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은 '매표행위' 비난, 국힘은 '치적' 홍보…'방역지원금' 두고 엇박자?
상태바
윤석열은 '매표행위' 비난, 국힘은 '치적' 홍보…'방역지원금' 두고 엇박자?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2.25 0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경 통과'에 "국민의힘 주도로 민생예산 관철" 홍보, 민주당 "尹 주장대로라면 국힘도 매표행위 동참?"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24일 16조9천억원 규모의 추경을 통한 긴급 '방역지원금' 지급을 두고 '매표행위'라 비난했다. 그러나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번 추경에 대해 "코로나 예산과 소상공인지원법 개정을 주도적으로 관철했다"며 홍보하고 있는 상황이라, 후보와 당이 엇박자를 내는 모습이다.

윤석열 후보는 이날 경기 수원시 팔달문 유세에서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해 "선거가 바로 코앞이라고 자영업자, 소상공인들에게 300만원씩 나눠준다고 아주 매표행위를 한다"고 비난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24일 16조9천억원 규모의 추경을 통한 긴급 '방역지원금' 지급을 두고 "선거가 바로 코앞이라고 자영업자, 소상공인들에게 300만원씩 나눠준다고 아주 매표행위를 한다"고 비난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24일 16조9천억원 규모의 추경을 통한 긴급 '방역지원금' 지급을 두고 "선거가 바로 코앞이라고 자영업자, 소상공인들에게 300만원씩 나눠준다고 아주 매표행위를 한다"고 비난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후보는 "저와 국민의힘이 작년부터 손실 보상하라 했는데 (민주당은) 전국민 지원금이니 딴소리만 하다가 이번에 우리가 50조 추경을 만들라고 하니까 14조 가지고 새벽에 날치기했다"며 "이것으로 300만원씩 나눠준다는 건데 여러분 이런 것에 속지 않으시죠?"라고 목소릴 높였다.

윤석열 후보는 "저희도 일단 거기에 사각지대에 모인 분들 것을 조금 보충해서 17조로 예산안에 동의해줬다"면서도 "저희가 새 정부를 맡게 되면 즉시 50조 재원을 마련해서 자영업자, 소상공인에 먼저 두툼하게 보상해드릴 계획을 다 발표했다"라며 충분한 손실보상에 나설 계획임을 밝혔다.

그러나 정작 국민의힘에선 이번 16조9천억원 규모의 추경안 통과에 대해 "국민을 위한 추경 통과! 국민의힘 주도로 민생예산 관철 및 소상공인법 개정 합의!"라는 제목의 홍보물을 만들어 배포했다. 즉 이번 추경예산안 통과에 자신들의 공이 컸음을 홍보하고 있는 것이다. 실제 이번 추경안에 국민의힘 의원들도 대부분 '찬성'표를 던졌다. 

국민의힘 정치인들은 이번 16조9천억원 규모의 추경안 통과에 대해 "코로나 예산과 소상공인지원법 개정을 주도적으로 관철했다"며 홍보하고 있다. 권영세 국민의힘 선대본부장의 블로그. 사진=권영세 의원 블로그 캡처
국민의힘 정치인들은 이번 16조9천억원 규모의 추경안 통과에 대해 "코로나 예산과 소상공인지원법 개정을 주도적으로 관철했다"며 홍보하고 있다. 권영세 국민의힘 선대본부장의 블로그. 사진=권영세 의원 블로그 캡처

현재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장을 맡고 있는 권영세 의원(서울 용산)을 비롯해 정점식(경남 통영·고성), 권명호(울산 동구) 의원 등도 자신의 블로그에 해당 홍보물을 올렸다.

이들 의원들의 블로그 게시글을 보면 △320만 소상공인 방역지원금 300만원 지원 △특수고용·프리랜서 지원금 최대 100만원 지원 △법인택시·전세·노선버스기사 150만원 지원 △손실보상률 현행 80%→90% 확대 위한 5천억원 증액 △전체 피해기간에 대한 손실보상 소급적용 가능토록 '소상공인지원법' 개정 합의 등 총 13가지의 성과를 올렸다. 

이번 추경 통과에 대해 대선후보는 상대당·정부에 대한 '비난' 용도로 쓰고, 선대본부장을 비롯한 의원들은 본인들과 당의 '치적' 홍보 용도로 쓰는 기이한 엇박자가 일어나는 모습이다. 

국민의힘에선 이번 16조9천억원 규모의 추경안 통과에 대해 "국민을 위한 추경 통과! 국민의힘 주도로 민생예산 관철 및 소상공인법 개정 합의!"라는 제목의 홍보물을 만들어 배포했다. 즉 이번 추경예산안 통과에 자신들의 공이 컸음을 홍보하고 있는 것이다. 사진=국민의힘 홍보물 중
국민의힘에선 이번 16조9천억원 규모의 추경안 통과에 대해 "국민을 위한 추경 통과! 국민의힘 주도로 민생예산 관철 및 소상공인법 개정 합의!"라는 제목의 홍보물을 만들어 배포했다. 즉 이번 추경예산안 통과에 자신들의 공이 컸음을 홍보하고 있는 것이다. 사진=국민의힘 홍보물 중

더불어민주당에선 윤석열 후보의 '300만원 방역지원금=매표행위' 발언에 대해 "아무리 온갖 선동으로 선거운동을 한다고 해도, 고통스런 민생에다 대고 무슨 망언이냐"라고 질타했다.

고용진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며 "여론에 밀려 슬그머니 합의에 나서더니 며칠도 지나지 않아 본심이 드러나는 것인가"라며 "길거리에 한 번 나가보시라.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의 한숨이 끊이지 않는다. 그 300만원이 없어서 누군가는 폐업을 고민하고 또 누군가는 극단적 선택까지 고민할지도 모른다"라고 비판했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이들을 지키기 위한 노력이 매표행위인가"라며 "게다가 이번 추경은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합의 처리했다. 윤석열 후보의 주장대로라면 국민의힘은 매표행위에 동참한 것인가"라고 묻기도 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