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침공] "러시아군, 여성 집단 성폭행 정황 포착"
상태바
[우크라 침공] "러시아군, 여성 집단 성폭행 정황 포착"
  • 손지훈 기자
  • 승인 2022.04.04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크라이나 여성들 증언..여성단체 "신고 사례, 빙산의 일각"…성폭행도 전쟁 범죄

[뉴스프리존]손지훈 기자=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외곽도시 부차에서 광범위한 성폭행을 벌인 정황이 포착된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최근 민간인 4백여 명을 집단학살했다는 의혹에 이어 여성들을 성폭행했다는 신고가 잇따르고 있다고 이 가운데 집단 성폭행을 포함해 러시아군이 총으로 위협하거나, 아이들이 보는 앞에서 성폭행을 했다는 피해 사례까지 파악됐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특히나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동부 전선에 집중으로 수도 키이우(키예프)를 비롯한 북부서 철군하자 이 지역 여성들이 현지 경찰·언론·인권 단체에 성폭행 피해를 신고하고 있는 것이다.

3일(현지시간) 친러반군이 점령한 우크라이나 동부 루간스크(루한스크) 지역 여성 주민의 모습(기사와 관련 없음)

성범죄 피해자를 지원하는 비영리단체 '라 스트라다 우크라이나'의 카테리나 체레파하 회장은 현지 여성들이 경찰과 인권단체 등에 신고한 피해 사례 가운데 민간인을 총으로 위협할 뿐 아니라, "우리 단체에 긴급 연락선을 통해 도움을 요청하는 여성들이 수 차례 문의해 왔다"면서 "대다수 경우 교전 탓에 이런 분들을 도와줄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심지어 가디언은 아이들 앞에서 성폭행하거나 집단 성폭행 사례도 있다고 "성폭행은 (일반적으로) 실상보다 적게 신고되는 범죄이며 평시에도 피해자에게 큰 상처를 남기는 문제"라며 "현재 드러난 상황이 빙산의 일각일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날 글로벌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도 성명을 내고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4일까지 러시아군이 점령했던 체르니히우, 키이우 등 지역에서 성폭행을 비롯한 전쟁 범죄를 저지른 사례들이 보고됐다고 밝혔다.

지난달 27일부터 지난 14일까지 러시아군이 점령했던 체르니히우와 키이우 등에서 성폭행을 비롯한 전쟁 범죄 사례들이 보고됐다고 밝혔으며, 서남부 빈니차의 한 마을에서 러시아군뿐 아니라 한 우크라이나 군인이 한 여성 교사를 학교 도서관에 끌고 가 성폭행을 시도하다가 경찰에 체포되는 일도 있었다. 이같이 전시에 벌어지는 성폭행은 1998년 '국제형사재판소(ICC)에 관한 로마규정'이 제정된 이후 줄곧 전쟁 범죄의 한 종류로 다뤄져 왔다. 그런 만큼 현재 우크라이나 당국과 ICC는 신고가 들어온 성폭행 사례에 대한 수사를 개시할 것이라고 밝힌 상태다. 그러나 이런 사법정의 실현과 별개로 아직 전쟁이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당장의 위험에 노출된 여성들은 불안을 호소한다.

관련하여 31세 여성 안토니아 메드베드츄크는 개전 일인 지난달 24일 폭발음을 듣고 키이우를 떠나기 전 제일 먼저 성폭행을 당하는 사태에 대비해 피임기구를 챙겼다고 말했다. 그는 "폭격이나 통행금지가 없는 순간마다 응급 구호 키트 대신 비상용 피임기구를 찾아다녔다"고 말했다.

현재 우크라이나 각지에 조직을 둔 여성 인권 단체 '페미니스트워크숍' 등 단체는 지방 정부와 협업해 성폭행 피해자에 의료적·법적·심리적 지원에 나서고 있다.고 연합뉴스는 전하며, 페미니스트워크숍의 르비우 센터 직원인 사샤 칸처는 "성폭행범이나 총을 든 군인에게서 멀리 떨어지면 여성이 안전한 것처럼 보일 수 있다"면서 "그러나 피해에 따른 트라우마는 내부에 폭탄처럼 남아 계속 따라다닌다"고 지적했다. 이날 러시아군이 키이우 북서쪽 외곽 소도시 부차에서 점령 기간 집단학살을 자행한 의혹도 제기됐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탈환한 부차 등 키이우 인근에서 시신 410구를 발견했고 이들의 상당수가 민간인 복장이었다면서 러시아군이 집단학살했다고 주장했지만, 러시아는 이런 주장을 부인하고 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