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의 장례풍습에서 진정한 작별의 미학을 본다"
상태바
"진도의 장례풍습에서 진정한 작별의 미학을 본다"
  • 편완식 기자
  • 승인 2022.03.29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지은 작가 축제로 승화된 '꽃길 '형상화...4월10일까지 갤러리 담 개인전
"슬픔은 산자의 마음에만 집중한 모습 ...망자와 진지한 작별,좋은 이별 해야"
동경예술대학에서 작품복원과 석채를 공부한 송지은 작가
동경예술대학에서 작품복원과 석채를 공부한 송지은 작가

[서울 =뉴스프리존] 편완식 미술전문기자=고인을 추모하는 마음을 담은 전시가 열린다. 이승에서의 고인의 삶에 대한 수고와 감사함, 그리고 존경심에 대한 마음을 담아, 진도의 만가와 꽃상여란 모티브를 통해 작가만의 꼭두를 만들고 그 꼭두들과 함께 꽃동산으로 떠나는 여정을 담았다. 축제와도 같은 분위기 속에 고인이 새로운 곳에서의 편한 삶을 축복하고 꽃길 따라 좋은 곳으로 갈 수 있도록 마음에서 잘 떠나 보내주기 위한 작가만의 이별방식이자 추모의식이기도 하다. 29일부터 4월 10일까지 갤러리 담에서 전시를 갖는 송지은 작가의 이야기다. 전시제목도 ‘작별 -꽃길 따라 두둥실’이다.

“2019년 세상에서 너무나도 사랑하는 엄마가 하늘나라로 가셨다. 그리고 몇 년 후엔 15년을 함께했던 우리 집 막내인 애완견 토토도 무지개다리를 건넜다. 사랑하는 이들과의 이별은 마음속에 무거운 상실감과 함께 슬픔, 그리고 공허함만을 남겼다.”

 그러나 작가는 진도의 장례풍습에서 작별의 미학을 본다. 인간이라면 언젠가 겪어야 할 죽음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에서 벗어나, 슬픔 속에서 웃고 춤추며 치러지는 특별한 장례풍습은 바로 ‘축제’였던 것이다. 망자는 꽃과 꼭두가 장식된 꽃상여를 타고 상여 소리꾼과 함께 마을길을 떠난다. 무속신앙에선 저승을 꽃동산으로 이해하는 경향이 있어 꽃상여를 타야만 저승으로 잘 갈 수 있다고 믿었다. 꽃상여를 타고 저승으로 향하는 와중에도 외롭지 않고 슬프지 않게 꼭두를 장식해 망자를 위로했다. 상여꾼의 구성진 가락에 마을 주민들은 춤 잔치를 벌이기도 한다.

“누구나 한번 왔다 한번 가는 이승 삶이기에 망자를 잘 보내야 된다는 생각이 축제 같은 독특한 장례문화를 만들었다고 생각한다.”

돌이켜보면 작가에게 있어 엄마의 죽음은 고인의 삶을 되돌아보고 추모하는 것 보단, 그동안 엄마에게 잘해주지 못했던 마음의 죄책감과 미안함 그로 인한 상실감과 슬픔이 온통 그를 집어 삼켜 오롯이 그의 마음에만 집중했던 모습이었다.

“가족들을 남겨두고 홀로 떠나는 엄마의 심정은 오죽했을까. 그러다보니 엄마와의 진지한 작별, 좋은 이별을 아직 하지 못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번 전시는 진정한 작별을 위한 축제라 할 수 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