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 사랑의 끝은 어디일까.
상태바
어머니 사랑의 끝은 어디일까.
  • 김덕권
  • 승인 2022.05.02 23:31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림픽 사격 3관왕에 권진호 선수가 있습니다. 그 권진호 선수가 올림 3관왕이라는 영광의 자리에 설 때까지 보통 사람들은 상상도 못할 고난의 길을 걸어온 것 같습니다. 그런데 어머니의 끝없는 사랑이 아니었던들 그가 영광의 자리에 오를 수 있었을까요? 권진호 선수의 글을 요약 정리 했습니다. 함께 그 눈물의 사연을 느껴 보시지요.

【저는 올림픽 사격 3관왕의 권진호 선수입니다. 제가 이런 큰 자리에 설 수 있었던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우리 엄마의 눈은 한쪽 뿐입니다. 제가 6살인 시절에는 그저 아무렇지 않게 어머니를 사랑했지요. 아버지는 제가 어머니 배 속에 있을 때 사고로 돌아가셨습니다, 뺑소니 교통 사건 이었지만 결국 범인을 잡지 못하였습니다, 그리고 어머니는 저를 낳고 열심히 일을 하셨습니다.

제가 집에서 TV를 볼 때 어머니는 나물을 팔러 시내로 나가시곤 하셨지요. 제가 중학생이 되던 시절, 어머니는 입학식에 오셨습니다, 저는 정말 부끄러웠습니다. 한쪽 눈 없는 장애인이 제 어머니라는 걸, 저는 너무 창피해 얼굴을 옷 속에 파묻었습니다. 그러나 어머니는 저를 알아보신 듯, 저에게 오셔서 “진호야!”하며 저의 이름을 크게 부르셨지요.

입학하는 얘들의 눈은 우리 어머니에게 시선이 쏠렸습니다, 저는 창피해 도망 나왔지요. 저는 7시까지 PC방에서 게임을 하고 집에 들어갔습니다. 어머니는 또 나물을 다듬고 계셨습니다. “그래 우리 아들 왔어? 벌써 중학생이네, 우리 멋쟁이 아들!” 저는 순간 욕이 나왔습니다. “썅 중학생? 놀고 있네. 나 엄마 때문에 왕따 되게 생겼어! 왜 오고 난리야, 쪽팔리게~ 다음부터는 오지 마 알았어?” 마음에 없던 소리가 갑자기 튀어 나왔습니다.

‘왜 그랬을까? 진짜 왜 그랬을까?’ 제가 정말 미워졌습니다. 저는 그냥 다 잊자는 생각으로 눈을 감았지요. 그러나 어머니께 한 말이 정말 미안해 잠이 안 왔습니다. 갑자기 방문이 열렸습니다. 저는 바로 자는 척을 했습니다. 엄마가 저에게 다가오시더니 저의 볼을 만지면서 울고 계셨습니다.

싫지 않았습니다. 어머니의 체온이 따듯함을 느꼈습니다. 우리 어머니의 손이 정말 따듯했습니다. 어머니의 온기에 의해 저의 마음도 따듯해지는 것 같았지요. 저는 바로 잠이 들었습니다. 다음날 학교로 가니 친구들이 제일 먼저 우리 엄마에 관하여 물었습니다.

“야! 어제 그 아줌마 네 엄마냐? 네 엄마 장애인이야?” 처음엔 ‘선빵’을 날리고 싶었지요. 그러나 그놈은 잘나가는 초등 1짱이어서 함부로 대할 수 없었습니다. 저는 또 마음에도 없는 거짓말을 하였습니다.

“아, 그분? 내 엄마 친구 셔, 우리 엄마랑 엄청 친해서 우리 집에서 사는데 아주 쪽팔려서 말이지, 내가 지 아들인지 아나 봐, 유산해서 미쳤다지? 아 진짜~” 친구는 그 말을 듣더니 이렇게 말했습니다. “아 그래? 씁, 난 또 뭐라고 그래 우리 잘 지내보자.” 그러곤 친구들한테 갔습니다.

