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 열망과 괴리된 민주당, 정청래 제안한 '당원주권위원회'
상태바
당원 열망과 괴리된 민주당, 정청래 제안한 '당원주권위원회'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3.24 10:42
  • 댓글 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 때마다 '중도외연 확장해야 한다' 그러면서 '개혁적 의원들은 빠져라' 20년째 반복"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당원과 지지층 상당수는 조속한 사회 개혁과 '정치적 효능감' 입증을 요구하는 반면, 정작 당의 움직임은 그런 열망과 역행하고 있다는 지적은 오랫동안 제기돼 왔다. 이같은 괴리감을 막기 위해선 당원의 의사를 당 지도부에 적극 반영할 수 있는 기구를 구성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민주당 내 개혁파인 정청래 의원은 지난 18일 '시사타파TV'에 출연해 "전당대회 준비하면서 생각한 것 중 하나는 당내 당원주권위원회를 만들어야 한다"며 "그래서 당원들의 생각을 당 지도부에 전달하는 기구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정청래 의원은 "당원주권위원회에 올라온 건 정말 중요한 사안이라는 것을 마치 국회 국민청원처럼 해야 하는 것"이라며 "당원주권위원회를 만들어 마치 청원 심사하는 것처럼 안건이나 정책이 올라왔을 때 심의할 수 있는 당원들이 만들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예를 들어 3분의 2 혹은 절대다수가 동의한 것은 최고위원회 올려서 제도화시키는 것"이라고 짚었다.

더불어민주당 당원과 지지층 상당수는 조속한 사회 개혁과 '정치적 효능감' 입증을 요구하는 반면, 정작 당의 움직임은 그런 열망과 역행하고 있다는 지적은 오랫동안 제기돼 왔다. 이같은 괴리감을 막기 위해선 당원의 의사를 당 지도부에 적극 반영할 수 있는 기구를 구성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당원과 지지층 상당수는 조속한 사회 개혁과 '정치적 효능감' 입증을 요구하는 반면, 정작 당의 움직임은 그런 열망과 역행하고 있다는 지적은 오랫동안 제기돼 왔다. 이같은 괴리감을 막기 위해선 당원의 의사를 당 지도부에 적극 반영할 수 있는 기구를 구성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재명 전 대선후보의 유세 당시 지지자들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정청래 의원은 "민주당의 주권은 당원에게 있고 모든 당권은 당원으로부터 나온다. 이 정신을 어기는 것은 반민주"라며 "제가 누구라고 공개하진 않겠지만 제게 '왜 우리가 지지자, 당원들에게 휘둘려야 하느냐'(라고 한 정치인이 있다)"라고 밝혔다. 

정청래 의원은 이에 "제가 '(지지자와 당원에게)휘둘려야 한다'고 했다"며 "'대통령은 국민 눈치를 보고 국민에게 휘둘려야 하고, 당 지도부는 당연히 당원과 지지자들의 눈치 보고 휘둘려야 한다'고 얘기했다. 기가 막혔다"라고 자신이 겪은 일화를 전했다.

정청래 의원은 "또 (지지자에게 휘둘리지 말라는 정치인이)'팬덤정치 하면 안 된다'고 하더라"며 "팬덤이라는 용어는 인기인데 그러면 비인기 정치인으로 남아야 하나. 제가 그래서 '대한민국 최초의 팬덤 정치인은 김대중 전 대통령'이라고 했다"고 일갈했다. 

정청래 의원은 "민주당이 당 지도부와 당원들이 괴리가 된 게 '당원들이 덜 뽑아도, 나는 국회의원 몇 명하고 술 먹고 다니고 그러면 중앙대의원 가지고 40% 넘으니' 그렇게 되는 것"이라며 당내 민주주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정청래 의원은 "계속 선거 때마다 '중도외연 확장해야 한다' 그러면서 '개혁적 의원들은 빠져라' 이게 20년동안 반복되고 있다"며 "이 고리를 이번 기회에 끊자는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정청래 의원은 "'국회의원들이 당원들 눈밖에 나면 다음에 공천 못 받는다' 그게 (국회의원 입장에선)가장 무서운 것"이라며 "당 지도부도 당원들 눈치 안 보면 언제든 날라갈 수 있어야 한다. 당 지도부 뽑는 유권자인 당원들을 무서워하고 불편해야 한다"라고 했다. 그는 "국회의원 몇 명만 장악하고 있으면 된다는 사고는 마치 전두환의 '체육관에서 만 명만 꼬시면 100% 득표율'(과 같은 사고)"라고 꼬집기도 했다. 

함께 출연한 김남국 의원은 당원과 지지층의 소위 '문자행동'을 매우 불쾌하게 받아들이는 당내 의원들도 있음을 밝히기도 했다. 즉 자신들을 도와주는 당원과 지지층의 목소리를 '문자폭탄' 취급하며 거부하는 정치인들도 있다는 것이다. 

