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계' 설훈 사과 "이재명 굉장히 억울했겠구나. 미안한 생각"
상태바
'이낙연계' 설훈 사과 "이재명 굉장히 억울했겠구나. 미안한 생각"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2.23 01:1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선 당시 '대장동 네거티브' 주도→"정말 잘못 판단한 부분 많았다. 이재명 잘 참아냈구나"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대선후보를 향해 "참 억울했겠다. 미안한 생각도 든다"라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설훈 의원은 민주당 대선경선 당시 이낙연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으로서 이재명 후보를 향해 '대장동 네거티브'를 주도했던 인사였는데, 뒤늦게라도 자신의 판단 미스를 시인한 셈이다.

설훈 의원은 22일 KBS '주진우 라이브'에 출연해 "(대장동)그 분이 이재명 후보라고 억측을 했었다. 그런데 이번에 드러난 걸 보니까 이재명 후보하고는 상관없이 대법관이라는 게 드러났다"고 말했다.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대선후보를 향해 "참 억울했겠다. 미안한 생각도 든다"라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설훈 의원은 민주당 대선경선 당시 이낙연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으로서 이재명 후보를 향해 '대장동 네거티브'를 주도했던 인사였는데, 뒤늦게라도 자신의 판단 미스를 시인한 셈이다. 사진=연합뉴스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대선후보를 향해 "참 억울했겠다. 미안한 생각도 든다"라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설훈 의원은 민주당 대선경선 당시 이낙연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으로서 이재명 후보를 향해 '대장동 네거티브'를 주도했던 인사였는데, 뒤늦게라도 자신의 판단 미스를 시인한 셈이다. 사진=연합뉴스

설훈 의원은 "4개월 이상 이재명 후보가 굉장히 억울했겠구나. 그걸 잘 참아냈구나. 이런 생각을 한다"며 "나도 대장동 관련해서 이재명 후보가 뭘 잘못한 게 많다 생각했는데 지금 와서 보니까 그게 참 억울했겠다. 미안한 생각도 든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그는 "정말 잘못 판단한 부분이 많구나라고 느낀다"고 말했다.

실제 국민의힘 등 야권과 '조선일보' '동아일보'를 비롯한 상당수 언론들은 ‘정영학 녹취록’에 등장하는 ‘그 분’을 이재명 후보라고 단정지으며 지난 수개월 간 쉴새 없이 공격을 퍼부었다. 

그러나 최근 '한국일보'가 공개한 김만배 전 머니투데이 부국장과 정영학 회계사 간 대화(지난해 2월 4일자) 내용을 보면, 김만배 전 부국장은 "저 분은 재판에서 처장을 했었고, 그 분이 다 해서 내가 원래 50억을 만들어 빌라를 사드리겠다"라며 현직 대법관 A씨의 이름을 올렸다. 특히 김만배 전 부국장은 이어 "그 분 따님이 산다"고도 말했다.

김만배 전 부국장이 '처장'이라고 호칭한 걸 보면 대법관 중 한 명인 '법원행정처장'으로 추측되며, 그 당시 법원행정처장은 조재연 대법관이다. 김만배 전 부국장이 또 '그분의 딸'이라고 한 걸 보면 '그 분'의 자녀 중엔 딸이 분명 있다는 것이다. 이재명 후보는 자녀로 두 아들만 두고 있는 만큼, '그 분'은 당연히 이재명 후보를 지칭하는 것이 100% 아니라는 것도 확인된다.

설훈 의원은 국민의힘에서 '그 분'을 계속 이재명 후보라고 몰아가는 데 대해 "그건 아닌 거 같다. 녹취를 할 때 상황이 이렇게 될 거라고 생각한 건 아니다"라며 "몰랐기 때문에 자기들 내에서 있었던 상황에 대해서 정리한 부분이 녹취가 돼서 나왔던 건데 그걸 보면 적어도 이재명 후보가 돈 받은 건 아닌 건 확실한 것 같다"고 반박했다.

