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박완주, ‘성폭력 의혹’ 제명은 '더불어 M번방'” 맹비난
상태바
국민의힘 “박완주, ‘성폭력 의혹’ 제명은 '더불어 M번방'” 맹비난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2.05.13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금희 원내대변인 ”박완주 의원은 의원직 사퇴와 수사가 속죄의 길이다”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이 박완주 의원을 '성폭력 의혹'으로 제명한 데 대해 '성범죄 전문당', '더불어 M번방'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양금희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이  13일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최문봉 기자)
양금희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이 13일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최문봉 기자)

13일 양금희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11시 30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 보리핑에서 "'더불어 M번방’ 민주당의 성범죄는 도대체  어디까지입니까"라면서 ”박완주 의원은 의원직 사퇴와 수사가 속죄의 길이다”라고 밝혔다.

또 양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의 쏟아져나오는 '성범죄'는 충격과 분노를 넘어 얼마나 더 있을지, 어떻게 감당해야 할지 끔찍하기만 하다"고 말했다.

특히 양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의 원내수석, 최고위원까지 지낸 3선의 박완주 의원은 '심각한 수준의 성범죄’라는 자백과 함께 어제 ‘민주당 제명’ 조치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원이 의원의 2차 가해 정황이 피해자와 언론을 통해 폭로되었고, 최강욱 의원은 저속한 성희롱 발언에 이어 여성 보좌진의 몸매를 품평했다는 추가 제보까지 제기되고 있다"고 했다.

양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은 계속적인 성범죄에 대해 피해자에 대해서는 선택적 침묵으로 국민들 앞에서는 여성인권을 강조하는 이중적 행동으로 가해자 중심주의의 끝을 보여주고 있다"고 민주당을 맹비난했다.

아울러 “민주당은 작년 연말 저질러진 박완주 의원의 추악한 성범죄는 반년 가까이 은폐되다가 더 이상 숨길 수 없는 지경에 이르자 공개했고 신속히 조치했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