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유통 건강기능식품 안전성 99.6% ‘적합’
상태바
충남 유통 건강기능식품 안전성 99.6% ‘적합’
  • 하동길 기자
  • 승인 2022.04.19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도 보건환경연구원, 2018-2021년 건강기능식품 검사 결과 발표
충남도 내에서 유통되는 건강기능식품 대부분은 안전성 기준 등에 적합한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사진=충남도청)
충남도 내에서 유통되는 건강기능식품 대부분은 안전성 기준 등에 적합한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사진=충남도청)

[충남=뉴스프리존] 하동길기자= 충남도 내에서 유통되는 건강기능식품 대부분은 안전성 기준 등에 적합한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19일 도 보건환경연구원이 최근 4년간(2018-2021년) 유통된 건강기능식품 792건을 검사한 결과에 따르면, 단 3건을 제외한 789건(99.6%)이 기능성 성분 함량 및 안전성 기준에 적합했다.

조사는 비타민·무기질 등 영양성분 제품 239건, 홍삼·프로바이오틱스·EPA 및 DHA 함유 유지 등 기능성 원료 제품 553건에 대해 이뤄졌다.

연도별 검사 건수는 2018년 126건, 2019년 206건, 2020년 218건, 2021년 242건이다.

주요 검사항목은 ▲기능성분 ▲영양성분 ▲중금속(납, 카드뮴 등) ▲대장균군 등이다.

부적합 3건은 2019년 홍국 1건, 2021년 은행잎 추출물 2건에서 기능성 성분의 함량이 제조기준 80-120%에 미치지 못했으며, 해당 제품은 담당기관에 행정처분을 요청했다.

도 연구원 관계자는 “건강기능식품은 연평균 15% 정도 소비가 증가하고 있어 안전성 검사가 중요해졌다”며 “앞으로도 도민 수요에 맞춰 검사를 지속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