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위안부 비하' 망언 김성회 임명…尹 역사관·성인식 참담"
상태바
고민정 "'위안부 비하' 망언 김성회 임명…尹 역사관·성인식 참담"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5.12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비서실 검찰청 착각…검찰 독재공화국 만드는 아집 거둬들이길"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일본군 '위안부' 비하와 동성애 혐오 발언으로 논란이 있는 김성회 대통령비서실 종교다문화 비서관을 임명한 것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이 지향하는 역사관과 성 인식이 어떤 것인지를 극명하게 보여준 것"이라고 비판했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고민정 의원 페이스북)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고민정 의원 페이스북)

고민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정부가 나서서 밀린 화대라도 받아내란 말이냐', '동성애는 정신병의 일종으로 생각한다'라고 말한 김 비서관의 정신 상태를 의심해 볼 수 있는 발언이다. 친구를 보면 그 사람이 보인다고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고 의원은 "낯 뜨거워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인사의 과거 행적이 드러났음에도 불구하고 윤 대통령은 무슨 생각을 하는지 미동도 않고 있다"며 "대한민국 대통령의 위안부 피해자들과 여성에 대한 인식이 고작 그것밖에 되지 않는다는 사실에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대통령이라는 사람은 국격을 자신의 발아래 짓밟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위안부 피해자들과 여성들에게 가해진 구둣발을 치우고, 사과함은 물론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스스로 무너트린 국격을 지금이라도 바로세우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또 대통령실 주요 보직에 검찰 출신 인사들을 대거 기용한 것에 대해서도 '검찰 출신 7상시'라면서 강력히 비판했다.

고 의원은 "현재 윤 대통령은 검찰 출신 7상시라는 인의 장막을 스스로 만드는 작업을 또다시 탱크처럼 밀어붙이고 있다"며 "대통령 비서실을 검찰청으로 착각하는 것인지는 모르겠으나 검찰 7상시에 둘러싸여 검찰 독재 공화국을 만드는 작금의 아집과 고집을 당장 거둬들이기 바란다"라고 힘줘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