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본 받아야 할 리더십
상태바
우리가 본 받아야 할 리더십
  • 김덕권
  • 승인 2022.03.25 0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즘 신구 정권의 인수위 활동에 설왕설래가 한창입니다. 그런데 막상 국민들의 눈에는 서로 협력하지 못하고 신구 대통령의 권력 다툼이 한참이 아닌가 하는 걱정이 이만 저만이 아닙니다. 우리도 이제는 정권이 서로 ‘잘 가세요, 잘 있어요.’ 하는 ‘본 받아야할 리더십’을 보여 줄 수는 없을까요?

알래스카를 여행하다 보면, 눈과 귀에 가장 많이 다가오는 단어가 ‘수워드 (Seward)’가 아닌가 싶습니다. ‘수워드’라는 항구도시가 있고, ‘수워드 하이웨이’도 있습니다. 마치 한국에서 ‘세종’이라는 이름이 여기저기 쓰이는 것과 같지요.

알래스카는 1867년 미국 정부가 제정 러시아로 부터 720만 달러를 주고 사들인 땅입니다. 지금 우리 돈으로 단순히 환산하면, 86억 원 정도이니, 서울 강남의 큰 평수 아파트 한 채 정도의 헐값에 해당합니다. 그러나 150여 년 전의 달러가치로는 미국정부가 부담하기에 벅찬 거액이었다고 전해지고는 있지요.

그 넓고 넓은 알래스카 매입을 주도한 인물이 바로 ‘윌리엄 수워드 (William Seward)라는 당시국무장관입니다. 그런데 아직 광대한 서부개발도 이뤄지지 않은 상태여서, 그런 거금을 주고 알래스카를 사겠다는 ’수워드‘ 장관의 결심에 미국의 의회(議會)와 언론(言論)이 매우 부정적이었다고 합니다.

당시 의회와 언론은 알래스카를 ‘수워드의 얼음박스’ 라고 조롱(嘲弄)을 했고, 그 거래를 ‘수워드의 우행(愚行)’ 이라고 비난(非難)할 정도였다고 합니다. 미국의 먼 미래를 내다보며 알래스카의 영토적 가치를 평가했던 수워드 장관은 사면초가(四面楚歌)의 상황을 뚫고, 이 땅을 매입(買入)하는 데 온갖 힘을 다 쏟았지요.

그러나 알래스카의 매입 덕분에 한 세기(世紀)가 지난 후 지금, 미국은 그 땅 면적을 뛰어 넘어 사실상 거대한 태평양을 미국의 바다처럼 사용하며 ‘팍스 아메리카’의 세계전략을 펼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알래스카 사람들은 ‘수워드’ 장관의 리더십이 없었다면, 알래스카는 러시아의 땅으로 남아 수 천기(數千基)의 핵미사일이 미국을 향해 배치되어 있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수워드’는 ‘앤드루 존슨’ 대통령의 국무장관으로서 알래스카 매입을 추진했지만, 그를 처음 국무장관에 임명한 사람은 링컨 대통령이었습니다. ‘수워드’와 링컨은 같은 공화당 대통령 후보 지명전에서 두 사람은 치열하게 싸웠던 경쟁상대이었습니다. ‘수워드’는 사실 링컨 보다 훨씬 화려한 경력을 가진 정치인이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당시 예상을 뒤엎고 ‘수워드’는 링컨에게 역전패 당했습니다. 그런데도 대통령에 당선 된 링컨은, ‘수워드’를 국무장관에 임명을 하였습니다. 그래서 대통령 감으로 손색이 없는 두 정치인이 콤비를 이루어 혼란기의 내각을 이끌어 나갔던 것입니다.

그러나 무엇보다 만만치 않는 경력의 경쟁자를 국무 장관으로 발탁할 수 있었던 미국의16대 대통령 ‘아브라함 링컨의 배포(排布)와 도량(度量)입니다. 그리고 그 밑에서 훌륭한 국무 장관으로서 자기 조국에 충성하고 봉사했던 ’수워드‘의 자세는 우리에게 시사(示唆)하는 바가 큽니다.

이와 같은 정치지도자들의 정신자세가 허다한 실수와 아직도 부족한 미국을 오늘날 위대하게도 세계를 지배하고, 오늘의 미국을 만들고 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닐 것입니다. 링컨이 미국인에게 위대한 것은 두 동강 난 국론(國論)을 통합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수워드’가 대단한 것도 이 혼란의 시기에 미국의 장래를 내다보며, 국가의 외연(外緣)을 넓혔기 때문이 아니겠는지요? 역사에서 가정(假定)은 쓸데없는 일입니다. 하지만 링컨과 ‘수워드’가 없었다면, 오늘날 미국의 모습은 많이 달라졌을 수도 있었을 것입니다.

어떻습니까? 야수(野獸)의 싸움을 방불케 하는 우리나라의 정치인들의 모습을 보면서, 링컨 시대의 정치 리더십과 정치 파트너 십을 다시 한 번 떠 올려보게 됩니다. 우리도 이번 정권교체기에 이런 본 받아야 할 정치리더십 모습을 보게 되면 얼마나 좋을까요?

정치란 원래 ‘말’로 하는 일, 말로써 세상을 죽이고 말로써 세상을 살리는 직업입니다. 옛말에 「심심창해수(心深滄海水) 구중곤륜산(口重崑崙山)」 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마음 씀씀이는 창해 수처럼 깊어야 하고, 입은 곤륜산처럼 무거워야 한다.’라는 말입니다.

이번 선거 직후,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첫 기자회견에서 「통합의 정치가 국민들의 준엄한 명령이고, 이를 받들어 통합과 번영의 시대를 열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문제는 실천입니다. 역대 대통령들은 하나같이 국민의 대통령, 모두의 대통령이 되겠다고 약속했지만, 실제로 그러지 못했습니다.

우리 국민들이 새 대통령 당선인에게 바라는 것은 오직 하나, ‘수워드’같은 유능한 인재를 통 크게 발굴하여, 나라 발전의 초석(楚石)을 삼는 ‘본 받아야 할 리더십’을 보여주는 것이 아닐 런지요!

단기 4355년, 불기 2566년, 서기 2022년, 원기 107년 3월 25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