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국민의힘 오태완 의령군수 공천 무효 결정
상태바
법원, 국민의힘 오태완 의령군수 공천 무효 결정
  • 박유제 기자
  • 승인 2022.05.12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남부지법, 공천무효 가처분신청 인용
김정권 전 의원 전략공천 여부 금명간 확정
오태완 의령군수 탈당, 12일 무소속 출마 선언

[경남=뉴스프리존]박유제 기자=법원이 경남 의령군수 선거 국민의힘 공천 효력을 정지시키면서 의령군수 선거가 극적인 반전으로 흐르는 분위기다. 국민의힘 중앙당 최고위원회가 12일 김정권 전 의원을 전략공천할 지를 두고 논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남부지방법원 제51민사부는 국민의힘 김정권 전 국회의원이 오태완 의령군수 공천과 관련해 제기한 공천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였다. 11일 오후 늦게 결정된 인용문은 구체적으로 전해지지 않고 있으나, 채무자인 국민의힘이 확정한 공천결정의 효력을 정지한다는 결정문이 나왔다.

서울남부지법의 국민의힘 의령군수 공천효력정지 가처분 결정문 ⓒ뉴스프리존

앞서 김 전 의원은 "성추행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오태완 군수와 경선을 치르는 것은 군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며 예비후보를 사퇴한 뒤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낸 바 있다.

법원 결정과 관련해 김정권 전 의원은 <뉴스프리존>과의 통화에서 "법원이 의령군수 공천효력을 정지시키면서 국민의힘 최고위원회가 전략공천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현재 논의를 진행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이 의령군수 후보를 전략공천할 경우 김정권 전 의원을 공천할 가능성이 커졌다. 공천을 받았던 오태완 군수는 무소속 출마를 위해 11일 탈당계를 제출한 상황이어서 김 전 의원으로의 전략공천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오태완 군수는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정당의 고유 권한인 공천 과정을 사법부가 과도하게 권한을 남용해 개입하고 있다"고 법원 판결을 비판하며 무소속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오 군수 선대위는 그러면서 “가처분결정에 대한 이의제기가 받아들여지거나 억울하게 누명을 쓰고 굴레를 받고 있는 형사 소송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 후 반드시 복당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국민의힘이 김정권 전 의원으로 전략공천을 결정할 경우 의령군수 선거는 국민의힘 김정권 후보와 무소속인 오태완 군수와 김충규 전 남해해경청장, 그리고 손호현 전 경남도의원 간의 4파전으로 치러질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