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날' 윤석열·안철수 거센 입장 차만 확인, '물 건너간' 단일화
상태바
'같은 날' 윤석열·안철수 거센 입장 차만 확인, '물 건너간' 단일화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2.27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尹없는 尹유세' 강행하며 돌연 긴급기자회견, 결국 安측에 책임 돌리기?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7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와의 야권단일화 협의가 결렬됐다고 밝히며, 그간 단일화 관련 구체적 논의 과정을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단일화'는 사실상 물건너 갔음을 시인했다.

윤석열 후보 측이 단일화를 위해 '우리는 할만큼 했다'는 그림을 지지층에 보여주려는 동시에 대선 막판까지 '단일화'라는 이슈를 작게나마 끌고 가려는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으론 '단일화 결렬'에 안철수 후보 측 책임도 있다는 것을 강조하려는 것으로 읽힌다.

윤석열 후보는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예정에 없던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이 시간까지 안철수 후보와의 단일화를 위해 진실한 마음으로 최선을 다해왔다"며 전날부터 이날 오전까지 있었던 양측의 단일화 관련 협의 과정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7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와의 야권단일화 협의가 결렬됐다고 밝히며, 그간 단일화 관련 구체적 논의 과정을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단일화'는 사실상 물건너 갔음을 시인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7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와의 야권단일화 협의가 결렬됐다고 밝히며, 그간 단일화 관련 구체적 논의 과정을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단일화'는 사실상 물건너 갔음을 시인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후보는 "전권을 부여받은 양쪽 대리인이 만나 진지한 단일화 협상을 이어왔다"며 "특히 어제는 양측 전권대리인이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회동했고 최종 합의를 이뤄서 저와 안철수 후보에게 보고했다. 안철수 후보와의 회동 일정 조율만 남은 상태였다"라고 주장했다. 

윤석열 후보가 밝힌 양측의 전권대리인은 자신 쪽은 장제원 의원이고, 안철수 후보 측은 이태규 의원(총괄선대본부장)이다. 

윤석열 후보는 "(그러나) 다시 저녁에 그동안 완주 의사를 표명해온 안 후보께서 '완주 철회를 위한 명분을 좀더 제공해 달라'는 요청이 있었고, 그래서 저는 안철수 후보 자택을 방문해 정중한 태도를 보여드리겠다고 전달했다"고 주장했다.

윤석열 후보는 "거기 대한 답은 듣지 못했고, 그 후 안철수 후보가 목포로 출발했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양쪽 전권대리인이 또다시 새벽 0시 40분부터 4시까지 협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윤석열 후보는 "양측 전권대리인이 아침 7시까지 회동 여부를 포함해 시간·장소를 합의해 통보해 주기로 했으나 안타깝게 아침 9시 단일화 결렬 통보를 최종적으로 받았다"고 밝혔다. 즉 단일화 협상 결렬은 안철수 후보 측에 있다고 주장하는 것이다. 

윤석열 후보는 "지금이라도 안철수 후보가 시간·장소를 정해준다면 제가 지방에 가는 중이라도 언제든 차를 돌려 직접 찾아뵙고 흉금을 터놓고 얘기를 나누고 싶다"며 "안철수 후보의 화답을 기다리겠다. 정권교체를 위한 야권 통합에 희망의 끈을 놓지 않겠다"며 단일화 이슈를 끝까지 끌고 갈 것임을 예고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같은 27일 서로 큰 입장 차만 확인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같은 27일 서로 큰 입장 차만 확인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후보는 이날 오전 예정돼있던 경북 유세 일정을 돌연 취소하고, 서울로 올라와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윤석열 후보는 이날 오전 9시 경북 영주시에서 선거 유세에 나설 예정이었는데, 돌연 20분전 취소 소식이 선거대책본부 공보단으로부터 공지되면서 우왕좌왕하는 혼란이 벌어졌다. 즉 '윤석열 없는' 윤석열 유세가 되고 만 것이며, 현장에서 기다리던 시민들을 허탈하게 한 셈이었다. 

윤석열 후보는 취재진의 질의에 "영주 유세가 9시에 예정돼 있어 7시경까지는 (취소) 통보를 안 해줄 도리가 없었다"며 "그때도 거의 '이게 아마 단일화가 어렵겠구나'라는 생각은 했지만 그래도 어떤 희망을 갖고 있는 상태였다"고 밝혔다. 사실상 단일화는 어렵다는 것을 시인한 것이다.

반면 안철수 후보는 지난 20일 단일화 결렬 선언 이후 진행되고 있는 단일화 관련 협상 자체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안철수 후보는 지난 25일 지상파 3사를 통해 중계된 대선후보 4자 토론회에서 단일화 건에 대해 "이미 다 결렬됐다고 선언했다"며 "그렇게 분명하게 정리했으면 좋겠다"고 못박은 바 있다.

안철수 후보는 윤석열 후보가 이날 오전 경북 유세 일정을 취소하고 기자회견을 예고한 시점에서도 같은 입장을 밝혔다. 안철수 후보는 이날 전남 목포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 앞에서 취재진에게 "제가 거기에 대해 이미 거의 열흘 정도 전에 제안을 했고 철저하게 무시를 당했다. 아무런 답을 받지를 못했다"라고 선을 그었다. 

안철수 후보는 나아가 "그렇게 계속 '립서비스'만 하는 것은 정치 도의상으로도 맞지 않고 국민께도 도리가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안철수 후보는 "지금 제가 휴대폰을 사용하는 것이 불가능한 상태다. 지금도 계속 전화 폭탄, 문자 폭탄이 오고 있다"며 "휴대폰이 정말 뜨겁다. 거의 2만통 정도 전화와 문자 와 있다"고 토로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후보는 "지금 제가 휴대폰을 사용하는 것이 불가능한 상태다. 지금도 계속 전화 폭탄, 문자 폭탄이 오고 있다"며 "휴대폰이 정말 뜨겁다. 거의 2만통 정도 전화와 문자 와 있다"고 토로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후보는 특히 '윤석열 후보로부터 연락이 왔느냐'라는 질문에 "지금 제가 휴대폰을 사용하는 것이 불가능한 상태다. 지금도 계속 전화 폭탄, 문자 폭탄이 오고 있다"며 "휴대폰이 정말 뜨겁다. 거의 2만통 정도 전화와 문자가 와 있다"고 토로했다. 

안철수 후보는 "이런 식으로 제 전화 자체를 못 쓰게 만드는 행동을 어떻게 설명해야 되나. 이러고도 같은 협상의 파트너라고 생각할 수 있겠나"라며 분노를 표했다. 즉 윤석열 후보 지지자들에게 안철수 후보 휴대전화번호가 유출되면서, 쉴 새 없이 연락이 쏟아지고 있다는 점을 토로한 것이다. 

안철수 후보가 이처럼 '철저하게 무시당했다'고 한 것은 윤석열 후보의 기자회견 내용과는 정반대다. 그만큼 양측의 협상이나 소통 등이 제대로 이루어지고 있지 않음을 알려주고 있는 것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