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기리며 울컥했다는 윤석열, '盧 서거' 부른 정치보복 선언"
상태바
"노무현 기리며 울컥했다는 윤석열, '盧 서거' 부른 정치보복 선언"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2.09 20:5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문재인 정부에 적폐라는 게 있다면 상당수는 尹 책임, 또 누구를 상대로 악어의 눈물?"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9일 공개된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정권을 잡을 시 문재인 정부를 향한 '적폐수사'를 하겠다고 공언했다. 즉 자신을 서울중앙지검장·검찰총장이라는 요직에 기용한 문재인 정부를 향해 대대적인 '정치보복' 선언으로 읽히며, 게다가 후보 신분으로서 이런 발언까지 한 것은 세계사적으로도 찾아보기 힘든 사건이라고 할 수 있다.

윤석열 후보가 집권할 경우, 문재인 대통령을 이잡듯이 수사해 기소할 가능성이 거의 100%로 읽히는 이유다. 이명박 정부 당시 특수부 검사들이 노무현 전 대통령을 사냥했던, 또 윤석열 후보 휘하의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를 향해 '멸문지화'식 수사를 벌였을 때 썼던 '검언유착' 방식을 그대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쓸 거라는 예상이 나올 수밖에 없는 이유다. 

윤석열 후보는 지난 5일 제주도 일정에서 해군기지가 있는 서귀포시 강정마을을 방문,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께서 주변의 많은 반대에도 불구하고 고뇌에 찬 결단을 하셨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고뇌와 결단을 가슴에 새긴다"며 눈시울을 붉힌 바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후보는 지난 5일 제주도 일정에서 해군기지가 있는 서귀포시 강정마을을 방문,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께서 주변의 많은 반대에도 불구하고 고뇌에 찬 결단을 하셨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고뇌와 결단을 가슴에 새긴다"며 눈시울을 붉힌 바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에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이재명플러스'에 올린 칼럼에서 "기가 막히다. 적폐란 무엇인가"라며 "적폐는 오랫동안 기득권을 움켜쥐었던 사람들의 부정부패가 썩고 썩어 켜켜이 쌓인 것"이라고 짚었다.

이해찬 전 대표는 "군사독재와 지역주의의 본당인 국민의힘, 오랫동안 자신들만의 수사권, 기소권을 남용하면서 기득권을 지켜온 일부 정치, 부패 검찰, 독재와 기득권의 그늘에서 독버섯처럼 성장해 온 일부 보수 언론...적폐라면 그들이 쌓았다"라며 "어찌 5년도 채 안 되는 시간동안 검찰과 감사원, 보수언론에 시달리고 K-방역과 G10 국가를 향해 여념 없이 달려온 문재인 정부에 적폐가 있을 수 있다는 말인가"라고 따져물었다.

이해찬 전 대표는 "문재인정부가 과거 정부의 적폐 청산과 국정농단 심판에 가장 핵심적인 역할을 맡겼고 검찰총장까지 고속 승진을 시켜준 사람이 바로 윤석열 후보"라며 "만일 문재인 정부에 적폐라 할 만한 것이 있다면 그 책임의 상당 부분은 윤석열 후보에게 있을 것이다. 어디 감히 문재인 정부가 적폐란 말을 입에 담는단 말인가"라고 거듭 직격했다.

윤석열 후보는 지난해 11월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을 방문, 노무현 전 대통령을 기리는 방명록을 작성한 바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후보는 지난해 11월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을 방문, 노무현 전 대통령을 기리는 방명록을 작성한 바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해찬 전 대표는 "적폐를 쌓을 시간조차 없었던 사람들의 적폐를 만들어 모해하고 탄압하는 것은 정치보복"이라며 "그 정치보복으로 노무현 대통령님을 모해하고 고인께서 운명이라 말씀하시며 우리 곁을 떠나시는데 일조했던 윤석열 후보가, 이제 와서 감히 그 분의 이름을 입에 올리며 악어의 눈물을 흘린 윤석열 후보가, 문재인 정부를 상대로 정치보복을 한다면 도대체 누구에게 무슨 짓을 하겠다는 것인가. 또 누구를 상대로 악어의 눈물을 흘리겠다는 것인가"라고 일갈했다. 

윤석열 후보는 지난 5일 제주도 일정에서 해군기지가 있는 서귀포시 강정마을을 방문,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께서 주변의 많은 반대에도 불구하고 고뇌에 찬 결단을 하셨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고뇌와 결단을 가슴에 새긴다"며 눈시울을 붉힌 바 있다. 이같은 윤석열 후보의 노무현 전 대통령 거론과 '눈물 흘리기'에 '악어의 눈물'이라고 일갈한 것이다.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 "노무현 대통령의 억울한 죽음을 초래한 음습한 정치보복을 자행하겠다는 국민분열적 망언에 분노한다"며 "자신에게 쏟아지는 김만배 의혹, 처가 일가의 역대급 땅투기 의혹에서 시선을 돌리기 위한 국면전환술책이라고 해도 금도를 넘어선 무책임한 선동"이라고 질타했다.

윤석열 후보의 대대적 '정치보복 선언'으로 읽히는 이번 발언은 '반문재인 정서'와 '정권심판론'을 최대한 자극해 표를 결집시키겠다는 의도로 읽힌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에 커다란 충격을 받았던 여권 성향의 지지층에서 이재명 후보로 대거 결집할 분기점이 될 것으로도 전망된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후보의 대대적 '정치보복 선언'으로 읽히는 이번 발언은 '반문재인 정서'와 '정권심판론'을 최대한 자극해 표를 결집시키겠다는 의도로 읽힌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에 커다란 충격을 받았던 범여권 지지층에서 이재명 후보로 대거 결집할 분기점이 될 것으로도 전망된다. 사진=연합뉴스

진성준 의원은 윤석열 후보의 '눈물'에 대해 "표를 얻기 위한 연극이었나"라며 "평생 국민통합을 위해 노력했으면서도, 정작 후임 정권의 보복수사에 목숨을 던져야 했던 노무현 대통령이 들었다면 준엄하게 꾸짖을 일"이라고 일갈했다. 

이처럼 윤석열 후보의 대대적 '정치보복 선언'으로 읽히는 이번 발언은 '반문재인 정서'와 '정권심판론'을 최대한 자극해 표를 결집시키겠다는 의도로 읽힌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에 커다란 충격을 받았던 범여권 지지층에서 이재명 후보로 대거 결집할 분기점이 될 것으로도 전망된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022-02-16 14:57:46
문정부가 문제였다는 것은 자신은 적폐를 보고도 가만히 있었다는 뜻인가?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