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석 "송영길, '하산하자' 해놓고 나홀로 등산하나"
상태바
김민석 "송영길, '하산하자' 해놓고 나홀로 등산하나"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4.04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宋 서울시장 출마 둘러싼 논란은 진통의 시작일 뿐”
"'교황식 시민후보 선정방식'으로 서울시장 후보 뽑자"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4일  6·1 지방선거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송영길 전 대표를 향해 "하산 신호를 내린 기수가 갑자기 나홀로 등산을 선언하는데서 생기는 당과 국민의 혼선을 정리해줄 의무가 있다"고 밝혔다.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김정현 기자)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김정현 기자)

김민석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선 책임을 지고 대표직을 사퇴한 지 얼마 안돼 큰 선거의 후보를 자임한데 대한 대국민 설명과 사과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동일 지역구 연속 4선 출마 금지 약속을 선도하고 차기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며 촉발시킨 86용퇴론에 대한 대국민 설명과 양해가 필요하다"며 "송 전대표의 약속은 이미 우상호, 김영춘 불출마선언으로 이어졌으며, 차기 총선에서 많은 의원들의 진로와 당의 결정, 국민의 선택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번 과정에서 '누구누구가 경쟁력이 있다면, 왜 당에서 나를 거론했겠느냐'며 다른 유력 당내인사들을 폄하한데 대해 사과해야 한다"며 "언급하셨던 분들의 경쟁력이 송 전 대표보다 떨어지는 것도 아니고, 서울의 국회의원들과 당원들이 한뜻으로 송대표를 유일한 대안으로 강권한 것도 이재명 후보가 강권한 것도 아니지 않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종로 보궐선거 무공천 결정을 주도한 전 대표로서, 본인이 후보가 될 경우의 인천 보궐선거 공천문제에 대한 일관성 있는 입장을 잘 정리해주길 바란다"며 "그렇지 않으면 본의 아니게 인천, 나아가 서울과 전국 선거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가로 꼬집었다.

아울러 "(송 전 대표의) 선의와 책임감을 믿지만, 공감과 소통 없는 책임감과 결단은 당을 해칠 것"이라면서 "서울시장 선거와 송 전대표를 둘러싼 논란은 진통의 시작일 뿐"이라고 작심 비판했다.

한편 김 의원은 다양한 여론조사로 폭넓은 후보군을 압축해 시민과 당원의 지지가 가장 높은 사람을 후보로 지명하는 "교황식 시민후보 선정 방식'으로 서울시장 후보를 결정하자는 제안도 했다.

김 의원은 "서울 지역구 출신 대선후보였던 이낙연, 정세균, 추미애, 박용진, 직전 후보였던 박영선, 서울 부시장을 지낸 임종석, 서울 출신 전직 최고위원인 박주민, 강병원, 최근 주소지를 옮긴 송영길, 대선 책임을 자임하고 불출마를 표명했던 우상호 등 당내인사들과 김현종 등 서울시민의 눈높이에 맞는 파격적이고 참신한 당외인사 등 모든 인적자원을 놓고, 지도부가 책임 있는 전략적 검토와 실행을 시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