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文대통령, 안타까움 금할수 없다,. 밀양 화재 참사 현장 찾은 여·야 지도부 '근본 대책 마련' 한 목소리
상태바
文대통령, 안타까움 금할수 없다,. 밀양 화재 참사 현장 찾은 여·야 지도부 '근본 대책 마련' 한 목소리
  • 김현태 기자
  • 승인 2018.01.27 00:5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청와대 제공

[뉴스프리존=김현태기자] 대형참사에 청와대는 비상 체제를 가동하고 긴박하게 대응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경남 밀양 세종병원 화재 참사에 대해 “제천 화재 발생 이후 얼마 지나지 않아 화재로 많은 사상자가 발생하고, 사망자 수가 늘어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에 대해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긴급 참모 회의를 소집해 추가 사망자를 줄이는 데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하고 재발 방지대책도 마련하라고 당부했다. 이어 “중환자들이 입원 중인 병원에서 화재가 발생해 생명유지장치 등의 작동에 문제가 생기지 않았는지 면밀히 살피라”며 “이송한 중환자들도 인근 병원에서 이런 장비의 지원에 어려움이 없도록 조치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화재 직후 오전 8시8분 첫 보고를 받은 문재인 대통령은 오전 10시45분 청와대 참모들을 소집해 긴급 대응 회의를 열었다. "제천 화재 발생 후 얼마 되지 않아 또 다시 화재로 많은 사상자가 난 것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며, 추가 사망자 최소화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나는 언제든 밀양에 내려갈 수 있으니 참모들이 언제 가면 좋을지 판단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밀양에 급파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으로부터 ‘사고 현장이 병원이라 행안부만으로는 수습이 어렵다’는 보고를 받고 “보건복지부와 행안부를 넘어 다른 정부 부처의 지원이 필요하다면 언제든지 요청하라”고 주문했다. 이 총리는 밀양시청 상황실에서 사고 상황을 보고받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했는데 같은 말하기가 면목이 없다”며 “뼈아픈 경험으로 삼아 재발이 없도록 하는 게 저희의 책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무총리를 중심으로 복합건물 화재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피해 복구 지원에도 총력을 다하라고 주문했다. 청와대는 현장 상황을 지켜보며 문 대통령의 현지 방문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낙연 총리는 오후 일정을 취소하고 사고 현장을 찾았다. 이 총리는 면목이 없다면서 사고 수습과 진상 규명은 물론 장례 지원 등 유가족도 세심하게 살피라고 지시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최근 신년 기자회견 등을 통해 밝힌 국민 생명·안전 지키기 프로젝트를 확대한 종합 대책을 검토하고 있다.

여야 지도부도 서둘러 화재 현장을 찾았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등은 현장 관계자들을 격려하며 사고 수습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야권은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던 문재인정부는 도대체 어디에 있었느냐”며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정부가 국민의 생명을 지키지 못했다고 비판하고 내각 사퇴를 요구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제천 참사 후에도 달라진 게 없다며 참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제도화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jjn12 2018-01-27 12:16:19
188명 사상자가 났는데 대통령과 국무총리는 왜 지시만하구 현자은 안가는가??? 자기 가족이 부타죽어도 지시만 할건가???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