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완주' 선언, "국힘 사람들, 국민의당 불행 틈타 정치 모리배짓"
상태바
안철수 '완주' 선언, "국힘 사람들, 국민의당 불행 틈타 정치 모리배짓"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2.20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주일만에 소멸 접어든 '야권 단일화' 이슈, "국힘, 무대응과 일련의 가짜뉴스 퍼뜨리기"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20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의 야권 단일화 결렬을 공식 선언하며, 완주하겠다는 의지를 확고히 밝혔다. 안철수 후보가 단일화를 제안한지 1주일만의 '철회' 선언이다. 지난 1주일동안 주목받았던 '단일화' 이슈는 이제 소멸상태로 접어들게 된 것이다. 

안철수 후보는 이날 오후 국회 기자회견에서 "더 이상의 무의미한 과정과 시간 정리하겠다"라며 "이제부터 저의 길을 가겠다"고 선언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20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의 야권 단일화 결렬을 공식 선언하며, 완주하겠다는 의지를 확고히 밝혔다. 안철수 후보가 단일화를 제안한지 1주일만의 '철회' 선언이다. 지난 1주일동안 주목받았던 '단일화' 이슈는 이제 소멸상태로 접어들게 된 것이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20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의 야권 단일화 결렬을 공식 선언하며, 완주하겠다는 의지를 확고히 밝혔다. 안철수 후보가 단일화를 제안한지 1주일만의 '철회' 선언이다. 지난 1주일동안 주목받았던 '단일화' 이슈는 이제 소멸상태로 접어들게 된 것이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후보는 "제 제안은 그렇게 오래 판단할 일이 아니었다"며 "제 방식이 아니라 지금까지 국민의힘에서 해 오던 방식대로 경선을 하고자 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윤 후보의 책임 있는 답변은 오지 않았다"고 국민의힘을 비판했다.

안철수 후보는 특히 "지난 일주일간 무대응과 일련의 가짜뉴스 퍼뜨리기를 통해 제1야당은 단일화 의지도 진정성도 없다는 점을 충분하고 분명하게 보여주었다"라며 "오히려 시간을 질질 끌면서 궁지로 몰아넣겠다는 뻔한 수법을 또 쓰고 있었다"라고 질타했다.

안철수 후보는 "윤석열 후보는 제 제안을 받은지 일주일이 지나도록 가타부타 아무런 대답이 없었다"며 "오히려 기자회견으로 제 생각을 공개적으로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윤 후보의 뜻이라며 제1야당의 이런저런 사람들이 끼어들어 제 단일화 제안의 진정성을 폄하하고 왜곡시켰다"고 질타했다.

안철수 후보는 "심지어는 저희 당이 겪은 불행을 틈타 상 중에 후보 사퇴설과 경기지사 대가설을 퍼뜨리는 등 정치 모리배 짓을 서슴지 않았다"며 "정치 도의에 어긋날 뿐만 아니라 경우가 없어도 너무나 경우가 없는 짓"이라고 분노했다.

안철수 후보는 "저는 상을 마친 어젯밤 더 이상 답변을 기다리는 것은 무의미하다고 결론을 내렸다"며 "더 기다린다는 것은 저 자신은 물론 저를 아껴주는 당원동지들과 전국의 지지자분들 모두에게 모욕적인 일이 될 것"이라며 단일화 철회 의사를 확고히 했다.

지난 15일 국민의당에선 유세차량 사고로 인해, 충남 논산·계룡·금산 지역 선대위원장이었던 A씨와 버스기사 B씨가 세상을 떠나는 안타까운 일이 있었다. 국민의당에선 장례기간동안 유세일정을 중단했고, 안철수 후보는 고인들의 빈소를 줄곧 지켰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15일 국민의당에선 유세차량 사고로 인해, 충남 논산·계룡·금산 지역 선대위원장이었던 A씨와 버스기사 B씨가 세상을 떠나는 안타까운 일이 있었다. 국민의당에선 장례기간동안 유세일정을 중단했고, 안철수 후보는 고인들의 빈소를 줄곧 지켰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15일 국민의당에선 유세차량 사고로 인해, 충남 논산·계룡·금산 지역 선대위원장이었던 A씨와 버스기사 B씨가 세상을 떠나는 안타까운 일이 있었다. 

국민의당은 고인들의 장례를 국민의당 장(葬)으로 치렀으며 해당 기간동안 유세일정을 전면 중단했다. 안철수 후보는 장례 기간동안 고인들의 빈소를 줄곧 지켰다. 이처럼 안타까운 일이 있는 와중에 국민의힘 측에서 안철수 후보를 폄훼하는 일들이 수시로 벌어졌다는 설명인 것이다.

안철수 후보는 "윤석열 후보께 본선거 3주의 기간 중 일주일이라는 충분한 시간을 드렸다"며 "단일화가 성사되지 못한 책임은 제1야당과 윤석열 후보에게 있음을 분명하게 말씀드린다"라고 강조했다.

안철수 후보는 "이제 불필요한 그리고 소모적인 단일화 논쟁은 접고 대한민국의 위기 극복과 생존전략, 그리고 경쟁력 있는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논의에 집중해야할 때"라며 "이 시대가 요구하는 진정한 정권 교체가 무엇인지 누가 정권교체와 함께 정권 교체 이후에 더 나은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는 비전과 실력을 갖춘 적임자인지를 가려보자"라고 선언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20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의 야권 단일화 결렬을 공식 선언하며, 완주하겠다는 의지를 확고히 밝혔다. 안철수 후보는 "심지어는 저희 당이 겪은 불행을 틈타 상 중에 후보 사퇴설과 경기지사 대가설을 퍼뜨리는 등 정치 모리배 짓을 서슴지 않았다"며 국민의힘을 비난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20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의 야권 단일화 결렬을 공식 선언하며, 완주하겠다는 의지를 확고히 밝혔다. 안철수 후보는 "심지어는 저희 당이 겪은 불행을 틈타 상 중에 후보 사퇴설과 경기지사 대가설을 퍼뜨리는 등 정치 모리배 짓을 서슴지 않았다"며 국민의힘을 비난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후보는 기자회견에 앞서 이날 오전 윤석열 후보와 전화로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안철수 후보는 '통화 내용 중 단일화 관련 이야기가 있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안철수 후보는 '윤석열 후보 측에서 단일화를 제안해도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냐'는 질문에도 "(선거일까지) 2주 정도밖에 남지 않았다"며 "지금 또 다시 처음부터 새롭게 실무자 간 협상해서 큰 그림을 정하고 그 다음에 후보가 만나고, 그게 물리적으로 충분한 시간이 보장되지 않는다"고 역시 선을 그었다. 

안철수 후보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측에서 단일화를 제안할 경우를 묻는 질문에도 "어떤 제안도 받은 바가 없다"며 밝히며, 독자 완주 의지를 거듭 강조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