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0가지 '윤석열 본부장' 의혹, '특검' 발의한 민주당 '개혁' 의원들
상태바
170가지 '윤석열 본부장' 의혹, '특검' 발의한 민주당 '개혁' 의원들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3.27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민 등 11명 발의, 尹 '부산저축은행' 봐주기 수사와 김건희 '경력·주가조작' 의혹 등 직격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의 '본부장(본인 윤석열, 부인 김건희, 장모 최은순)' 관련 범죄 논란들은 이미 셀 수도 없이 많이 제기됐다. 실제 탐사전문매체 '열린공감TV'는 지난 1년여간의 방송 내용을 정리, '윤석열 본부장' 관련 범죄 의혹을 무려 170가지라고 정리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내 개혁 성향 의원들이 '본부장 비리' 논란 관련 특검안을 제출했다. 

김용민 의원 등 민주당 의원 11명은 지난 25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 일가는 대장동 개발 관련 수사 무마 등 본인 비리, 허위경력 기재를 통한 사기죄 등 배우자 비리, 사문서위조 및 부동산 불법 투기 관련 장모 비리 등 다양한 분야에서 장시간에 걸친 비리를 저질렀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고 하며 특검 법안을 제출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의 '본부장(본인 윤석열, 부인 김건희, 장모 최은순)' 관련 범죄 논란들은 이미 셀 수도 없이 많이 제기됐다. 실제 탐사전문매체 '열린공감TV'는 지난 1년여간의 방송 내용을 정리, '윤석열 본부장' 관련 범죄 의혹을 무려 170가지라고 정리한 바 있다. 사진=열린공감TV 방송화면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의 '본부장(본인 윤석열, 부인 김건희, 장모 최은순)' 관련 범죄 논란들은 이미 셀 수도 없이 많이 제기됐다. 실제 탐사전문매체 '열린공감TV'는 지난 1년여간의 방송 내용을 정리, '윤석열 본부장' 관련 범죄 의혹을 무려 170가지라고 정리한 바 있다. 사진=열린공감TV 방송화면

이들은 윤석열 당선자에 대해선 △대장동 사건의 뿌리가 된 부산저축은행 불법대출 관련자 불기소 처분 △삼부토건 비자금 수사 당시 임직원 전원 불기소 처분 △신안저축은행 부실 대출 수사 당시 오너 일가 불기소 처분 △이재명 후보에 대한 명백한 허위사실 공표 논란 등을 지적했다.

이들은 김건희씨에 대해선 △대학교 시간강사·겸임교원 지원 과정에서 상습적인 학력·근무 경력 위조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연루 논란 등을 지적했고, 최은순씨에 대해선 △347억원대 통장잔고증명서 위조 △불법 사무장병원 설립으로 23억원 가량의 국고 횡령 △양평 공흥지구 아파트 인허가 특혜(800억대 개발비리) △저축은행 대출 특혜 논란 등을 꼬집었다.

이들은 "검찰 스스로 이러한 권력남용적 행태를 시정하지 못하고 오히려 대통령 당선자와 그 가족이라는 이유로 시간끌기 수사, 봐주기 수사를 반복하면서 검찰의 중립성과 공정성에 대한 국민들의 의문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며 특검 발의 이유를 밝혔다.

소위 '윤석열 본부장' 관련 범죄 의혹들을 탐사추적해 알린 매체는 '열린공감TV'이며, 대선을 앞두고 '윤석열 X파일'이라는 제목의 책을 출간하기도 했었다. '윤석열 X파일'에는 이들 3인에 대한 수많은 범죄 연루 의혹들이 담겨 있다. 사진=열린공감TV SNS
소위 '윤석열 본부장' 관련 범죄 의혹들을 탐사추적해 알린 매체는 '열린공감TV'이며, 대선을 앞두고 '윤석열 X파일'이라는 제목의 책을 출간하기도 했었다. '윤석열 X파일'에는 이들 3인에 대한 수많은 범죄 연루 의혹들이 담겨 있다. 사진=열린공감TV SNS

이번 특검 법안에는 김용민 의원 외에도 김남국·김승원·강민정·김의겸·민형배·박주민·최강욱·유정주·장경태·이수진(비례) 의원이 서명했다. 열린민주당 출신 의원 3인(최강욱·김의겸·강민정)이 모두 서명한 것이 특징이며, 서명 의원 대부분은 개혁 성향이 강한 의원들로 꼽힌다. 

소위 '윤석열 본부장' 관련 범죄 의혹들을 탐사추적해 알린 매체는 '열린공감TV'이며, 대선을 앞두고 '윤석열 X파일'이라는 제목의 책을 출간하기도 했었다. '윤석열 X파일'에는 이들 3인에 대한 수많은 범죄 연루 의혹들이 담겨 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