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들의 이재명·김혜경 총공격…이번엔 "조작된 '음해 카톡' 유포 중"
상태바
언론들의 이재명·김혜경 총공격…이번엔 "조작된 '음해 카톡' 유포 중"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2.04 22:5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린공감TV "음해세력, 조작물 만들어 놓고 하나씩 공개 계획", 언론서 사라진 '윤석열 본부장' '김만배 녹취록'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소액 유용 논란을 언론들이 대대적으로 퍼뜨리고 있다. 지상파인 'KBS' 'SBS'를 시작으로, 'TV조선'과 '채널A' 등 종편채널은 하루 종일 이재명 후보에 대한 총공세를 펼치는 모습이다. 물론 포털도 해당 논란을 다룬 기사를 메인에 배치하며 노출시키고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수많은 본부장(윤석열, 김건희, 최은순) 비리 논란(주가조작, 경력사기, 양평군 아파트 개발특혜 등)에 '무속 비선권력 논란'에,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전 머니투데이 부국장의 녹취록(윤석열이는 형이 가지고 있는 카드면 죽는다) 파문을 가리고 있는 셈이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소액 유용 논란을 언론들이 대대적으로 퍼뜨리고 있다. 지상파인 'KBS' 'SBS'를 시작으로, 'TV조선'과 '채널A' 등 종편채널은 하루 종일 이재명 후보에 대한 총공세를 펼치는 모습이다. 물론 포털도 해당 논란을 다룬 기사를 메인에 배치하며 노출시키고 있다. 사진=KBS 뉴스영상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소액 유용 논란을 언론들이 대대적으로 퍼뜨리고 있다. 지상파인 'KBS' 'SBS'를 시작으로, 'TV조선'과 '채널A' 등 종편채널은 하루 종일 이재명 후보에 대한 총공세를 펼치는 모습이다. 물론 포털도 해당 논란을 다룬 기사를 메인에 배치하며 노출시키고 있다. 사진=KBS 뉴스영상

설 연휴 말을 기점으로 이같은 흐름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탐사보도전문매체 '열린공감TV'는 4일 김혜경씨 관련 가짜뉴스가 횡행하고 있음을 또 폭로했다. '열린공감TV'는 이날 SNS에서 "이들이 노리는 건 김건희 씨의 여러 의혹을 물타기 위해 조작까지 서슴지 않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김혜경씨가 경기도청 총무팀 직원 배모씨(5급)에게 '배상궁'이라는 호칭을 쓰며 '병원 갈 거니까 자신의 집앞에 차량을 대기시키라'는 메시지가 담긴 카카오톡이 진본처럼 조작, SNS에 유포 중이라는 것이다. 

열린공감TV는 “해당 내용은 가짜 카톡 내용으로, 프로필 사진부터 김혜경씨의 최근 사진을 올렸다”며 ”하지만 김씨는 최근 들어 카톡을 안 쓰고 있다고 한다. 또 저런 내용으로 메시지를 주고받은 바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탐사보도전문매체 '열린공감TV'는 4일 김혜경씨 관련 가짜뉴스가 횡행하고 있음을 또 폭로했다. 김혜경씨가 경기도청 총무팀 직원 배모씨(5급)에게 '배상궁'이라는 호칭을 쓰며 '병원 갈 거니까 자신의 집앞에 차량을 대기시키라'는 메시지가 담긴 카카오톡이 진본처럼 조작, SNS에 유포 중이라는 것이다. 사진=열린공감TV SNS
탐사보도전문매체 '열린공감TV'는 4일 김혜경씨 관련 가짜뉴스가 횡행하고 있음을 또 폭로했다. 김혜경씨가 경기도청 총무팀 직원 배모씨(5급)에게 '배상궁'이라는 호칭을 쓰며 '병원 갈 거니까 자신의 집앞에 차량을 대기시키라'는 메시지가 담긴 카카오톡이 진본처럼 조작, SNS에 유포 중이라는 것이다. 사진=열린공감TV SNS

열린공감TV는 “이들 음해세력은 이미 딥페이크 등 여러 가지 조작물을 만들어 놓고 하나씩 공개할 계획을 세워놓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열린공감TV'는 지난해 12월에도 김혜경씨를 겨냥한 악성 루머가 담긴 '가짜뉴스'를 사전에 폭로한 바 있다. 

문제의 '가짜뉴스'는 이재명 후보의 아들이 중학교에 다닐 때 소위 '일진'이었고, 김혜경씨가 해당 학교에 찾아가 교사의 뺨을 때렸다는 내용이다. 이를 유력 수구매체가 대대적으로 '터뜨릴' 예정이라는 것이 당시 열린공감TV가 밝힌 내용이다. 확인 결과 이재명 후보의 아들은 해당 중학교에 다닌 적도 없다는 것이다. 

김혜경씨의 경우에도, 문재인 대통령 열혈 지지자를 자처하며 이재명 후보와 그 주변인을 끊임없이 음해하는 집단인 소위 '똥파리' 세력의 집중 타겟이 된 바 있다. 지난 2018년 지방선거 이후 벌어졌던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주 논란(무혐의로 판명)을 키운 배경에도 그 문제의 집단이 있었다는 점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현천 2022-02-05 19:37:23
언론의 패악질이 정점을 치닫고 있다. 열린공감TV 같은 정론 언론은 정녕 페이퍼 쪽에는 찾아볼 수 없는 것인가? KBS도 취재기자가 다 떠나고 복사전문 기자들만 남은 모양이구나.. 행정조직을 조금이라도 이해하고 있다면 경기도지사 관사 관리업무 직원에게 알아봤더라면 이러한 어이없는 보도는 나오지 않았을 것이다. 3월 이후 언론의 앞날이 걱정된다.

사이비언론퇴출 2022-02-04 23:54:25
니들 기사가 가짜뉴스 그 자체야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