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마다 하얀 쌀밥이 주렁주렁.... 지금 대구는 이팝꽃이 절정
상태바
나무마다 하얀 쌀밥이 주렁주렁.... 지금 대구는 이팝꽃이 절정
  • 서삼봉 기자
  • 승인 2022.05.01 2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구=뉴스프리존]서삼봉 기자 = '4월 벚꽃, 5월 이팝'이란 말이 있다. 근로자의 날인 5월 1일, 대구 도심은 온통 이팝나무꽃의 하얀물결로 장관을 이루고 있다.

이팝나무꽃이 활짝 핀 대구시 남구 앞산순환도로전경/사진=서삼봉 기자
이팝나무꽃이 활짝 핀 대구시 남구 앞산순환도로전경/사진=서삼봉 기자

이팝나무는 전국 가로수 중 은행나무, 왕벚나무에 이어 3번째로 많은 수종이다. 대구시도 전체 가로수중 11%인 2만4천613그루가 이팝나무다.

이팝나무는 만개한 흰 꽃이 쌀밥(이밥)을 수북이 담은 모습 같다고 해 이팝나무가 됐다는 설, 모내기가 시작되는 입하를 전후로 꽃이 피어 이팝나무가 됐다는 설 등 여러 가지가 있다. 그래서인지 이팝꽃이 활짝 핀 해는 풍년이 된다고 전해지고 있다.

흰 쌀밥을 주렁주렁 매달고 있는 듯 하얗게 핀 이팝나무 가로수/사진=서삼봉 기자
흰 쌀밥을 주렁주렁 매달고 있는 듯 하얗게 핀 이팝나무 가로수/사진=서삼봉 기자

이팝나무꽃은 수술이 화관으로 둘러싸여 있어 꽃가루가 밖으로 날리지 않아 다른 가로수와 달리 꽃가루의 피해가 없고, 꽃가루 알러지에 예민한 사람들도 편히 즐길 수 있다.

이팝나무는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수종으로 4월 말에서 5월 초순에 눈꽃처럼 피어 대구 전역을 환하게 밝힌다. 길고 길었던 코로나 터널을 서서히 벗어나고 있는 지금, 활짝 핀 이팝나무 아래서 힐링의 시간을 가져보길 권한다.

5월을 맞아 활짝 핀 대구시 남구 앞산순환도로 이팝나무 가로수/사진=서삼봉 기자
5월을 맞아 활짝 핀 대구시 남구 앞산순환도로 이팝나무 가로수/사진=서삼봉 기자

 

이팝나무 가로수가 줄지어 있는 앞산순환도로에 있는 대구시 남구의 명소 '해넘이전망대와 하늘다리(사랑의 오작교)/사진=서삼봉 기자
이팝나무 가로수가 줄지어 있는 앞산순환도로에 있는 대구시 남구의 명소 '해넘이전망대와 하늘다리(사랑의 오작교)/사진=서삼봉 기자
5월을 맞아 활짝 핀 대구시 남구 앞산순환도로 이팝나무 가로수/사진=서삼봉 기자
5월을 맞아 활짝 핀 대구시 남구 앞산순환도로 이팝나무 가로수/사진=서삼봉 기자
5월을 맞아 활짝 핀 대구시 남구 앞산순환도로 이팝나무 가로수/사진=서삼봉 기자
5월을 맞아 활짝 핀 대구시 남구 앞산순환도로 이팝나무 가로수/사진=서삼봉 기자

 

다가오는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근처 사찰의 연등이 이팝나무 가로길에 걸려 있다. /사진=서삼봉 기자
다가오는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근처 사찰의 연등이 이팝나무 가로길에 걸려 있다. /사진=서삼봉 기자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