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청넷, 청년정책 해커톤 개최
상태바
대청넷, 청년정책 해커톤 개최
  • 성향 기자
  • 승인 2018.01.29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26일 대전시 대흥동 모임공간에서 대청넷 청년정책 해커톤 개최/대전시

[뉴스프리존,대전=성향 기자]100여명의 다양한 청년들이 모여 청년문제 발굴, 의견 수렴, 정책 제안 등 시정 참여와 정책의 당사자가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청년정책 추진을 위한 대전 청년 정책 네트워크(이하‘대청넷’) 위원들이 청년정책 해커톤을 개최했다.

지난 26일 대흥동 모임공간에서 60여명의 ‘대청넷’ 위원들이 한자리에 모여 올해의 본격적인 활동을 위한 준비의 자리로 정책개발 방법, 대전의 청년정책 알기, 팀별 청년주제 토론과 문제 개선을 위한 정책 제안까지 장시간에 걸쳐 결과물을 제시하는 해커톤 방식으로 진행하며 청춘들만의 불타는 무박 2일을 보냈다.

대청넷은 100여명 중 결원이었던 40명이 지난 24일에 새롭게 선발되어 대청넷 위원 전체가 한자리에 모이는 첫 모임임과 동시에 올해의 본격적인 활동을 위한 준비의 자리로, 다양한 청년들이 모여 청년문제 발굴, 의견 수렴, 정책 제안 등 시정 참여와 정책의 당사자가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청년정책 추진을 위한 대전시와의 대표 소통창구로서 지난해 2월부터 활동을 해 왔다.

이날 행사에서 청년들의 삶에 대해 이야기하고 제안한 내용으로는 청년활동의 사회화, 청년문화기획 정책, 4차산업기술과 문화의 융합, 진정한 진로를 위한 퇴사학교, 청년성장 패키지, 청년창업희망카드 등 단순 취업보다는 적성에 맞는 일자리 찾기와 재미있고 즐거운 청년문화 조성으로 개인과 대전이 함께 업(UP)하기를 희망했다.

대청넷은 이 주제 및 또 다른 자율 주제의 팀 구성으로 정책 모니터링, 개선방안 제안 등 행정과 소통하며 청년의 삶 전반에서 체감하고 공감하는 정책을 위해 활동할 예정이며, 시정 참여와 홍보는 물론 타 시도와 교류하며 젊은 도시 대전을 알리는 데도 적극 앞장 설 계획이다. 

대전시 김용두 청년정책담당관은“각기 다른 청년들이 모여 지식과 고민을 나누고 정보를 공유하며 미래를 위해 의기투합하는 모습이 대전의 밝은 내일이 보여 기쁘고 대청넷의 적극적인 활동으로 많은 청년들이 함께 더 행복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시는 지난해 대청넷에서 제안한 청년학교, 커뮤니티 성장 지원, 주택임차보증금 확대 지원 등 6개 사업을 올해부터 새롭게 반영해 추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