최근 시민단체 밭갈이운동본부가 주최한 '더불어민주당 개혁 촉구' 집회가 여의도 민주당사 앞에서 열리고 있다. 사진=오마이TV 방송영상 중
최근 시민단체 밭갈이운동본부가 주최한 '더불어민주당 개혁 촉구' 집회가 여의도 민주당사 앞에서 열리고 있다. 사진=오마이TV 방송영상 중

김남국 의원은 "어러운 선거에서 (격차)좁혀진 게 정말 혼신을 다해서 선거운동 도와주신 지지자분들(덕분)"이라며 "열성당원들과 지지자들의 절박함이 이렇게 만든 건데 선거 때는 '한 표라도 모아달라' 그렇게 해놓고 선거 끝나면 (강성 지지자라 하고) 저는 그렇게 당황스럽다"라고 했다.

김남국 의원은 당원과 지지층으로부터 많은 문자메시지를 받고 있다고 밝힌 뒤, "전 도리어 빨리 회신 못해드려 죄송하고 답장 다 못해드려 죄송한데, 일부 의원들은 '차단하라'고 한다"며 "만약 욕설이라면 그럴 수 있지만 그게 아닌 의견을 개진하고 있고 문자 하나도 자세하게 써주시는데 그걸 차단하라는 게 말이 안 된다"라고 꼬집기도 했다.

이들은 또 8월 있을 전당대회를 앞두고 당원들의 의견을 더 많이 반영할 수 있도록 시급한 룰 개정도 촉구했다. 김남국 의원은 "예컨대 싫어하는 당대표 후보가 올라오면 후보자를 일부러 더 내보낸다"며 "그러면 계파정치에 속해 있지 않은 비주류에서 훌륭한 후보가 나와도 그 상황에선 컷오프가 되는 것"이라고 짚었다. 

즉 당대표 후보자가 많아도 최종 본선에 올라갈 후보는 3명으로 압축하는 현 제도의 문제점을 짚은 것이다. '컷오프'를 심사하는 예비경선 선거인단의 경우 당내 정치인들로만 구성되면서, 특정 계파에 속하지 않은 개혁적 정치인들은 외면당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정청래 의원은 당 혁신위원회(위원장 장경태)에서 논의되고 있는 전당대회 관련 혁신안에 대해 소개하기도 했다. 그가 소개한 혁신안에 따르면, 예비경선에서 중앙위원들 의사만 100% 반영했던 것을 '중앙위원 50%, 권리당원 50%'로 바꾸자는 것이다. 

또 본선의 경우 대의원 45%, 권리당원 40%, 여론조사 10%, 일반당원 5%가 현 득표 반영비율인데, 대의원을 20%로 줄이고 권리당원은 45%로 다소 늘리며 여론조사는 30%로 대폭 늘리자는 게 혁신안 내용이다. 룰을 설계했을 당시보다 권리당원 수가 크게 늘면서 대의원 1표 비중(권리당원 60~70표와 동급)이 지나치게 커졌기에, 이를 조정하자는 것이다.

정청래 의원은 "왜 지지자·당원들과 의원들 생각이 다른가. 뽑아준 구조가 그렇게 되어서"라며 "우리 당도 직접 민주주의 실행하자"고 촉구했다.  휴대폰으로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표를 행사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정청래 의원은 "왜 지지자·당원들과 의원들 생각이 다른가. 뽑아준 구조가 그렇게 되어서"라며 "우리 당도 직접 민주주의 실행하자"고 촉구했다. 휴대폰으로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표를 행사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정청래 의원은 "왜 지지자·당원들과 의원들 생각이 다른가. 뽑아준 구조가 그렇게 되어서"라며 "우리 당도 직접 민주주의 실행하자"고 촉구했다. 그는 또 최근 민주당에 수십만명의 신규당원이 '당을 개혁하자'며 대거 가입하고 있는 것과 관련, 이들이 오는 8월 열릴 전당대회에 투표할 수 있도록 '특례조항'을 만들어야 한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현행 당헌·당규에 따르면 6개월 이상 당비를 낸 권리당원에 한해 투표권이 부여돼, 최근 입당한 신규당원들은 현재로선 8월 전당대회에 투표권을 행사할 수 없다. 그래서 8월 전당대회에 한해서라도 현행 6개월 조항을 3개월로 줄이자는 것이 정청래 의원의 제안이다. 

김남국 의원은 "여의도는 외딴 섬이라 한다. 중앙에서 정치한다는 사람들이 민심과 동떨어져 있는 경우가 꽤 있을 수 있다"며 "이번 선거 치르면서 시민들이 (선거에서 승리할)답을 주셨다. 그걸 미리 말씀하셨는데 그 분들 목소릴 듣지 않겠다고 하는 것은 올바르지 않다"고 했다. 그는 전당대회 룰변경과 관련해 "반대하는 사람은 국회의원 빼고 없을 것"이라고도 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양심이있어야지 2022-03-25 10:54:53
당원주권위원회 찬성입니다. 당원과 소통하는 깨어있는 당이 되어야 합니다.

이상삼 2022-03-25 10:46:41
민주당은 이름만 민주당 말고 당원과 지지국민의 민의를 대의하는 민주당으로 바꿔야 한다.

낙회유수 2022-03-25 10:16:10
정청래의원님 화이팅

ㄱㅇㅎ 2022-03-25 04:35:56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정청래의원 화이팅 민주당화이팅

이연지 2022-03-25 01:48:58
고승은 기자님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앞으로의 기사도 기대하겠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