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 구자은 회장 "해저 전문 시공 역량까지 겸비해 세계로"
상태바
LS 구자은 회장 "해저 전문 시공 역량까지 겸비해 세계로"
  • 조은정 기자
  • 승인 2022.04.21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조은정 기자=LS그룹 구자은 회장이 취임 후 첫 현장경영 활동으로 21일, LS전선 해저케이블 공장이 위치한 강원도 동해항을 찾았다.

구 회장은 이날 동해항에서 LS전선이 개최한 해저 전력 케이블 포설선 'GL2030'(Global Leading 2030)의 취항식에 참여, "LS는 세계적인 해저케이블 생산 메이커에서 나아가 해저 전문 시공 역량까지 겸비하여 글로벌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서 세계로 뻗어가는 대항해의 닻을 올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LS그룹 구자은 회장(가운데)이 LS전선 동해사업장을 방문해 현장에서 직원들을 격려하고 보고를 받고 있다. (사진=LS그룹)
LS그룹 구자은 회장(가운데)이 LS전선 동해사업장을 방문해 현장에서 직원들을 격려하고 보고를 받고 있다. (사진=LS그룹)

이어 "앞으로도 신재생 에너지 전송, 효율적 에너지망 구축에 기여함으로써 국가 경쟁력을 한 차원 끌어올림과 동시에 지구촌 환경 문제를 해결하는 데도 당당히 한 몫을 차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GL2030은 GL마린의 해저케이블 전용 포설선이다. LS전선은 매년 급성장하고 있는 국내외 해상풍력사업을 선제적으로 준비하고 기존 해저케이블 생산뿐만 아니라 해저 전문 시공 역량까지 토털 솔루션을 확보하기 위해 GL2030을 건조했다. GL2030은 선박의 위치를 정밀하게 조절, 제어하는 시스템을 장착하고 있어 케이블 포설시 정확성을 높이고, 바람과 높은 파고 등 기후 변화에도 선박을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

LS전선은 지난 3년간 아시아권에서 총 8000억 원 규모의 해상풍력용 해저케이블 공급권을 따냈으며, 올 초 북미에서도 3500억 원 규모의 공급 계약을 체결하는 등 대규모 해외 수주가 이어지고 있는 만큼, 향후 GL2030을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사업에도 투입하여 성과를 극대화 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GL마린 해저케이블 전용 포설선 GL2030(사진=LS그룹)
GL마린 해저케이블 전용 포설선 GL2030(사진=LS그룹)

GL2030은 우선 오는 5월부터 1달간 전남 해남군 화원면과 신안군 안좌도 사이 약 7㎞를 해저케이블로 잇는데 투입된다. 향후 서남해의 해상풍력발전소의 발전된 전력을 육지로 보내기 위한 계통 연계이다.

LS전선 관계자는 "그동안 해외에서 포설선을 대여하며 일정 조율 등의 어려움이 많았다"며, "포설선을 직접 운영하게 되면 공기 단축은 물론 시공 노하우를 축적, 전문성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다"고 설명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