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은 인생 어떻게 살 것인가
상태바
남은 인생 어떻게 살 것인가
  • 김덕권
  • 승인 2022.04.13 2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여생(餘生)이 얼마나 남았을까요? 저처럼 거의 다 산 사람도 있고, 앞날이 창창한 분도 있을 것입니다. 그런 우리가 얼마나 더 살지는 알 수 없습니다. 하지만 살 때까지 ‘모든 일에 긍정적이고, 적극적이며, 정열적으로 살다’가 떠나기 전에, 내생과 후생들을 위하여 <묘비명(墓碑銘)>이라도 미리 써 놓고 떠나면 어떨까요?

저도 제 <묘비명>을 써놓으면 좋겠지만, 저는 가면 화장해 <덕산재>에서 멀지 않은 선산(先山)에 묘지를 쓰지 말고 그냥 뿌리라고 유언을 해 두었으니 따로 <묘비명>을 써 놓을 것은 없습니다. 하지만 굳이 쓰라고 하면 이렇게 쓰겠습니다.

『여기, 모든 일에 긍정적이고, 적극적이며, 정열적으로 살다’가 떠난 덕산 김덕권(길호) 여기에 뿌려지다.』

어떻습니까? 조금 그럴싸한가요? 그런대로 세상을 멋지게 살다간 유명인사들의 묘비명을 소개합니다. 자신의 <묘비명>을 써 볼 의향이 있는 분들이 참고하시라는 뜻에서이지요.

첫째, 백년 전쟁 때 영국의 태자였던 에드워드의 묘비명입니다.

「지나가는 이여! 나를 기억하라. 지금 그대가 살아 있듯이, 한때는 나 또한 살아있었노라. 내가 지금 잠들어 있듯이 그대 또한 반드시 잠들리라」

둘째, 유럽을 정복한 알렉산더대왕의 묘비명입니다.

「내가 죽거든 나를 땅에 묻을 때, 손을 땅 밖으로 내놓아라. 천하를 손에 쥐었던 이 알렉산더도 떠날 때는 빈손으로 갔다는 것을, 이 세상 사람들에게 알려 주기 위함이다.」

셋째, 헨리 8세의 딸로서 왕위에 오른 엘리자베스 1세의 묘비명입니다.

「오직 한순간 동안만 나의 것이었던, 그 모든 것들」

넷째, 임마누엘 칸트의 묘비명입니다.

칸트는 수십 년 동안 규칙적으로 산책했던 것으로 유명합니다. 사람들은 그가 산책하는 것을 보고 시간을 짐작했다고 하지요. 그랬던 칸트도 임종이 가까워지자 침대에 누워 있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하물며 먹을 수도 없었습니다. 하인은 칸트가 목이 마를까 봐 설탕물에 포도주를 타서 숟가락으로 조금씩 떠 먹였습니다.

어느 날, 칸트는 더는 그것을 마시고 싶지 않다는 뜻으로 「이제 그만」이라고 말했습니다. 그것이 칸트가 남긴 마지막 말이지요.

다섯째, 그리스인 조르바의 저자 니코스 카잔차키스의 묘비명입니다.

「나는 아무 것도 바라지 않는다. 아무 것도 두려워하지 않는다. 나는 자유다」

여섯째, 미국의 여성작가 ‘제인 로터’의 묘비명입니다.

「삶이란 선물을 받았고, 이제 그 선물을 돌려주려 한다.」

그녀는 남편에게 쓴 유언에 “당신을 만난 날은 내 생에 가장 운 좋은 날이었다”고 전했습니다. 죽음 앞에서도 의연하고, 살아 있는 사람을 배려하는 모습이 감동을 주지 않는지요?

일곱째, 중국의 동산선사의 묘비명입니다.

「이생은 멋진 여행이었다. 다음 생은 어떤 여행이 나를 기다리고 있을까.」

동산 선사는 ‘살아 있을 때는 철저하게 삶에 충실하고, 죽을 때는 철저하게 죽음에 충실하라’고 가르쳤습니다.

여덟째, 버나드 쇼의 묘비명입니다.

그는 1950년 사망할 때까지 극작가·평론가·사회운동가 등의 폭넓은 활동을 하면서 1925년에 노벨문학상을 받았습니다. 당시 인기 절정이었던 무용가 ‘이사도라 덩컨’이 “저와 같이 뛰어난 용모의 여자와 당신처럼 뛰어난 자질의 남자가 결혼해 2세를 낳으면 훌륭한 아기가 태어날 것”이라며 구혼의 편지를 보내오자 버나드 쇼는 “나처럼 못생긴 용모에, 당신처럼 멍청한 아기가 태어날 수도 있지 않겠소?” 라며 거절했습니다.

이렇게 오만함과 익살스러움으로 명성을 떨쳤던 버나드 쇼는 94세까지 장수하며, 자기의 소신대로 살았습니다. 하지만 그가

남긴 묘비명이 충격적이지요.

「내 우물쭈물하다가 이렇게 될 줄 알았다」

그는 동서양에 걸쳐 명성을 떨치고, 의미 있는 삶을 살다간 문인이요, 철학자며, 노벨상까지 받은 인물입니다. 이런 사람이 자기의 삶을 되돌아보며, ‘우물쭈물’했다고 자평한 것입니다.

어떻습니까? 참으로 유명인사들의 묘비명도 참 다양하지요? 세월이 유수(流水)같이 흘러가고 있습니다. 앞으로 남은 시간은 더 빨리 지나갈 것입니다. 그런데 사람들은 영원히 살 것처럼 살다가 임종이 다가와서야 후회합니다.

우리 미리미리 죽음을 연마하고, 준비하며. 묘비명이라도 써 놓으면 죽음에 이르러 종종걸음을 치지는 않겠지요!

단기 4355년, 불기 2566년, 서기 2022년, 원기 107년 4월 14일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