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아산시, 코로나19 극복과 지역경제회복 비상대책회의
상태바
충남 아산시, 코로나19 극복과 지역경제회복 비상대책회의
  • 김형태 기자
  • 승인 2022.01.28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건설·농업단체 핵심 관계자 모여 지역 경기회복 집중 논의
민관 합동 비상대책회의 전경(사진=아산시).
민관 합동 비상대책회의 전경(사진=아산시).

[충남=뉴스프리존] 김형태 기자= 충남 아산시는 27일 민관 합동으로 코로나19 극복과 지역경제회복 비상대책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28일 아산시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으로 사각지대에 놓인 소상공인(자영업), 건설, 농업 등 3개 분야 직능단체 대표들과 ‘민관 합동 지역경제회복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지역경제 상황점검과 대응 방안을 모색했다.

비상대책회의는 오세현 아산시장을 비롯해 △아산시소상공인연합회 △(사)전국중소상공인협회아산지회 △온양온천시장상인회 △(사)한국여성소비자연합아산지부 △(사)한국외식업중앙회아산시지부 △(사)한국휴게음식점중앙회아산시지부 △대한건설협회아산지역협회 △대한전문건설협회아산시운영위원회 △시설물유지관리협회아산시지회 △아산시농업인단체협의회 △아산장터·강소농 △더큰시정위원회경제농업분과위원회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천안아산센터 관계자가 참석해 분야별 지원방안을 설명하고 서로 논의했다.

특히 코로나19의 더딘 진정세 및 오미크론 확산 추세에 따른 방역 조치 강화로 타격을 받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자영업), 건설, 농업 분야 핵심 관계자들이 현안에 대해 경청하고 논의하며 대책을 찾는 시간을 가졌다.

또 올해 시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추진하는 아산페이 확대 발행, 특례보증 확대실시, 공공 배달앱, 소상공인 사회보험료 사업, 온양온천복합지원센터 조성, 건설 및 농업 분야 사업추진 등에 대해 논의하며 경제회복 위한 의견을 나눴다.

이번 회의 주요 건의 사항으로 소상공인 분야 △영업시간 조정 △방역패스 위반업소 과태료 등 행정처벌 효율적 개선 △지역화페 사용처 영세 소상공·자영업소 적극 활용방안, 농업 분야 △농업인구 감소에 따른 인력확보 방안 △지역 명소 공간 활용 농산물 온라인·오프라인 병행 분위기 조성 △지역 내 대기업 활용 아산농산물 소비 촉진, 건설 분야 △지역건설 활성화를 위한 조기 발주 △대규모 민간사업장 지역건설업체 참여방안 등 경제회복 견인할 폭넓은 주제가 다양하게 다뤄졌다.

오세현 아산시장은 “민관 합동 비상 경제 대책 회의 통해 현장 의견을 듣고 대응 가능한 선제 조치를 모두 가동할 예정”이라며 “지금 중앙정부와 지자체는 모두 경제를 살리기 위해 모든 대책을 추진 중이다. 현장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여 실효적인 지원책을 마련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