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전시
세종대왕 즉위 600주년 기념 '세종이야기 풍류방' 개최...다양한 우리음악 연주자도 참여
  • 이대웅 기자
  • 승인 2018.01.22 09:51
  • 수정 2018.01.22 10:19
  • 댓글 0

▲ 세종 풍류방 포스터 / (사진)=예감터 여민 제공

[뉴스프리존=이대웅 기자] 세종대왕의 12가지 이야기와 우리 악기가 만난다.

2018년 무술년(戊戌年), 세종 즉위(1418년) 600주년을 기념해 다채로운 행사들이 많이 기획되고 있는 가운데 한양도성 다산성곽길에 위치한 복합문화공간 ‘예감터 여민’(대표 김영옥)에서 세종실록을 토대로 한 인문학 강좌와 우리 음악이 어우러지는 독특한 프로그램을 기획하여 관심을 모은다. 

오는 1월 25일부터 진행되는 이번 '세종이야기 풍류방' 프로그램에는 세종이야기꾼 오채원, 세종/이순신 리더십 강사 김기섭, '조선왕조실록에 숨어있는 과학' 저자 겸 과학컬럼리스트 이성규 등 다양한 이야기 강사들과 거문고 연주자 박천경, 정가 가객 강숙현, 소리꾼 배일동 등 다양한 우리음악 연주자들이 함께 한다. 

2018년을 맞아 ‘예감터 여민’이 새롭게 준비한 프로그램 '세종이야기 풍류방'은 이야기와 우리 음악이 어우러진 독특한 아이템으로 지난 1월 3일부터 예감터 여민 블로그를 통해  사전 접수를 받아 선착순 40명에게 기회가 주어진다. 

▲ 오채원 이야기꾼 / (사진)=예감터 여민 제공

▲ 이순신 리더십 김기섭 강사 / (사진)=예감터 여민 제공

이번 프로그램에서는 세종실록을 근거한 인간 세종의 이야기 및 세종의 리더십, 세종의 철학을 세종실록을 함께 읽고 연구한 다양한 전문가들을 통해 이야기형식으로 전달받게 된다. 매월 1회씩 총 12회에 걸쳐 1년간 진행될 이번 프로그램은 매달 주제별 키워드 즉, 이도, 가족, 건강, 과학, 소통, 한글 등 다양한 주제에 따라 세종을 이야기하게 될 예정이다.

왕이 되기 전 충녕 ‘이도’의 주제에는 세종이야기꾼 오채원, ‘가족’ 주제에는 세종/이순신 리더십 강사 김기섭, ‘과학’ 주제에는 '조선왕조실록에 숨어있는 과학' 저자 겸 과학컬럼리스트 이성규, ‘한글’ 주제에는 훈민정음학 박사 김슬옹이 메인 강사로 선다. 누구나 알고 있지만 아직도 다 알지 못한 세종의 철학과 그의 이야기들을 젊은 20대부터 중장년층에 이르기까지, 세종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모여 함께 나누는 시간을 될 것이다. 

▲ 예감터 여민 김영옥 대표 / (사진)=예감터 여민 제공

▲ 거문고 연주자 박천경 / (사진)=예감터 여민 제공

'세종이야기 풍류방'에는 그 이름에 걸맞게 세종의 풍류도 함께 한다.

세종은 실제 거문고를 연주했으며, ‘여민락’(與民樂 /종묘제례악)을 직접 작곡을 하고, 절대음감으로 악기 ‘편경’을 만들 때 잘못된 음을 바로 잡을 정도로 음악에 대한 전문적인 조예 또한 깊었던 바, 이에 그가 사랑했던 우리 음악에 대해 이야기하고 직접 연주를 들어보는 시간을 갖는다.

악기 이야기와 연주가 함께할 두번째 섹션에서는 악기에 대한 이야기를 문화예술감성단체 대표이자 예감터 여민의 대표 김영옥이 메인 강사로 서며, 악기마다의 연주를 위해 거문고 연주자 박천경, 정가 가객 강숙현, 소리꾼 배일동, 판소리 이신예 등 다양한 우리 음악 연주자들이 실제 소리를 들려주며 진행될 예정이어서 강의를 듣는 것이 아닌 작은 음악회에 온 듯한 분위기가 연출될 예정이다.

▲ 소리꾼 배일동 / (사진)=예감터 여민 제공

▲ 소리꾼 이신예 / (사진)=예감터 여민 제공

행사를 기획한 예감터 여민 대표 김영옥은 “세종 즉위 600주년을 맞아 세종실록을 읽고 세종을 연구하는 사람들이 모여, 세종이 우리에게 준 혜택이 많은 만큼 인간 세종, 그리고 리더십과 철학을 많은 사람들과 함께 나누고자 기획하게 되었다”라며 세종을 사랑하고 그의 올곧은 정신이 후세에도 계승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세종의 여민과 창조정신을 새로운 시각에서 만날 수 있는 '세종이야기 풍류방' 프로그램 제1강은 오늘 23일까지 예감터 여민 공식 블로그에서 접수 마감될 예정이며, 오는 25일부터 중구 동호로에 위치한 ‘예감터 여민’에서 매월 마지막 목요일에 진행될 예정이다. 

이대웅 기자  goglglgl@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