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옴서감서’ 서비스로 책 빌리기 쉬워요!
상태바
전주시, ‘옴서감서’ 서비스로 책 빌리기 쉬워요!
  • 권오연 기자
  • 승인 2022.01.29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8년부터 올해로 5년째 도서관간 책 배달 서비스 시행, 원하는 도서 대출과 반납이 편리해져 해마다 시민들의 이용률 증가

[전북=뉴스프리존] 권오연 기자= 전주시는 시민들의 도서대출 편의를 위해 올해도 ‘옴書(서)감書(서)’ 서비스를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옴書(서)감書(서)’는 다른 도서관이 보유한 도서를 가까운 도서관에서 빌려보거나 반납할 수 있는 상호대차 서비스로, 현재 전주지역 12개 시립도서관과 27개 공립작은도서관에서 시행되고 있다.

전주시에서는 찾아가는 도서대출 '옴서감서'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사진=전주시청 제공
전주시에서는 찾아가는 도서대출 '옴서감서'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사진=전주시청 제공

특히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시민들이 원하는 책을 빌릴 때 멀리 있는 도서관을 직접 찾지 않고도 가까운 도서관에서 원하는 도서를 빌려볼 수 있어 해마다 이용자가 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2018년부터 시행중인 상호대차 서비스를 통해 시민들이 빌려본 도서는 지난해 12월 기준으로 총 124만 4535권으로 집계됐다.

옴서감서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전주시립도서관 누리집에 회원가입 후 ‘도서검색’란에서 원하는 책을 찾아 상호대차 신청하면 된다.

전주시립도서관 관계자는 “옴서감서는 도서관 이용을 보다 편리하게 만들기 위해 시작한 서비스로, 해마다 이용률이 증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시민을 위한 서비스들을 다양하게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