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직후 약 12만명 '입당', 민주당은 문 '활짝 열까' '걸어 잠글까'
상태바
대선 직후 약 12만명 '입당', 민주당은 문 '활짝 열까' '걸어 잠글까'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3.16 22:32
  • 댓글 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당원 전당대회 투표권 보장 및 대의원 투표 반영비율 축소 등 개혁방안 요구돼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대선에 석패한 더불어민주당에 최근 들어 대규모 '입당 러시'가 이어지고 있다. 이는 대선후보였던 이재명 상임고문을 구심점으로 하여 답답한 민주당을 크게 개혁하자는 시민들의 대규모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다만 신규당원들에겐 오는 8월 예정된 전당대회 투표권이 현재로서는 없어 당헌·당규를 대폭 개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김영진 민주당 사무총장이 16일 광주 서구 민주당 광주시당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 보고한 바에 따르면, 대선이 끝난 지난 10일부터 15일까지 엿새 동안 11만7700명이 신규입당했다. 지역별 분포로는 서울이 25%, 경기가 34%로 수도권이 절반을 훌쩍 넘었으며, 부산에서도 6700명이 신규 입당했다. 연령별로는 민주당의 핵심 지지층인 40대 입당자가 3만3천명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대선에 석패한 더불어민주당에 최근 들어 대규모 '입당 러시'가 이어지고 있다. 이는 대선후보였던 이재명 상임고문을 구심점으로 하여 답답한 민주당을 크게 개혁하자는 시민들의 대규모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선거 운동 당시 '절박재명'이라고 적은 피켓을 들고 이재명 당시 후보를 응원하는 지지자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대선에 석패한 더불어민주당에 최근 들어 대규모 '입당 러시'가 이어지고 있다. 이는 대선후보였던 이재명 상임고문을 구심점으로 하여 답답한 민주당을 크게 개혁하자는 시민들의 대규모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선거 운동 당시 '절박재명'이라고 적은 피켓을 들고 이재명 당시 후보를 응원하는 지지자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실제 이같은 '당원 가입' 열풍에는 대선 막바지 이재명 고문에 대한 전격적 지지를 선언한 2030세대 여성들이 중심에 서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실제 이들은 대선 막판 이재명 고문을 온라인 상에서 알리는데 적극 동참하기도 했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나 SNS에서 당원가입을 독려하는 글들이 이어지고 있다.

조오섭 대변인은 이날 취재진에게 “앞으로도 승인 절차가 계속 있어서 당원 수는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이라며 “대선 패배에도 불구하고 당을 지켜야 한다는 국민의 염원”이라고 밝혔다. 즉 아직 승인 절차를 거치지 않은 신규당원도 있어, 당분간 당원 수가 계속 증가할 거라는 설명인 것이다.

문제는 현행 민주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6개월 이상 당비를 낸 권리당원만 전당대회 투표권 행사가 가능해, 최근 입당한 신규당원들은 오는 8월 예정인 전당대회에 투표권을 행사할 수 없다는 점이다. 그래서 당헌·당규를 신속하게 개정하자는 목소리가 당내 개혁파 의원들 사이에서 일고 있다.

김용민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번에 입당하신 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정당개혁은 당지도부 선출 방식을 바꾸는 것에서부터 시작할 수 있다. 민주당 주인인 권리당원, 일반당원의 의사가 실질적으로 반영되도록 당헌을 개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예비경선을 통해 후보를 3인으로 압축하고 나머지는 '컷오프' 한다. 현재 예비경선 선거인단은 당내 정치인들로 구성돼 있다. 사진은 지난 2018년 8월 전당대회를 앞두고 출마한 민주당 당대표 후보자 8인이 손을 맞잡은 모습.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예비경선을 통해 후보를 3인으로 압축하고 나머지는 '컷오프' 한다. 현재 예비경선 선거인단은 당내 정치인들로 구성돼 있다. 사진은 지난 2018년 8월 전당대회를 앞두고 출마한 민주당 당대표 후보자 8인이 손을 맞잡은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수진 의원(서울 동작을)도 지난 14일 페이스북에서 최근 대규모 입당 러시에 대해 "'이재명 후보를 지키자, 민주당을 개혁해야 한다'는 국민들의 뜻이다. 민주당은 이를 제대로 받들어야 한다"며 "최근에 입당하신 분들도 8월 전당대회에서 권리당원의 자격을 가질 수 있어야 한다. 권리당원의 당비 납입기준을 현행 1년 이내 6회에서 3회로 줄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수진 의원은 또 당대표 예비경선에 권리당원 의사를 50% 반영할 것도 촉구했다. 민주당에선 당대표 예비경선을 통해 후보를 3인으로 압축하고 나머지는 '컷오프' 하는데, 현재 예비경선 선거인단이 당내 정치인들로만 구성되면서 당내 일부 유력인사들의 입김에 당락이 좌우된다는 문제점을 지적한 것이다. 당대표 예비경선도 대통령 후보 예비경선처럼 방식을 바꾸자는 취지다.

