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밥캣, 재무구조 개선 … 차입금 줄이고 만기 연장
상태바
두산밥캣, 재무구조 개선 … 차입금 줄이고 만기 연장
  • 조은정 기자
  • 승인 2022.04.21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조은정 기자=두산밥캣은 21일, 리파이낸싱(조달한 자금을 상환하기 위해 다시 자금을 조달하는 일, 재융자)을 통해 재무구조를 개선했다고 밝혔다.

우선 기존 차입금인 텀론B의 잔액을 지난해 말 기준 11억 2600만 달러에서 8억 5000만 달러로 줄이고, 만기를 2024년에서 2029년으로 연장했다. 또, 여신한도를 기존 2억 달러에서 5억 9500만 달러로 증액하고, 만기도 2022년에서 2027년으로 늘렸다.

이를 통해 미국의 금리 인상 기조 등 변동성이 큰 최근 금융 시장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비할 수 있게 됐다.

두산밥캣 관계자는 "이번 리파이낸싱으로 재무 안정성이 강화돼 금융 비용을 절감하고 차입금을 더욱 능동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됐다"면서 "추가적인 재무구조 개선 활동을 통해 연간 총 1천 500만 달러의 이자비용 절감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 글로벌 신용평가사 S&P는 두산밥캣의 안정적인 수익을 기반으로 신용등급(BB)에 대한 전망을 '부정적'에서 '안정적'으로 조정하기도 했다.

두산밥캣은 안정적인 재무구조를 바탕으로 적극적인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늘어나는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 미네소타 주 리치필드 공장에 2600만 달러 규모로 증설을 마무리했고, 노스캐롤라이나 주 스테이츠빌 공장도 증설하고 있다.

또 전동화 기술과 자율작업 기술을 적극 개발하는 등 R&D(연구개발)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두산밥캣은 이를 바탕으로 올해 초 '완전 전동식' 트랙로더 T7X를 공개한 바 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