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이동형 다스 부사장 내일 소환
상태바
검찰, 이동형 다스 부사장 내일 소환
  • 김원기 기자
  • 승인 2018.01.23 14:4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김원기 기자]자동차부품제조업체 '다스'(DAS)의 비자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동형 다스 부사장을 24일 소환할 예정이다.

23일 '다스 횡령 등 의혹 고발 사건 수사팀'(팀장 문찬석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은 이 부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24일 오전 10시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상은 다스 회장의 아들인 이 부사장은 이 전 대통령의 조카로, 검찰이 지난주 압수수색한 다스 협력업체 IM의 지분 49%를 보유한 최대주주이기도 하다.

앞서 검찰은 지난 11일 경북 경주시의 다스 본사, 이상은 회장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17일에는 경북 경주시 IM 본사와 관계자 주거지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불멸 2018-01-24 09:04:42
국정원 특활비는~
김대중 정권 4년간, 1조9465억원 인데~
노무현 정권 4년간은, 3조629억원 으로~
무려 57,3%나 늘어 났다고 한다.
집행내역을 공개하지 않아도 되고,
감사원과 국회에 견제를 받지 않아도 되어
부조리가 대대적으로 심각한것 같다.
김대중부터 연관이 되어지니
그때부터 조사하여 적폐청산 뿌리뽑자.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