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설주의보, 밤부터 최대 10㎝ 많은 눈
상태바
대설주의보, 밤부터 최대 10㎝ 많은 눈
  • 온라인뉴스 기자
  • 승인 2022.01.31 2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강원내륙·산지, 충북북부에 31일 밤부터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되면서 이날 저녁 수도권 서부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은 31일 오후 8시 경기 안산·시흥·김포·평택·화성과 옹진군을 제외한 인천에 대설주의보를 발령했다.

이어 오후 9시 경기 광명·과천·부천·동두천·연천·고양·양주·의정부·파주·수원·성남·안양·오산·군포·의왕과 서울 전역에 대설주의보를 내렸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동안 쌓이는 눈의 양이 5㎝ 이상일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지난 19일 밤 강원 속초시 시내 곳곳에서 제설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지난 19일 밤 강원 속초시 시내 곳곳에서 제설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아직 대설주의보가 내려지지 않은 경기와 강원내륙·산지, 충청북부에는 대설예비특보가 유지되고 있다.

대설예비특보는 곧 대설주의보나 대설경보가 발령될 만큼 눈이 내릴 전망이니 미리 대비하라는 의미에서 내려진다.

이번 눈은 31일 저녁(오후 6~9시) 중부서해안부터 내리겠다.

이후 밤(오후 9시부터 자정까지)이 되면 강원동해안을 제외한 중부지방 전체와 전북, 전남북부에까지 눈이 오겠다.

특히 수도권과 충남북부엔 31일 밤 시간당 3㎝ 안팎 많은 양이 쏟아지겠다.

수도권남부·강원남부내륙·충청북부엔 설날 늦은 새벽(오전 3~6시)과 오전(오전 9시부터 정오까지) 사이 시간당 3㎝ 눈이 내리겠다.

전남북부는 설날인 1일 새벽까지 눈이 오겠다.

수도권과 강원내륙·강원산지·충청·전북에는 각각 설날 오전과 낮까지 눈이 이어지겠다.

다만 강원동해안을 뺀 중부지방 중에 설날 새벽 눈이 잠잠해지는 곳이 있겠다.

전북은 설날 아침 눈이 소강상태에 들어가는 곳이 있겠다.

이번 눈은 내린 뒤 땅에 잘 쌓이는 함박눈이 될 전망이다.

예상 적설량을 보면 수도권·강원내륙·강원산지·충청북부·서해5도·울릉도·독도엔 눈이 2~7㎝ 쌓이겠다.

특히 경기남부·강원남부내륙·울릉도·독도에서 눈이 많이 쌓이는 곳은 적설량이 10㎝를 넘겠다.

충청남부와 경북북부내륙 예상 적설량은 1~5㎝고 전북·전남북부·경남서부내륙 적설량은 1~3㎝로 예상된다.

31일 밤부터 설날까지 서해상·동해먼바다·남해동부먼바다·제주남쪽먼바다에 바람이 시속 35~60㎞로 매우 세게 불고 물결이 2~4m 높이로 높게 일겠다. 배로 귀경·귀성하는 경우엔 운항정보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설날 전국 대부분 지역에 순간풍속이 35~55㎞ 안팎 돌풍이 불겠다.

설날 아침기온은 영하 7도에서 영상 2도로 평년에 견줘 다소 높겠다.

낮 최고기온은 2~7도로 전망된다.

설날 오후부터 북쪽에서 찬 공기가 들어오면서 기온이 뚝 떨어지겠다.

설 다음 날인 다음 달 2일엔 중부내륙을 중심으로 아침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지는 등 추위가 다시 시작되면서 경기내륙과 강원영서 등엔 한파특보가 발령되기도 하겠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