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개혁' 이수진 "박병석, 나 때문에 혈압 안 떨어진다고 하더라"
상태바
'검찰개혁' 이수진 "박병석, 나 때문에 혈압 안 떨어진다고 하더라"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5.09 09:5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의 검사출신 의원, 권성동·유상범에겐 꼼짝도 못하면서" "민형배 비난하는 의원들, 제발 탈당해주길"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수사·기소권 분리'를 골자로 한 검찰개혁 법안 통과에 주도적 역할을 한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동작을)은 그 과정에서 있었던 여러 뒷이야기를 소개했다. 그는 법안을 후퇴시킨 박병석 국회의장과 내부에서 딴지를 건 민주당 내 의원들에 대한 답답함을 강하게 토로했다. 

이수진 의원은 6일 '고발뉴스TV'에 출연해 "제가 한번은 김용민 의원하고 한번은 박주민 의원하고 박병석 의장을 만나러 갔다"며 "박병석 의장이 저 때문에 혈압이 안 떨어진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수사·기소권 분리'를 골자로 한 검찰개혁 법안 통과에 주도적 역할을 한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동작을)은 그 과정에서 있었던 뒷이야기를 소개했다. 그는 "박병석 의장이 저 때문에 혈압이 안 떨어진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수사·기소권 분리'를 골자로 한 검찰개혁 법안 통과에 주도적 역할을 한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동작을)은 그 과정에서 있었던 뒷이야기를 소개했다. 그는 "박병석 의장이 저 때문에 혈압이 안 떨어진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박병석 의장이 냈던 '중재안'에 대해 "내가 대부분 다 불러준 것"이라고 한 바 있다. 이수진 의원은 이를 두고 "권성동 의원 말은 듣고 싶으니 하나도 (혈압이)안 오른 것이고, 제 말은 듣고 싶지 않으니 혈압이 오른 것"이라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이수진 의원은 법안 통과 과정에 있어 "힘들어서 몇 번 포기하고 싶었다"라고 토로했다. 그는 당내에서도 검찰개혁 대신 현실에 '안주'하려는 의원들이 많았다고 밝혔다. 그는 "그런 것들이 가장 큰 충격이었다"라며 "나서고 싶어하지 않더라"고 말했다.

이수진 의원은 "(개혁에)나서는 순간 검찰의 화살을 맞잖나. 뭐라도 하나 잡아서 기소를 분명히 하니 자기는 그러고 싶지 않은 것"이라며 "(현실에 안주하려는)그런 분들은 다음엔 제발 좀 (국회의원 선거)안 나갔으면 좋겠다"라고 직격했다.

이수진 의원은 '검찰개혁' 법안 통과를 위해 탈당한 민형배 의원(광주 광산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유튜브 방송에서 양 모 의원 때문에 제가 탈당해야 할 상황이 벌어졌다고 그렇게까지 얘기했었다"라며 "그런데 법사위에서 아무도 탈당 안하려고 해서 저와 민형배 의원이 '우리 둘 중에 탈당해야 할 거 같다'고 협의해서 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수진 의원은 민형배 의원의 탈당을 비난하는 당내 인사들에 대해서도 일갈을 날렸다. 그는 "당을 위해 이렇게 희생하고 헌신하신 분에게 내부총질하는 국회의원들 있었다"라며 "나는 그분들이 정신 나갔다(고 생각한다). 정말 제발 그분들이 탈당해주길 바란다. 탈당하면 받아주는 당이 분명 있다"라고 직격했다.

이수진 의원은 민형배 의원의 탈당을 비난하는 당내 인사들에 대해서도 일갈을 날렸다. 그는 "당을 위해 이렇게 희생하신 분에게 내부총질하는 국회의원들 있었다"라며 "나는 그분들이 정신 나갔다고 생각한다. 정말 제발 그분들이 탈당해주길 바란다. 탈당하면 받아주는 당이 분명 있다"라고 직격했다. 법사위에서 극명한 대조를 이룬 민형배 의원과 양향자 의원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수진 의원은 민형배 의원의 탈당을 비난하는 당내 인사들에 대해서도 일갈을 날렸다. 그는 "당을 위해 이렇게 희생하신 분에게 내부총질하는 국회의원들 있었다"라며 "나는 그분들이 정신 나갔다고 생각한다. 정말 제발 그분들이 탈당해주길 바란다. 탈당하면 받아주는 당이 분명 있다"라고 직격했다. 법사위에서 극명한 대조를 이룬 민형배 의원과 양향자 의원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수진 의원은 또 "검찰 출신 국회의원들이 저를 그렇게 힘들게 했다"며 "저쪽(국민의힘)에선 제가 가만 있을 사람 아니니 저한테 뭐라 못한다. 그런데 민주당 내 검찰 출신 국회의원들이 끝까지 저를 힘들게 하더라"고 토로하기도 했다.

이수진 의원은 "(민주당 소속) 어떤 국회의원은 끝까지 (검사 출신)권성동 의원이나 유상범 의원 앞에선 꼼짝도 못하면서 저한테는 막 어거지 말씀하면서 끝까지 검찰조직 위해서 애를 쓰더라"며 "저랑 끝까지 언쟁했다. 그래서 너무 화가 나더라"고 토로했다.

이수진 의원은 "정말 얼마나 많은 검사들이 로비했겠나. 대놓고 난리쳤을 것"이라면서도 "그 때 저는 그 분에게 너무 실망했다. 저 분이 왜 민주당에 있을까"라고 질타했다. 그는 속내를 숨기는 의원들에 대해 "대놓고 말해서 그에 대한 평가를 제대로 받아야는데 왜 숨기고 그러나"라며 "그런 사람은 정치하면 안 된다"고 일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영감 2022-05-09 10:34:26
민주당내 수박들은 모조리 퇴출시켜야 한다. 결국 그들은 단물 빠지면 구김당으로 가게 되어 있다... 이미 가 있는 누구들 처럼 100% 확신한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