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상주를 K-배터리 산업 배후단지로 육성"
상태바
경북도 "상주를 K-배터리 산업 배후단지로 육성"
  • 장연석 기자
  • 승인 2022.03.31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뉴스프리존]장연석 기자=경북 상주시에 SK그룹의 연이은 투자가 이어지면서 경북 이차전지 소재산업의 새로운 중심지로 변하고 있다.

경북도와 상주시는 31일 상주시청 대회의실에서 SK머티리얼즈그룹포틴(SKMG14)의 이차전지 실리콘 음극재 생산공장 증설 투자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 자리에 이철우 경북도지사, 강영석 상주시장, 박기선 SK머티리얼즈그룹포틴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 박기선 SK머티리얼즈그룹포틴 대표이사,강영석 상주시장 /Ⓒ경북도
이철우 경북도지사, 박기선 SK머티리얼즈그룹포틴 대표이사,강영석 상주시장 /Ⓒ경북도

이번 투자는 급증하는 배터리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SKMG14은 2027년까지 5년간 2500억 원을 추가 투자해 실리콘 음극재 생산공장을 지속해서 증설할 계획이다.

지난해 9월 SK머리티얼즈 및 SKMG14과 8500억 원의 투자협약에 이어 이번 투자까지 청리일반산업단지에 총 1조 1000억 원의 투자와 200여개의 새로운 일자리가 만들어지게 된다.

이를 통해 상주가 이차전지 소재산업 중심지로 자리매김 함과 동시에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을 줄 전망이다.

SKMG14이 생산하게 되는 실리콘 음극재는 기존 흑연 소재 보다 에너지 밀도가 높고 효율성이 좋아 배터리 용량이 4~5배 증가할 뿐만 아니라 충전 속도 또한 2배로 증가시킬 수 있어 배터리 시장에서 큰 혁명을 불러일으킬 신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SKMG14은 올해 1월에 착공한 공장이 완공되면, 내년 상반기부터 연간 2000t 규모(전기자동차 20만대 사용분량)의 실리콘 음극재를 글로벌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또 향후 지속적인 증설 투자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해 나간다는 입장이다.

경북도와 상주시는 SKMG14의 투자를 계기로 청리산업단지 일원에 이차전지 소재부품 특화단지를 조성해 이차전지 전후방 산업 유치로 상주를 K-배터리 산업의 배후단지로 육성할 방침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SKMG14의 대규모 투자로 포항-구미-상주로 이어지는 이차전지 소재산업 클러스터는 한층 더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추게 됐다”며 “지역 투자 기업들이 세계시장을 석권하는 K-배터리를 뒷받침하는 최고의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