이수진 의원은 또 전당대회에서 '대의원'의 투표 반영이 권리당원에 비해 지나치게 높은 점도 지적했다. 지난해 5월 전당대회 기준 대의원은 1만6천여명이었고, 권리당원은 69만명이었다. 그러나 전당대회 득표 반영비율은 대의원 45%, 권리당원 40%, 국민여론조사 10%, 일반당원 5%로서 대의원 1표 가치가 권리당원 60표 가치와 맞먹는다.  

이수진 의원은 "대통령 후보 경선의 경우는 대의원이든, 권리당원이든 모두 1인 1표"라며 "당의 대표를 선출하는 것이니 당의 주인인 당원들의 의사가 주로 반영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반영비율을 현행 1대 60 정도에서 1대 10 이하로 할 것을 촉구했다. 

지난해 5월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기준 대의원은 1만6천여명이었고 권리당원은 69만명이었다. 그러나 전당대회 득표 반영비율은 대의원 45%, 권리당원 40%, 국민여론조사 10%, 일반당원 5%로서 대의원 1표 가치가 권리당원 60표 가치와 맞먹어 대의원 표 반영비율이 지나치게 높다는 지적이 나온다.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5월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기준 대의원은 1만6천여명이었고 권리당원은 69만명이었다. 그러나 전당대회 득표 반영비율은 대의원 45%, 권리당원 40%, 국민여론조사 10%, 일반당원 5%로서 대의원 1표 가치가 권리당원 60표 가치와 맞먹어 대의원 표 반영비율이 지나치게 높다는 지적이 나온다. 사진=연합뉴스

대의원의 경우 당내 유력인사들의 입김에 따라갈 가능성이 높아, 대의원 투표 반영비율이 클수록 당내 '인맥·계파'를 크게 형성한 정치인들이 유리할 수밖에 없다. 당원이나 시민들로부터 인기가 없고 비판을 받더라도 충분히 상쇄할 수 있다는 얘기다. 이같은 '대의원 투표 과대 반영'의 문제점은 지난해 전당대회를 앞두고도 개혁 성향이 강한 의원들이 지적하며 개선을 촉구했으나 흐지부지 넘어간 바 있다. 

이처럼 대규모로 찾아오는 신규당원들의 의사를 적극 반영하는 시도나, 전당대회에서 '대의원' 투표 비중을 대폭 낮추려는 시도는 현재 당내 형성돼 있는 기득권을 타파하려는 시도로 읽힌다. 

다시 찾아오기 힘들 대규모 '입당 러시'에 대해 민주당 내부에서 문을 활짝 열고 개혁에 호응할 것인지, 아니면 야당이 되고도 얄팍한 기득권을 지키겠다며 문을 걸어 잠글 것인지 주목된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눈아 2022-03-17 11:51:38
민주당 나 오함마들고 가고싶지 않아 잘허자 팀킬하지 말구

Hi 2022-03-17 09:52:14
국힘이 12만명 들어왔어봐 ㅋㅋㅋㅋ 이게 국민의 의견이다! 훈훈한 출발, 인기 급상승 그랬응거면서 뭘

ㅇㅇ 2022-03-17 03:56:54
잠그기만해봐 평생 민주당 권리당원해서 걸어잠근놈들 다 정계 은퇴시켜줄라니까

2030애국보수 2022-03-17 03:07:53
콱.씨 걸어잠그면 부수고 들어가면 그만!

민주당정신차려 2022-03-17 02:50:12
윤호중 비대위원장을 사퇴시키고, 원내대표에 박홍근을 올리십시오. 또한, 당대표 투표권의 자격을 당비 납입 횟수 3회와 대통령 후보 예비경선 때처럼 당대표 예비 경선에서도 권리당원의 의사를 50% 반영하도록 당규를 개정하십시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