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천군, 공공산후조리원 산모 만족도 최상
상태바
화천군, 공공산후조리원 산모 만족도 최상
  • 이율호 기자
  • 승인 2022.04.28 2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천군 공공산후조리원, 최고 수준 서비스에 인기폭발

[강원=뉴스프리존] 이율호 기자= 화천군(군수 최문순)은 화천군이 건립한 공공산후조리원이 지역의 (예비) 산모들 사이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화천군 공공산후조리원(사진=화천군청)
화천군 공공산후조리원(사진=화천군청)

지난 2월 개원한 화천군 공공산후조리원 예약 현황에 따르면, 오는 5~11월 예약은 벌써 가득 찼다. 

화천군 공공산후조리원은 통상 2주 간 동시에 5명의 산모가 이용 가능하다. 기본요금은 1주에 약 90만 원이지만, 1년 이상 화천지역에 주민등록을 하고 거주 중인 산모라면, 누구나 2주 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덕분에 수백만 원의 비용을 들여 서울 등 수도권, 인접 지자체 원정 산후조리를 걱정하던 지역 예비 산모들은 경제적인 큰 짐을 내려놓을 수 있게 됐다. 타 지역 산모들도 이용이 가능하지만, 화천지역 산모들은 화천군민 우선 예약제도를 적용받아 보다 용이하게 혜택을 누릴 수 있는 것도 눈에 띄는 배려다. 

한편 화천군 보건의료원 별관 지상 2~3층에 총면적 603㎡ 규모로 마련된 조리원은 산모실과 신생아실, 수유실, 사전 관찰실, 상담실, 휴게실, 피부 관리실, 건강 관리실, 식당, 세탁실 등 산후조리에 필요한 모든 공간과 기기를 완비했다. 각 방은 넓은 창문과 전자동 침대가 적용돼 쾌적한 휴식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운영 역시 풍부한 노하우를 보유한 전문업체가 맡아 산모에게 필요한 식단 제공은 물론 모유 수유와 신생아 목욕법, 베이비 마사지 등 회복을 위한 체계적인 서비스와 필수 교육들이 제공되고 있다. 

송희열 화천군보건사업과장은 "산모와 신생아가 공공산후조리원에서 건강하고, 편안하게 지낼 수 있도록 작은 것 하나까지 세세히 보살피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