지난 수개월 간 논란이 됐던 문제의 '그분'은 이재명 후보가 아닌 현직 대법관으로 드러났으며, 법원행정처장이었던 조재연 대법관을 주시하고 있는 상황이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수개월 간 논란이 됐던 문제의 '그분'은 이재명 후보가 아닌 현직 대법관으로 드러났으며, 법원행정처장이었던 조재연 대법관을 주시하고 있는 상황이다. 사진=연합뉴스

설훈 의원은 또 "그 사람들이 도와주지 않은 것도 맞는 것 같고 그런 걸 보면 이재명 후보가 '나는 대장동에서 자유로울 수 있다' 이렇게 주장하는 게 객관적인 거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이번 설훈 의원의 이재명 후보에 대한 공개사과는 대선경선 과정에 있던 앙금이 많이 해소되고 있음을 시인한 것으로도 읽힌다. 설훈 의원은 경선 당시 '경선불복' 논란을 불지핀 바 있고, 특히 이재명 후보가 대장동 건으로 '구속'될 수도 있다는 발언까지 하며 거센 파장을 일으켰던 만큼 이번 사과는 적잖은 의미가 있는 셈이다. 

설훈 의원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이재명 후보를 계속 '대장동' 건으로 공격하는 데 대해 "거꾸로 윤석열 후보가 공격당한 부분이 너무 많다"며 "지금 국민의힘 쪽을 지지하는 많은 분들이 걸려 있다. 그래서 이게 전세가 뒤바뀌는 상황도 진행된 것 같다"고 짚었다. 그는 "대장동 가지고 크게 덕을 보려다가 거꾸로 지금 역전되는 것 아닌가 하는 부분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설훈 의원은 이재명 후보의 최근 모습을 지켜본 소감에 대해 "지금 갈수록 더 잘하는 거 같다"며 "뭐가 시동이 걸리면 빨리 달리는 이런 게 있는 건지 굉장히 처음 유세할 때보다 훨씬 나아졌다"라고 칭찬했다.

설훈 의원은 "멀리 갈 수 있는 그런 논리로 정리를 하면서 얘기를 하더라"라며 "그래서 오늘 (부천역 광장에)모인 사람들 보면 숫자도 엄청나게 많았다. 날씨가 굉장히 추웠는데 다 그냥 열광을 하면서 얘기를 들었는데 이재명 후보가 갈수록 좋아지는 것 같다"고 강조했다.

설훈 의원은 "(부천역 광장에)모인 사람들 보면 숫자도 엄청나게 많았다. 날씨가 굉장히 추웠는데 다 그냥 열광을 하면서 얘기를 들었는데 이재명 후보가 갈수록 좋아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22일 부천역 마루광장에서의 이재명 후보 연설 모습. 사진=연합뉴스
설훈 의원은 "(부천역 광장에)모인 사람들 보면 숫자도 엄청나게 많았다. 날씨가 굉장히 추웠는데 다 그냥 열광을 하면서 얘기를 들었는데 이재명 후보가 갈수록 좋아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22일 부천역 마루광장에서의 이재명 후보 연설 모습. 사진=연합뉴스

설훈 의원은 또 "이재명 후보가 (김대중 전 대통령의 대중연설을) 닮아가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며 "어떻게 보면 노무현 대통령 투도 나오는 것 같다. 그런데 이 양반이 진화하나 이런 생각도 한다. 초기엔 부족한 점이 있었는데 오늘 들어보니까 그냥 발군"이라고 거듭 칭찬했다. 

현재 설훈 의원은 선대위에서 세대통합상생위원회 상임위원장을 맡고 있다. 그는 위원회 역할에 대해 "과거에 이낙연 대표를 지지했던 분들 이런 분들 중에서 아직 이재명 후보에 대해서 확실한 지지를 잘 안 보이는 분들이 꽤 있다"며 "이분들 전부 다 망라해서 이재명 후보의 지지율을 확 올려놓자 그런 취지로 만들어졌다. 지금 잘 가동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서미경 2022-02-25 12:50:33
드디어 이재명의 진심을 알아주니 다행이네요.
사기꾼 집단에게 절대 정권을 줄 수없죠.
이재명이 대통령되면 이재명이 고생하고
윤석열이 대통령되면 국민들이 고생한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