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캄 ‘제45회 목사안수식’ 갖고 134명 목회자 세워
상태바
카이캄 ‘제45회 목사안수식’ 갖고 134명 목회자 세워
  • 송상원 기자
  • 승인 2022.04.21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송상원 기자=3,000여 교회와 470여 선교단체가 소속돼 있는 사단법인 한국독립교회선교단체연합회(연합회장 김승욱 목사, 이하 카이캄)가 지난 18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 할렐루야교회에서 ‘제45회 목사안수식’을 갖고 134명의 목회자를 세웠다.

이날 안수받은 목회자들은 “신구약 성경은 하나님의 말씀이요, 신앙과 행위에 대하여 정확무오한 유일한 법으로 믿는다”고 고백하며 선배 목회자들의 따뜻한 격려와 축하 속에 복음 전파에 헌신할 것을 다짐했다.

안수식은 전기철 목사의 인도로 진행됐고 이웅조 목사(갈보리교회)의 대표기도와 김윤희 목사(횃불트리니티신학대학원대학교 총장)의 성경봉독에 이어 연합회장 김승욱 목사가 ‘예수의 이름으로’ 제하의 말씀을 전했다.
김 목사는 “여러분은 오늘 예수의 이름으로 안수를 받고 보냄을 받아 목회를 하게 될 것이다. 악한 권세를 이기신 예수 그리스도를 선포하며 목회하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안수받아 보내심을 받는다는 것이 우리의 특권이다. 내게 없는 것에 주목하지 말고 내게 있는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목회하라”고 요청했다.

이어 “예수 그리스도와 깊이 교제하면서 기도하라. 예수의 이름으로 구원받을 많은 자들을 일으키고 하나님의 자녀들을 세우며 사람들을 변화시키자”면서 “예수의 이름을 세상에 높이 드러내는 종들이 되길 축복한다”고 했다.

이어진 안수식에서 연합회장 김승욱 목사는 134명의 안수자들로부터 서약을 받았고 안수자들은 조별로 차례대로 등단해 목사안수를 받았으며, 김 목사는 이들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목사가 되었음을 공포했다.

이후 권면과 축사가 이어졌다. 송용필 목사(카이캄 고문)는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기 위해 일할 때 혹여나 세상 것이 부족할까 하는 염려는 모두 떨쳐버리길 바란다. 여러분 한 사람 한 사람에게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여러분이 필요한 모든 것을 공급하신다고 약속하셨다”면서 용기 있게 사역에 임하길 권면했다.

이어 권면한 마평택 목사(새순교회)는 “교회는 무능하고 악하고 실패한 사람들을 주님의 말씀으로 가르쳐 거룩하게 하고 사람을 살리고 세우는 곳이다. 이 세상 어느 단체가 일주일에 한 번씩 천만 명을 모아놓고 자기 점검을 시키는 곳이 있는가. 교회밖에 없다”며 “여와 야, 진보와 보수, 없는 자와 있는 자, 판검사와 교수와 학생, 아버지와 아들을 앉혀놓고 가르치는 사람이 목사다. 여러분은 이 시대 최고의 스승임을 기억하고 누구보다 정직하고 겸손하게 목회하길 바란다”고 했다.

이필재 목사(갈보리교회 원로)는 “‘내가 선한 싸움을 싸우고 달려갈 길을 마치고 믿음을 지켰으니’라는 말씀을 갖고 평생 수백 번 설교했지만 은퇴하고 나서야 가장 큰 감격을 얻었다. 일평생 목회자로 살면서 주님의 말씀을 전했기에 이런 감격이 있는 것”이라며 “일절 다른 생각 하지 말고 바울과 같이 고백할 수 있는 목회자들이 될 수 있기를 축원한다”고 했다.

김상복 목사(할렐루야교회 원로)는 “여러분이 카이캄의 목사로 안수받은 것을 축하드린다. 아무도 여러분을 지배할 사람이 없다. 노회도 없고, 총회도 없다. 오직 예수 그리스도 한 분뿐이다. 그분만이 여러분의 캡틴”이라며 “독립교회는 우리끼리, 나 혼자가 아니라 모두가 함께 자유롭게 사역하는 곳이다. 넓은 마음을 가지고 예수 한 분만 모시는 곳이다. 진리와 함께 자유를 누리길 바란다”고 축하했다.

김승욱 목사는 목사안수자 남녀 대표 이천웅 목사와 박효진 목사에게 각각 목사안수패를 증정하며 축하했다.

이천웅 목사는 인사를 통해 “나를 있는 그대로 믿어주는 한 사람만 있어도 오직 꿈을 향해 나아갈 수 있는 힘과 용기가 생긴다고 믿는다. 언제 어디서나 내 편이 되어주는 한 분이 바로 예수 그리스도”라며 “나의 편이 되어주신 주님만 신뢰하며 목회를 감당하겠다. 변함없는 하나님의 은혜가 함께할 것을 믿기에 강하고 담대한 마음으로 하나님의 사람으로 살아가겠다”고 했다.

박효진 목사는 “하나님께서 앞으로 나의 삶을 신실하게 빚어가실 것을 믿는다”면서 “부르신 삶의 자리에서 주어진 사명을 잘 감당할 수 있도록 힘과 능력과 용기를 주실 줄 믿는다. 오늘이 마지막 날인 것처럼 내 구주 예수를 더욱 사랑하며 살아가기를 소망한다”고 했다.

안수식은 제45회 목사안수자 대표로 지종현 목사가 축도하며 마무리됐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