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의 격노, 윤석열 '정치보복' 시사 발언이 부른 파장
상태바
문대통령의 격노, 윤석열 '정치보복' 시사 발언이 부른 파장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2.10 12:35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대통령 "없는 적폐를 기획사정으로 만들어내겠다는 거냐", 국힘 "정치보복 아니다. 곡해하면 안돼"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대대적인 '정치보복'을 시사하는 발언에 강한 분노를 표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그동안 공개적으로 여야가 대립하는 사안이나 특정 정치인에 대한 정치적 입장을 드러낸 사례는 거의 찾아보기 어려웠던 만큼, 매우 이례적인 일인 것이다. 이번 윤석열 후보의 발언은 한 달도 남지 않은 대선을 앞두고 큰 파장을 낳을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오전 청와대 참모회의에서 “(윤석열 후보가)중앙지검장, 검찰총장 재직 때에는 이 정부의 적폐를 있는 데도 못 본 척했다는 말인가?"라며 "아니면, 없는 적폐를 기획사정으로 만들어 내겠다는 것인가? 대답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대대적인 '정치보복'을 시사하는 발언에 강한 분노를 표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그동안 공개적으로 여야가 대립하는 사안이나 특정 정치인에 대한 정치적 입장을 드러낸 사례는 거의 찾아보기 어려웠던 만큼, 매우 이례적인 일인 것이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대대적인 '정치보복'을 시사하는 발언에 강한 분노를 표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그동안 공개적으로 여야가 대립하는 사안이나 특정 정치인에 대한 정치적 입장을 드러낸 사례는 거의 찾아보기 어려웠던 만큼, 매우 이례적인 일인 것이다. 사진=연합뉴스

박근혜 정부 당시 한직으로 밀려 있었던 윤석열 후보는 문재인 정부에서 서울중앙지검장과 검찰총장이라는 요직을 거치면서 크게 중용됐다. 윤석열 후보가 현 정부 검찰조직의 수장으로 있었던 만큼, 문재인 정부의 적폐가 있다면 그에게도 분명 책임이 있다는 설명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현 정부를 근거 없이 적폐 수사의 대상·불법으로 몬 것에 대해 강력한 분노를 표하며 사과를 요구한다"며 윤석열 후보에게 공개사과도 촉구했다. 청와대는 전날 윤석열 후보의 언론 인터뷰에 대해 "선을 넘었다. 매우 불쾌하다"고 했으나 참모진이 전언으로 전한 형식이었다.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분노를 드러냈다는 점은 매우 이례적인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그동안 여야가 대립한 정치적 사안은 물론 윤석열 후보가 검찰총장 시절 정부를 상대로 벌였던 각종 수사들에 대해서도 거의 극도로 말을 아껴왔다. 

한편 이같은 문재인 대통령의 공개적 분노 표출에 대해 국민의힘에선 '부당한 선거개입'이라고 반발했다. 이양수 선대본부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후보 발언의 취지를 곡해해서 정치보복 프레임을 씌우려 들더니 이제 대통령과 청와대가 가세하는 것인가”라고 반발했다.

박근혜 정부 당시 한직으로 밀려 있었던 윤석열 후보는 문재인 정부에서 서울중앙지검장과 검찰총장이라는 요직을 거치면서 크게 중용됐다. 윤석열 후보가 현 정부 검찰조직의 수장으로 있었던 만큼, 문재인 정부의 적폐가 있다면 그에게도 분명 책임이 있다는 설명이다. 사진=연합뉴스
박근혜 정부 당시 한직으로 밀려 있었던 윤석열 후보는 문재인 정부에서 서울중앙지검장과 검찰총장이라는 요직을 거치면서 크게 중용됐다. 윤석열 후보가 현 정부 검찰조직의 수장으로 있었던 만큼, 문재인 정부의 적폐가 있다면 그에게도 분명 책임이 있다는 설명이다. 사진=연합뉴스

이양수 대변인의 설명은 윤석열 후보가 평소 소신대로 검찰의 정치적 중립과 법과 원칙, 그리고 시스템에 따른 엄정한 수사 원칙을 강조한 것이며, 정치보복을 하겠다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윤석열 후보는 지난 9일자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문재인 정부를 언급하며 "민주당 정권이 검찰을 이용해 얼마나 많은 범죄를 저질렀나. 거기에 상응하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문재인 정부 초기처럼 전 정권 적폐청산 수사를 할 것인가'라는 질문엔 "해야 한다"며 "대통령이 하는 게 아니라 시스템에 따라 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착각하네 2022-03-05 19:18:05
이제 곧 감옥 갈 시간입니다. 잘 가세요~! 짜장이형 잘 부탁합니다. 제가 형을 별로 안좋아하지만, 재앙을 감옥에 넣어준다면 그 때는 조금 다시 보게 될 듯 해요!

김정구 2022-02-16 14:05:47
격노 覡老
죄없는데 잘햇다 해야지 안그래
죄 잇다면 격노 하는것
민노총잘못 에 말도 못하는가?
조국한테 무슨빚 을 젓길래 국민담화에 빚을 졋다고 말한 이유는 뭣인가 얼마 돈 을 빌렷는가?

박찬호 2022-02-16 08:02:34
'격노'
조선시대 왕인가요?
현대사회에서 이런 단어를 쓰는 나라는 김정은과 문정부 밖에 없어요.
바이든이 격노한다고 합니까?
보리스가 격노하던가요?
시진핑, 푸틴도 비난 성명을 내지 격노했다고 하지 않아요.
북쪽의 초고존엄이 부러우신 모양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