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할 수 있다' 찾아온 개딸·양아들, "신주단지 모시듯 해야"
상태바
'민주당은 할 수 있다' 찾아온 개딸·양아들, "신주단지 모시듯 해야"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4.04 11:1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지사 출마' 안민석·조정식 "8월 전당대회 투표권 줘야", 혁신과제로 '대의원제' 폐지도 언급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최근 들어 '민주당을 개혁하자' '민주당은 할 수 있다"고 유쾌한 구호를 외치며 더불어민주당에 대거 입당한 2030 젊은 세대들이 있다. 이들을 '개딸(개혁의 딸)'과 '양아들(양심의 아들)'이라고 부른다. 민주당이 대선에서 졌음에도 도리어 수십만의 권리당원이 늘어나며, 기존 정치에선 찾아볼 수 없던 현상이 일어나고 있는 것이다.

이같은 대규모 입당에 호응하려면 최소한 오는 8월 열릴 전당대회에서 이들에게 투표권을 부여하는 것은 물론, 권리당원에 비해 지나치게 권한이 큰 대의원 제도에 대한 전면적인 개혁도 요구된다. 최근 경기지사 선거에 도전장을 던진 안민석·조정식 의원이 이를 지도부에 적극 촉구하고 나섰다.

안민석 의원은 3일 페이스북을 통해 "2002년 노사모와 개혁당 이래 민주당은 점점 노쇠화됐다"며 "20년 전 국민참여 정치혁명을 주도했던 이들은 지금 5060 세대가 되었다. 최근까지 지역에서는 자발적 20대 청년 당원은 희귀했고, 그들은 민주당을 외면했다"고 짚었다.

최근 들어 '민주당을 개혁하자' '민주당은 할 수 있다"고 유쾌한 구호를 외치며 더불어민주당에 대거 입당한 2030 젊은 세대들이 있다. 이들을 '개딸(개혁의 딸)'과 '양아들(양심의 아들)'이라고 부른다. 최근 시민단체 '밭갈이 운동본부'는 민주당 개혁을 촉구하는 집회를 줄곧 이어가고 있는데 이들이 대거 참석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사진=고승은 기자
최근 들어 '민주당을 개혁하자' '민주당은 할 수 있다"고 유쾌한 구호를 외치며 더불어민주당에 대거 입당한 2030 젊은 세대들이 있다. 이들을 '개딸(개혁의 딸)'과 '양아들(양심의 아들)'이라고 부른다. 최근 시민단체 '밭갈이 운동본부'는 민주당 개혁을 촉구하는 집회를 줄곧 이어가고 있는데 이들이 대거 참석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사진=고승은 기자

안민석 의원은 "노풍 이후 20년만에 20여만 명의 청년 당원이 자발적으로 민주당에 가입한 것은 가히 기적"이라며 "민주당은 바로 청년들이 민주당의 주인이 될 수 있게 준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민석 의원은 지난달 31일 시사전문방송 '시사타파TV'에 출연해 같은 뜻을 보다 구체적으로 언급한 바 있다. 그는 '개딸'과 '양아들'에게 감사인사를 전하면서 "이분들에게 8월 전당대회에 투표권을 주는 게 맞다고 본다. 이게 혁신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안민석 의원은 "당원들 중에서 당의 정체성과 무관하게 누가 '좀 가입해달라' 그래서 가입한 분들도 꽤 많다"며 "지금 정말 위대하고 존경하는 개딸들처럼 당과 이재명 지키기 위해 들어왔는데 이들에게 민주당을 지켜달라는 권리를 부여하는 것이 너무나 정당한 정치적 행위 아니겠나"라고 강조했다.

현행 민주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6개월 이상 당비를 낸 권리당원에 한해 투표권이 부여되는 만큼, 최근 입당한 신규당원들은 현재로선 8월 전당대회에 투표권을 행사할 수 없다. 그래서 현행 6개월 조항을 3개월로 줄이자는 것이다. 

