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긍정평가 이유?, '나도 잘 몰라가' 제일 높았다
상태바
윤석열 긍정평가 이유?, '나도 잘 몰라가' 제일 높았다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4.29 15:30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갤럽 여론조사] 부정평가는 '집무실 용산 이전' '인사 참사' 논란이 중점..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의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평가가 곧 퇴임할 문재인 대통령보다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윤석열 당선자에게 '긍정 답변'을 한 응답자들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 '모름/응답거절'이 가장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즉 윤석열 당선자가 '무엇을 잘하는지' 구체적으로 답변하지 않은 것이다. 

한국갤럽이 지난 26∼28일 전국 18세 이상 1003명을 대상으로 윤석열 당선자의 직무 수행 평가를 조사한 결과, 43%가 "잘하고 있다", 44%가 "잘못하고 있다"고 평가(12%는 의견 유보)했다. 전주 8%p 급락했던 긍정평가는 1%p 올랐으며, 부정평가는 1%p 내렸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의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평가가 곧 퇴임할 문재인 대통령보다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윤석열 당선자에게 '긍정 답변'을 한 응답자들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 '모름/응답거절'이 가장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즉 윤석열 당선자가 '무엇을 잘하는지' 구체적으로 답변하지 않은 것이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의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평가가 곧 퇴임할 문재인 대통령보다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윤석열 당선자에게 '긍정 답변'을 한 응답자들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 '모름/응답거절'이 가장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즉 윤석열 당선자가 '무엇을 잘하는지' 구체적으로 답변하지 않은 것이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당선자에 대한 긍정평가는 국민의힘 지지층(77%), 60대 이상(57%) 등에서 높았으며, 부정평가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79%), 40대(60%) 등에서 높았다. 

긍정평가자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 '모름/응답거절'이 21%로 가장 많았고 '공약 실천'(11%), '결단력/추진력/뚝심'(8%), '대통령 집무실 이전'(7%), '공정/정의/원칙'(6%), '소통'(5%), '전반적으로 잘한다'(4%), '인사', '주관/소신', '열심히 한다/최선을 다한다', '변화/쇄신', '경제/민생'(이상 3%) 순으로 나타났다.

부정평가자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이 35%로 가장 높았다. 전주 부정평가 1위였던 '인사' 문제는 전주 대비 12%p 떨어지며 2위(14%)로 내려왔다. 그밖에는 '독단적/일방적'(7%), '소통 미흡'(5%), '신중함 부족/성급함', '공약 실천 미흡'(이상 4%), '경험·자질 부족/무능함', '취임식 예산 낭비', '재정 낭비'(이상 3%) 등이 꼽혔다.

실제로 인수위 출범 이후 가장 부각되고 있는 부분은 '집무실 용산 이전'이며, 상당한 비판 대상으로 꼽힌다. 왜 멀쩡한 청와대를 두고 막대한 세금을 들여서까지 졸속으로 집무실을 이전하려는지, 또 국가안보에 큰 위협이 될 수 있고 주민들에게 피해가 간다는 지적에도 불통으로 일관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는 비판이 이어진다.

윤석열 정부 초대 내각 인사로 지명된 후보자들의 수많은 부정 논란들이 연일 쏟아지며, 초대형 '인사 참사'를 예고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들의 검증 잣대는 최소 조국 전 법무부 장관처럼 해야 하는 것이 윤석열 당선자의 '공정'을 강조하기 위해서라도 당연한 절차이기에, 인사청문회 날짜가 다가올수록 후보자들의 각종 부정 논란들은 더욱 이슈화될 것이 유력하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정부 초대 내각 인사로 지명된 후보자들의 수많은 부정 논란들이 연일 쏟아지며, 초대형 '인사 참사'를 예고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들의 검증 잣대는 최소 조국 전 법무부 장관처럼 해야 하는 것이 윤석열 당선자의 '공정'을 강조하기 위해서라도 당연한 절차이기에, 인사청문회 날짜가 다가올수록 후보자들의 각종 부정 논란들은 더욱 이슈화될 것이 유력하다. 사진=연합뉴스

또 최근 초대 내각 인사로 지명한 후보자들의 수많은 부정 논란들이 연일 쏟아져 초대형 '인사 참사'를 예고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들의 검증 잣대는 최소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기준으로 하는 것이 윤석열 당선자의 '공정'을 강조하기 위해서라도 당연한 절차이기에, 인사청문회 날짜가 다가올수록 후보자들의 각종 부정 논란들은 더욱 이슈화될 것이 유력하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무선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유선전화 RDD 10% 포함) 전화조사원 면접 인터뷰 방식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그네 2022-10-11 08:48:25
문통 지지율 때 긍정 평가한 이유 설문도 긍정하는 이유도 마찬가지 였는데요 여론몰이 할려면 이전 자료도 가져오세요

ㅎㅎㅎㅎㅎ 2022-04-30 22:47:46
머리에 뇌대신 우동사리가 든사람에게 물어보면 뭐 올케 대답하것나

휘령 2022-04-30 12:54:39
저런 놈을 뽑은 애들도 이해가 안가.. 대가리가 빈거지. 아니면 일본 놈이던가. 왜 일본 놈들이 한국에서 투표하고 살고 있는건지 참~ 이해가 안가는 나라.

ㅋㅋㅋㅋ 2022-04-30 12:54:23
대가리에 든게 있어야 이유를 대지...ㅋㅋㅋㅋㅋㅋㅋ

지나가다 2022-04-30 10:53:28
윤석열 ...긍정평가자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 '모름/응답거절'이 21%로 가장 많았고 '공약 실천'(11%), '
박그네...지지율 조사 할때도 지지이유가 모름이 가장 높더니.....
모지리들이...
아직 안죽었나 보네. .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