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류 국가로 가는 길
상태바
일류 국가로 가는 길
  • 김덕권
  • 승인 2022.03.28 0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전에 삼성 이건희 회장의 말이 생각납니다. 이 회장은 1995년 중국 베이징에서 한국 특파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정치 행태를 강하게 비판한 적이 있습니다. 이 회장은 “한국 기업은 2류, 행정은 3류, 정치는 4류” 라고 일갈했습니다.

그로부터 28년이 흘렀습니다. 얼마나 바뀌었을까요? 한국기업은 반도체를 비롯해 자동차와 조선, 전기 차 배터리, 가전제품 부문에서 세계 최고 수준에 올랐습니다. 그런데 여전히 한국정치는 4류를 벗어나지 못하고 오히려 퇴보하고 있는 느낌입니다. 그래도 한국의 위상은 정치를 빼고는 모든 분야에서 굉장한 발전을 이룬 것이 사실이지요.

그럼 정치마저 일류로 만드는 방법은 무엇일까요? 그것은 정치지도자의 경청, 겸손, 공감, 봉사의 삶, 이것이 일류 국가를 만드는 비결이 아닐 런지요?

스웨덴에는 ‘타게 엘란데르(1901~1985)’라는 명 총리가 있었습니다. 지금 스웨덴은 1인 당 국민소득이 무려 5만 달러가 넘을뿐더러 세계 최고의 복지국가입니다. 이뿐만이 아니라 스웨덴은 전 세계에서 국민 행복 지수, 국가 청렴도 지수인 반 부패 지수는 최상의 순위를 유지하고 있지요.

그러나 약 80 여 년 전만 해도 스웨덴은 가난, 실업, 빈부 격차, 좌우 갈등, 극심한 노사 분쟁으로 그야말로 절망의 나라였으며, 특히 노동 손실 일수가 세계에서 가장 높을 정도로 노사 분규가 극심한 국가였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모두가 꿈꾸는 나라로 변모 되었습니다.

이처럼 많은 국가와 국민이 부러워하는 스웨덴을 일구어내는데 빼놓을 수 없는 인물이 바로 정치인 ‘타게 엘란데르’ 이지요. 1946년 45세부터 23년 간 총리를 지낸 ‘타게 엘란데르’는 재임 중, 11번의 선거를 모두 승리로 이끌었고, 마지막 선거에서는, 스웨덴 선거 사상 처음으로 과반을 넘는 득표율로 재 집권한 후, 후계자에게 자리를 넘겨주고 떠납니다.

그럼 민주주의 국가에서 20 여 년의 장기 집권이 가능하도록 스웨덴 국민들이 신뢰를 보낸 이유가 무엇인지 알아보았습니다.

첫째, 대화와 타협입니다.

‘타게 엘란데르’가 총리로 선출되었을 때, 왕과 국민들은 많은 걱정을 했고, 특히 노사 분규로 힘들어 하던 경영자들의 거부감은 대단했습니다. 그러나 취임 후 그의 행보는 전혀 달랐습니다.

야당 인사를 내각에 참여 시키고, 경영자에게 손을 내밀어 대화를 한 후, 노조 대표와 함께 3자 회의로 노사 문제를 해결합니다. 매주 목요일 스톡홀름에서 차로 2시간 거리에 있는 총리 별장에 정·재계, 노조 인사를 초대해 저녁 식사를 하며 대화를 나눕니다.

보여 주기 식 대화가 아닌 상대의 의견을 경청하고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는 진정성 때문에 가능했고, 국민을 행복하게 만든 복지 제도도 대화 정치 덕분에 가능했습니다.

둘째, 검소한 삶입니다.

‘타게 엘란데르’는 최고 권력자이지만 검소하게 살았습니다. 총리 시절에도 20년이 넘는 외투를 입고, 신발도 구두 밑 창을 갈아가며 오래도록 신었습니다. 검소함은 부인도 똑같았습니다. 집권 23년 동안 국회 개원 식에 참석하기 위해 입던 옷은 단 한 벌이었습니다.

셋째, 특권 없는 삶입니다.

자식들은 “부모님은 총리 시절에도 관저 대신 임대 주택에서 월세를 내고 살았습니다. 출퇴근도 관용차 대신 어머니가 직접 운전하는 차를 이용했습니다.” 라고 했습니다. 그는 특권을 버리고 국민의 삶 속으로 들어와 친구처럼, 다정한 이웃처럼 지냈습니다. 1968년 국민들은 다시 한번 깜짝 놀랍니다. ‘타게 엘란데르’가 총리를 그만둔 후, 거처 할 집이 없다는 사실을 알았기 때문이지요.

넷째, 정직한 삶입니다.

‘타게 엘란데르’가 퇴임한 후 어느 날, 부인이 정부 부처 장관을 찾아갔습니다. 그녀의 손에는 한 뭉치의 볼펜 자루가 들려 있었습니다. 장관이 반갑게 인사하며 방문 이유를 묻자 볼펜 자루를 건넸습니다. 볼펜에는 ‘정부 부처’ 이름이 쓰여 있었습니다. “남편이 총리 시절 쓰던 볼펜인데, 총리를 그만두었으니, 이제는 정부에 돌려주는 것이 맞는다고 생각합니다.”

어떻습니까? 지금 ‘타게 엘란데르’는 떠났지만, 23년 동안 국민을 위한 그의 헌신은 스웨덴 정치의 교과서로 자리 잡았고, 세계 최고의 행복한 나라로 만든 원동력이 되었습니다.

지금 우리 대통령 당선인은 취임도 하기 전에 천문학적인 돈을 들여 집무실과 관저를 새로 장만한다고 합니다. 무엇이 그리 급할까요? 왜 그리 서두는지 의문만 듭니다. 국민의 여론이 근 60% 정도가 집무실과 관저를 새로 장만하는 것을 반대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현 대통령과 대립하여 국민들을 불안케 하기보다는 '타게 엘란데르’ 스에덴 전 총리같이, 대화와 타협, 검소한 삶, 특권 없는 삶, 정직한 삶을 국민들에게 보여 주는 것이 급선무일 것입니다. 부디 우리 새 대통령이 경청, 겸손, 공감, 봉사의 삶으로 대한민국을 일류 국가로 만들어 가시면 좋겠네요!

단기 4355년, 불기 2566년, 서기 2022년, 원기 107년 3월 28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