현행 민주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6개월 이상 당비를 낸 권리당원에 한해 투표권이 부여되는 만큼, 최근 입당한 신규당원들은 현재로선 8월 전당대회에 투표권을 행사할 수 없다. 그래서 현행 6개월 조항을 3개월로 줄이자는 것이다. 사진=연합뉴스
현행 민주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6개월 이상 당비를 낸 권리당원에 한해 투표권이 부여되는 만큼, 최근 입당한 신규당원들은 현재로선 8월 전당대회에 투표권을 행사할 수 없다. 그래서 현행 6개월 조항을 3개월로 줄이자는 것이다. 사진=연합뉴스

안민석 의원은 "지금 우리가 위기잖나. 첫 번째가 대통령 선거져서 위기이고, 두 번째는 야만의 시대가 다가오는 위기를 맞고 있지 않나. 이 위기 순간엔 비상대처가 필요하다"며 "이번 전당대회 때 개딸들에게 투표권을 주는 것이 가장 핵심적인 요소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안민석 의원은 당의 혁신과제로 전당대회 때 대의원제 폐지도 언급했다. 전당대회에서 대의원 1표 반영비율이 권리당원 60~70표와 비슷한 만큼, 아무리 당원과 지지층에게 질타받는 정치인이라도 당내 '인맥·계파'만 잘 꾸리면 요직에 오를 가능성이 높아서다. 이같은 대의원 제도가 '줄서기' '계파·인맥 정치' 폐단을 낳는 근본적 원인이라는 지적이다. 

안민석 의원은 또 "개딸들과 양아들을 민주당 중심으로 놓아야 한다"며 "민주당 대부분 당원들이 40~50대로 노쇠해 간다. 개딸 양아들은 우리가 신주단지 모시듯 해야 한다. 보물 보석이며, 민주당의 희망"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안민석 의원은 "지금 지역워원회에 가보면 청년당원들은 천연기념물"이라며 "이분들에게 권리를 주고 중심에 세워야 한다. 이분들에게 최고위원 할당해야 한다. 그래야 민주당이 산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안민석 의원은 또 "개딸들과 양아들을 민주당 중심으로 놓아야 한다"며 "민주당 대부분 당원들이 40~50대로 노쇄해 간다. 개딸 양아들은 우리가 신주단지 모시듯 해야 한다. 보물 보석이며 민주당의 희망"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최근 시민단체 '밭갈이 운동본부'는 민주당 개혁을 촉구하는 집회를 줄곧 이어가고 있는데 '개딸' '양아들'이 대거 참석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사진=고승은 기자
안민석 의원은 또 "개딸들과 양아들을 민주당 중심으로 놓아야 한다"며 "민주당 대부분 당원들이 40~50대로 노쇄해 간다. 개딸 양아들은 우리가 신주단지 모시듯 해야 한다. 보물 보석이며 민주당의 희망"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최근 시민단체 '밭갈이 운동본부'는 민주당 개혁을 촉구하는 집회를 줄곧 이어가고 있는데 '개딸' '양아들'이 대거 참석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사진=고승은 기자

조정식 의원도 지난달 31일 '오마이TV'에 출연해 "당을 혁신해가는데 있어 아주 열성적인 권리당원 분들의 의견을 존중하고, 그분들의 가치 높여주는 게 필요하다"며 "민주당에 힘주겠다고 들어오신 권리당원의 의사를 반영시켜줘야 한다. 그게 당의 우선적 쇄신과제"라고 강조했다.

조정식 의원은 "대의원과 권리당원 표의 등가성 차이가 너무 난다. 69대 1"이라며 "권리당원이 10만명 이상이 들어왔으니 격차가 더 벌어진다. 이 부분을 크게 조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도 역시 '6개월 이상 당비를 낸 권리당원에 한해' 부여되는 전당대회 투표권을 3개월로 줄이자고 제안했다.

민주당은 줄곧 당원들과 지지층의 바람에 역행하고 있다는 지적을 끊임없이 받아왔다. 대통령 권력과 지방자치권력에 이어 180석이라는 의회 권력까지 몰아줬음에도, 사회를 개혁시키라는 요구에 '역풍' '신중론' '속도조절론' 등을 들어가며 표 값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정권까지 내준 상황에서도 언론의 말을 그대로 쫓아갈지, 당원들과 지지층의 '개혁' 요구를 받아들이고 실행할지 갈림길에 서 있는 것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검찰선진화 2022-04-11 10:05:39
민주당은 할 수 있다.
검찰 선진화
언론개혁
법사위 여상규 방지법

소원 2022-04-11 02:29:48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당규 개정 필요성에 동의합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