 감소한 225%를 기록했으며, 현금성 자산 보유금액은 1조원 이상으로 늘어났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분양가 규제와 코로나19 팬데믹 등의 영향으로 국내외 일부 현장 착공이 지연되는 등 어려움을 겪었지만, 주택사업부문의 견고한 성장세를 바탕으로 나이지리아, 이라크 등 국내외 현장의 수익이 안정화되면서 실적이 큰 폭으로 개선됐다"고 밝혔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2만 8344가구를 공급하며, 3년 연속(2019~2021년) 국내 주택공급 1위 자리를 지켰다. 도시정비사업 분야에서는 과천 주공5단지, 흑석11구역 등 총 15개 프로젝트, 총 3조 8992억원의 수주고를 올렸다. 해외에서는 원청으로 참여하고 있는 나이지리아 LNG Train7, 수의 계약으로 진행하고 있는 이라크 알 포(Al Faw) 현장 등에서 매출이 발생했다.

2021년 신규 수주는 11조 830억 원을 기록했다. 대우건설은 현재 2020년 말 대비 9.1% 증가한 41조 6000억 원의 수주 잔고를 보유, 연간 매출액 대비 4.8년치 일감을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우건설은 27일, 매출 10조 원, 신규 수주 12조 2000억 원의 2022년 영업실적 전망치도 함께 공시했다. 올해 대우건설은 지난해 이연된 수원 망포지구, 양주역세권 등 수익성 높은 자체사업을 포함해 전국 유망 분양 지역에 총 3만 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또 최근 수년간 꾸준히 증가한 분양 및 입주 물량이 안정적 매출을 견인할 것으로 보인다.

해외에서는 이라크, 나이지리아 현장의 매출 비중이 증가하고, 유가 및 LNG 가격 상승에 따라 경쟁 우위 전략 공종, 거점 국가를 중심으로 발주 시황이 개선될 전망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올해는 '안전하지 않으면 일하지 말라'는 원칙하에 모든 경영활동의 최우선 가치를 '안전'에 두고 기본을 중심으로 한 핵심역량 강화,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신성장동력 확충에 전사 역량을 기울일 것"이라며 "새로운 대주주 중흥그룹과 시너지를 통해 대한민국 1등 건설사로서의 영광을 되찾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