다행히 중1 시절은 공부도 안 하고 양아치처럼 지냈지만, 중 2부터 고등학교 생각하며 공부를 열심히 하였습니다. 저는 고등학교에 입학해서 사격 반에 들어갔습니다. 제 시력은 2.0, 2.0입니다. 사실 2.0보다 좀 더 높다고 할 수 있을 정도로 저의 눈엔 자부심이 가득했지요.

역시 시력이 좋아서였을까요? 제 사격 솜씨는 ‘일취월장’이였습니다. 결국 저는 엄청난 사격 솜씨에 올림픽 메달 리스트까지 오르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이상하게 한쪽 눈이 안 보였습니다. 저는 절망했습니다. 아니 모든 걸 잃은 것 같았습니다. 그러나 뜻밖의 소식이 들렸습니다. 희망이 생기는 것 같았습니다.

바로 어떤 사람이 ‘안구 이식’을 해준다는 게 아닌가요? 어느 날부터 제 예금 통장에는 돈이 수북이 쌓여있었습니다. 제가 독립한 지 3년 째인데 이런 일은 없었습니다, 조금 이상했습니다. 그러나 아무렇지 않게 저는 이식 수술을 받았습니다. 정말 행복했습니다. 다시 한쪽 눈이 보인다는 것에 만족하였습니다.

저는 오랜만에 어머니를 뵈러갔습니다. 그런데 이상하게 도시락과 편지가 있었습니다. 편지를 펴보았습니다. “아~~아! 왜~왜일까~왜? 이럴 수가 있는 거지? 안 돼! 그건 안 되잖아, 엄마 왜 그랬어!” 편지의 내용을 본 저는 미칠 것 같았습니다.

「사랑하는 아들아! 우리 아들! 엄마의 한쪽 눈은 괜찮니? 이상하지 않아? 안 이상하면 정말 다행이다, 통장에 돈 들어갔을까? 내심 걱정되는구나. 이제 엄마가 숨겨둔 이야기 말해도 되겠지? 우리 아들이 태어났을 때 한쪽 눈이 없었단다. 왜였을지 몰라도 눈이 없더구나! 그래서 엄마는 엄마의 한쪽 눈을 너에게 주었어, 엄마처럼 살면 안 되니까, 더 잘 살아야 하니까 말이야!

그래서 엄마는 주저하지 않고 너에게 눈을 줬단다. 아들아, 울지 마라, 우리는 언제나 같은 곳을 보며 같은 생각을 할 테니, 우리 아들하고 같이 있으니까 따듯하구나! 도시락 맛있게 먹고 힘차게 사는 거다! 우리 아들! -아들을 너무 사랑하는 엄마가-」 엄마~! 아들 목에 걸려있는 이 반짝이는 금메달 보여요? 엄마와 아들의 꿈이 실현됐어요.】

어떻습니까? 며칠 있으면 ‘어버이날’입니다. 정말 어머니 사랑의 끝은 어디일까요? 저도 모르게 그 사랑에 눈물이 흐르네요!

단기 4355년, 불기 2566년, 서기 2022년, 원기 107년 5월 3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진선미 2022-09-02 00:18:07
대한사격연맹 커뮤니티 자유게시판에도 가짜뉴스인지 확인해 달라는 글이 있는데 연맹에서 올림픽 사격3관왕 권진호 선수는 없다고 답글을 달았어요.
구글에서 권진호 사격선수 조회하면 바로 나와요.
사실 확인도 없는 가짜기사군요.

에웅잉 2022-08-31 14:59:47
종교인들은 상식, 비판의식이 없구나.
그건 그렇고 언론이 상식, 문제의식, 비판의식이 없으면 안되지.

빈수레요란 2022-08-26 16:00:55
가짜 사연입니다. 사실확인도 없이 여기저기 퍼나르지 마세요. 감동을 가장한 홍보는 이미지만 안좋아집니다.

신웅 2022-08-25 13:05:20
사격선수 권진호 조회가 안됩니다.
또 내용을 보면 6살 전에 안구이식이 됐다고 봐야하는데 가능할까요? 그리고 했다면 기억도 날만하고요.
만든 이야기로 보입니다.

마리 2022-08-23 17:44:31
가짜 사연입니다. 사실확인도 없이 여기저기 퍼나르지 마세요..ㅠㅠ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