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윤호중, 유세현장 나설 때 아니다. 급한 '추경' 불부터 꺼라"
상태바
"송영길·윤호중, 유세현장 나설 때 아니다. 급한 '추경' 불부터 꺼라"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2.18 12: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시영 대표 "자영업·소상공인 가슴 타들어간다. 정부에 영업금지 완화 설득할 때 아닌가"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윤호중 원내대표가 17일 강원도 유세일정에 나선 가운데, 여론조사 전문가인 박시영 윈지코리아컨설팅 대표는 이들을 향해 "지금 유세현장에 나설 때인가"라고 반문했다.

박시영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죄송한 말씀 드려야 할 것 같다"며 "추경 기대했던 자영업-소상공인들의 가슴 타들어가는 것이 안 보이시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윤호중 원내대표가 17일 강원도 유세일정에 나선 가운데, 여론조사 전문가인 박시영 윈지코리아컨설팅 대표는 이들을 향해 "지금 유세현장에 나설 때인가"라고 반문했다. 즉 '추경'이라는 급한 불부터 끄라고 조언한 것이다. 17일부터 나흘간 강원도 유세에 나선 송영길 대표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윤호중 원내대표가 17일 강원도 유세일정에 나선 가운데, 여론조사 전문가인 박시영 윈지코리아컨설팅 대표는 이들을 향해 "지금 유세현장에 나설 때인가"라고 반문했다. 즉 '추경'이라는 급한 불부터 끄라고 조언한 것이다. 17일부터 나흘간 강원도 유세에 나선 송영길 대표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박시영 대표는 "국민의힘이 반대하면 단독처리할 방안을 찾아야 한다"며 "당장 18조라도 먼저 통과시켜야 하는 거 아닌가? 부족하나마 급한 불 끄시고 딱 한 달만 참아달라고 읍소해야 하는 거 아닌가"라고 물었다. 그는 "이재명 당선되자마자 긴급재정명령권 발동해서 처리하겠다고 했으니 조금만 참아달라고 호소드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시영 대표는 "영업금지 완화에 대해 정부를 설득할 때 아닌가"라며 "밤 12시까지 영업할 수 있도록 숨통을 틔워줘야 한다"고 촉구하기도 헀다. 

박시영 대표는 "제발, 당 지도부가 중심을 잡아주기 바란다"며 "추경 실패한 후 아무런 대책을 내놓지 않은 채 유세 현장에 나가있는 당 지도부를 보면서 너무 답답했고 울화통이 치밀어 올랐다"고 토로했다.

기획재정부의 예상치보다 지난해 60조원 이상 세금이 더 걷힌 사실이 드러났음에도, 정부는 그 세금을 시민들에게 돌려주는데 인색한 입장을 보이며 일부만 추경예산에 편성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정부는 초기 14조원을 추경금액으로 제시했다가, 2조원을 더한 16조원 가량을 수정안으로 제시한 상황이다. 

기획재정부의 예상치보다 지난해 60조원 이상 세금이 더 걷힌 사실이 드러났음에도, 정부는 그 세금을 시민들에게 돌려주는데 인색한 입장을 보이며 일부만 추경예산에 편성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2년째 지속되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이미 소상공인-자영업자는 물론 시민들도 지칠대로 지친 상황이다. 사진=연합뉴스
기획재정부의 예상치보다 지난해 60조원 이상 세금이 더 걷힌 사실이 드러났음에도, 정부는 그 세금을 시민들에게 돌려주는데 인색한 입장을 보이며 일부만 추경예산에 편성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2년째 지속되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이미 소상공인-자영업자는 물론 시민들도 지칠대로 지친 상황이다. 사진=연합뉴스

민주당은 당초 추경 예산을 35조원 수준으로 증액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놓았으나 정부의 반대에 부딪치고 있는 상황이다. 여기에 국민의힘은 단번에 35조~50조원 수준의 추경 규모가 필요하다고 하며, 여야 합의도출은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이다.

결국 민주당에선 18일 16조원 규모의 정부 수정안부터 단독으로 처리하겠다는 방침을 내놓았다. 이번 임시국회 마감일인 오는 25일 전까지는 마무리해야하는 상황이다. 우선 일부만 처리하고 이재명 후보가 집권하자마자 대규모로 보상하겠다고 유권자들에게 호소해야하는 상황인 것이다. 

박시영 대표는 민주당 지도부를 향해 하루라도 빨리 추경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급한 불부터 끄라고 조언한 것이다. 또 현행 '사적모임 6명·영업시간 오후 9시'라는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이 대폭 완화될 수 있도록 정부당국을 설득하라는 것이다. 즉 코로나 확진자는 급증하고 있지만 오미크론 변이의 치명률이 낮고 백신 접종률도 높은 만큼, 좀 더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요청하라는 것이다.

이재명 후보는 TV토론회와 유세현장 발언 등을 통해 "지난 2년 코로나 기간동안 자영업자 소상공인을 포함한 우리 국민들께서 입은 피해를 정부가 반드시 다 보존해드려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집권 시 "반드시 긴급재정명령권을 발동해서라도 손실을 보상해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후보는 TV토론회와 유세현장 발언 등을 통해 "지난 2년 코로나 기간동안 자영업자 소상공인을 포함한 우리 국민들께서 입은 피해를 정부가 반드시 다 보존해드려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집권 시 "반드시 긴급재정명령권을 발동해서라도 손실을 보상해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후보는 TV토론회와 유세현장 발언 등을 통해 "지난 2년 코로나 기간동안 자영업자 소상공인을 포함한 우리 국민들께서 입은 피해를 정부가 반드시 다 보존해드려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그는 집권 시 "반드시 긴급재정명령권을 발동해서라도 손실을 보상해드리겠다"며 "뿐만 아니라 경제회복과 코로나 극복을 위한 회복플랜을 강력하게 시행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한편 송영길 대표는 이날 민주당 강원도당(춘천 소재) 대전환 선대위 회의에 참석한 뒤, 화천·양구·인제군을 순회했다. 송영길 대표는 페이스북에 오는 20일까지 나흘 동안 강원도 전역을 돌며 유세하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윤호중 원내대표도 이날 역시 강원도 강릉·동해·삼척·양양 등을 순회하는 유세 일정을 가졌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가온누리 2022-02-18 14:22:51
고승은 기자님의 기사는
매일 직접 찾아서 보고 있습니다.
늘 응원합니다 감사합니다
고승은기자님 화이팅 !!!!!!!!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