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글로벌 김정일 대표 "전 직원 안전의식 강화해야"
상태바
코오롱글로벌 김정일 대표 "전 직원 안전의식 강화해야"
  • 김성우 기자
  • 승인 2022.04.28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김성우 기자=코오롱글로벌 김정일 대표이사 사장은 27일, 경기도 안양시 덕현지구 현장에서 열린 '안전보건 결의대회'에서 "우량 기업의 토대를 닦기 위해서는 최우선 가치에 무엇보다 안전을 둬야 한다"며 "단순히 스마트 안전기술을 도입하는 것을 넘어서 전 직원이 안전의식을 강화하고 안전예방 수칙을 철저히 생활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으로 건설관계자들의 안전에 대한 관심과 경각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은 가운데 오늘 결의대회가 코오롱글로벌의 건설 안전 문화 강화의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안양 덕현지구 안전소통 간담회 중인 코오롱글로벌 김정일 대표이사 사장. (사진=코오롱글로벌)
안양 덕현지구 안전소통 간담회 중인 코오롱글로벌 김정일 대표이사 사장. (사진=코오롱글로벌)

김정일 대표는 올해 첫 번째 일정으로 인천 계양방축택지지구를 방문했고, 판교 제2테크노밸리 글로벌비즈센터, 부산 초읍2구역 주택재개발 등 전국 주요 현장 30여곳에서 현장 지도를 이어오고 있다.

결의대회에는 김정일 대표를 비롯해 김일호 안전보건관리실장, 박문희 전략기획본부장, 조현철 건축본부장, 송혁재 인프라본부장 등 30여명이 참석, '세이프티 플러스(Safety Plus) 코오롱, 중대재해 제로(Zero) 달성'이라는 슬로건 아래 전 현장 안전의식 고취 및 사고예방을 다짐했다.

이 날 김정일 대표와 임원단은 10대 중점 안전관리 대상을 중심으로 현장 유해 위험 작업 공종 및 구역 순회 점검도 실시했다. 특히 덕현지구에 새롭게 적용된 인체 인식 모니터링 시스템과 아파트 골조공사 책임 실명제 등을 집중 점검하면서 체계적인 안전 관리를 당부했다.

이 밖에도 무재해 선포식을 통해 안전보건 결의문 낭독과 무재해 구호 제창 등을 진행했으며, PM 별 안전보건품질 운영방안 발표와 협력업체 격려장 및 격려금 수여 등도 함께 열렸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