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F포토] 윤 당선인,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 참석...“비극에서 평화로”
상태바
[NF포토] 윤 당선인,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 참석...“비극에서 평화로”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2.04.03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3일 제 74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한 자리에서 “ 4·3의  아픈 역사와 한 분, 한 분의 무고한 희생을  기억하고 있다"며 “희생자들의 영전에 깊은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또 윤 당선인은 “고통의 세월을 함께하며, 평화의 섬 제주를 일궈낸 유가족들께도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특히 윤 당선인은 "과거는 우리가 바꿀 수 없지만, 미래는 우리가 함께 만들어 갈 수 있다"며 “비극에서 평화로 나아간 4·3 역사의 힘이 널리 퍼져나가 세계와 만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3일 제주에서 열린 제74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해 분향하고 있다.(사진=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3일 제주에서 열린 제74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해 분향하고 있다.(사진=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서 분향을 마치고 고개를 숙이고 묵념을 하고 있다.(사진=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서 분향을 마치고 고개를 숙이고 묵념을 하고 있다.(사진=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하고 있다.(사진=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하고 있다.(사진=대통령직 인수위원회)

한편 윤 당선인의 이번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 참석은 역대 보수 정권 대통령이나 당선인 신분으로는  처음이다.

다음은 윤 당선인 4·3 희생자 추념사 전문이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제주 4.3 생존 희생자와 유가족 여러분, 그리고 제주도민 여러분

우리는 4.3의 아픈 역사와 한 분, 한 분의 무고한 희생을 기억하고 있습니다.

억울하단 말 한마디 하지 못하고 소중한 이들을 잃은 통한을 그리움으로 견뎌온 제주도민과 제주의 역사 앞에 숙연해집니다.

희생자들의 영전에 깊은 애도의 마음을 전합니다.

고통의 세월을 함께하며 평화의 섬 제주를 일궈낸 유가족들께도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4.3의 아픔을 치유하고 상흔을 돌보는 것은 4.3을 기억하는 바로 우리의 책임이며, 화해와 상생, 그리고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대한민국의 몫입니다.

4.3 희생자들과 유가족들의 온전한 명예 회복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생존 희생자들의 아픔과 힘든 시간을 이겨내 온 유가족들의 삶과 아픔도 국가가 책임 있게 어루만질 것입니다.

여러분
무고한 희생자들을 국민과 함께 따뜻하게 보듬고 아픔을 나누는 일은 자유와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를 지향하는 자유민주주의 국가의 당연한 의무입니다.

과거의 비극을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의지는 74년이 지난 오늘 이 자리에서도 이어지고, 앞으로도 계속될 것입니다.

과거는 우리가 바꿀 수 없지만, 미래는 우리가 함께 만들어 갈 수 있다는 믿음이 비극에서 평화로 나아간 4.3 역사의 힘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곳 제주 4.3 평화공원이 담고 있는 평화와 인권의 가치가 널리 퍼져나가 세계와 만날 수 있도록 새 정부에서도 노력하겠습니다.

제주도민 여러분
지난 2월, 제가 이 곳을 찾았을 때 눈보라가 쳤습니다. 오늘 보니 제주 곳곳에 붉은 동백꽃이 만개했습니다. 완연한 봄이 온 것입니다.

여러분 한 분, 한 분의 가슴에도 따뜻한 봄이 피어나도록 더 노력하겠습니다.

무고한 희생자의 넋을 국민과 함께 따뜻하게 보듬겠다는 약속, 잊지 않겠습니다. 다시 한 번, 희생자들의 안식을 기원하며, 유가족들에게도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합니다.

감사합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