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그분' 의혹 조재연 대법관 김만배, 녹취록에서 '50억 빌라' 언급 VS 당사자들은 의혹 부인
상태바
대장동 '그분' 의혹 조재연 대법관 김만배, 녹취록에서 '50억 빌라' 언급 VS 당사자들은 의혹 부인
  • 손지훈 기자
  • 승인 2022.02.23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장동 '그분' 의혹 조재연 대법관, 오후 2시 기자회견

[서울 =뉴스프리존]손지훈 기자= 최근 언론 보도를 통해 대장동 개발 의혹의 이른바 '그분'으로 지목된 조재연 대법관이 23일 기자회견을 통해 입장을 밝힌다.

법조계에 따르면 조 대법관이 기자회견 자청으로 이날 오후 2시 대법원에서 기자들을 만나 그간 제기된 의혹과 관련한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현직 대법관이 직접 기자회견에 나서는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조재연 대법관
조재연 대법관

앞서 관련 의혹을 부인했던 조 대법관이 어떤 입장을 밝힐지 주목되고 있으며 대장동 의혹 핵심 멤버인 김만배씨가 녹취록에서 50억원 상당의 빌라를 제공하려 했다는 취지로 언급했다. 그가 대장동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은 지난해 10월 이미 한 차례 익명으로 언론에 제기됐다가 최근 한국일보가 검찰에 제출된 정영학 회계사의 녹취록을 공개하면서 '그분'이 현직 대법관이라고 보도해 다시 불거졌다.

공개된 녹취록, 이른바 '그분'에 대한 입장 (2021년 2월 4일자)에서 김씨는 또 다른 대장동 의혹 핵심 관련자이자 녹취 당사자인 정영학 회계사에게 "저분은 재판에서 처장을 했었고, 처장이 재판부에 넣는 게 없거든. 그분이 다 해서 내가 원래 50억을 만들어서 빌라를 사드리겠습니다"라고 말한다. 조 대법관은 2019년 1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법원행정처장을 지냈다.

'그분'은 천화동인 5호 실소유주인 정영학 회계사의 녹취록에 등장으로 지난해에는 외교관과 결혼한 조 대법관의 딸이 국내에 머물 때 사용할 거처를 김씨가 마련해줬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조 대법관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당시 경기도지사)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이 대법원에서 무죄 취지로 결론 내려진 시기 대법관 중 영향력이 큰 법원행정처장을 맡고 있었다는 점 등이 의혹의 근거였다.

조 대법관과 김씨 측 변호인 등 당사자들은 이런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김씨의 변호인은 "조 대법관과 친분도 별로 없을뿐더러 (김씨가) 전혀 안 맞는 말을 지어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회계사가 녹음하는 낌새를 보이니 일부러 엉뚱한 이야기를 했다는 것이다.

조 대법관도 "김씨를 알지도 못하고 만난 기억도, 전화번호도 없다. 외교관인 딸도 없고 외교관인 사위도 없고, 외국에 사는 딸이나 사위도 없다"며 "의혹을 제기하려면 단서가 있어야 하는데 전혀 없다. 사실무근"이라고 했다.

대장동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 역시 의혹을 다각도로 확인한 결과 조 대법관과 관련된 김씨의 이야기는 실체가 없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 때문에 당시 성남시장이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그분' 아니냐는 의혹이 꾸준히 제기됐다.

특히 야당인 국민의힘은 김 씨보다 5살이나 어린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그분'으로 부르겠냐면서 이재명 후보라는 공세를 펴왔다.

하지만 김 씨는 물론, 검찰 측에서도 이 후보가 '그분'이 아니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지난해 국회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수사를 지휘하는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은 '그분'을 다른 사람으로 지칭하는 표현이 있다면서 정치인 '그분'이 아니라고 밝혔다.

대법원 관계자는 "전혀 사실이 아닌데도 워낙 언론 보도가 많고 정치권도 시끄러워서 가만히 있으면 안 되겠다는 생각을 한 것"이라며 "법원 신뢰 문제도 있어서 궁금하신 질문에 다 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